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극작가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천의 잊힌 극작가 진우촌
    진우촌은 인천에서 활동한 극작가로 1920년대 인천지역 문화운동을 이끈 인물이다. 시와 소설, 동화도 썼으나 희곡작가로 잘 알려져 있다. 1920년대 희곡사에서 반드시 다루어야 할 중요 문인이자, 유치진에 버금가는 연극인이자 시인으로 평가받는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목포시

    현대극의 대중화에 힘쓴 극작가 겸 연출가 차범석
    차범석은 전라남도 목포의 극작가이자 연출가이다. 1924년 전라남도 목포시 북교동 184번지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 목포 평화극장에서 무용가 최승희의 춤을 보고 무대 예술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차범석은 전쟁과 전후 사회현실에 대한 비판의식을 작품에 담았고 역사의식을 담은 극을 창작, 연출하기도 했다. 『불모지』(1957), 『산불』(1962)가 그의 전후문학 대표작이다. 그의 고향인 목포에는 목포문학관 차범석관(전라남도 목포시 남농로 95)이 개관했고, 2017년에는 생가터를 중심으로 '옥단이길'이 조성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목포시

    신극 운동을 한 극작가이자 연극평론가 김우진
    김우진은 1920년대의 대표적 극작가이자 연극평론가다. 1897년 전라남도 장성군 관아에서 태어났고, 유교 가정에서 자랐지만 서양 학문에 심취하였다. 구마모토 농업학교에 다녔으나 끝내 문학의 꿈을 접지 못했고, 가업을 이으면서도 연극운동을 하고 희곡을 썼다. 대표작으로 창작희곡 「난파」와 「산돼지」가 있다. 1926년 현해탄에서 소프라노 가수 윤심덕과 함께 몸을 던져 삶을 마감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