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근현대 철제도구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 >용산구

    한글 인쇄기술의 발전을 보여주는 송기주 4벌식 한글타자기
    금속활자는 우리나라 과학사의 성과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유물이다. 금속활자 인쇄술은 당대에 요구되었던 다종다양한 서적을 소량으로 인쇄하는 데에 최적화된 기술이었다. 다만 당시 지배층의 문자는 한자였기 때문에 금속활자에 새겨진 글자들도 대부분 한자였다. 한글로 만들어진 금속활자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매우 적었다. 전근대사회에서 한글 인쇄물은 한글 금속활자와 필사로 만들어졌다. 반면 1900년대에는 한글타자기를 이용한 한글 인쇄물이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현재 국립한글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는 송기주 4벌식 한글타자기는 현존하는 한글타자기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으로 한글 인쇄기술의 발전을 잘 보여주는 철제 유물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관심지역 서울 >종로구

    우리의 소리를 기록한 음반, 빅타 레코드 금속 원반
    에디슨이 축음기를 발명하면서 인류는 본격적으로 소리를 녹음하고 재생하기 시작했다. 이후 오늘날 사용하는 원반 형태의 음반이 베를리너에 의해 만들어졌고, 음반을 만드는 재료도 고무에서 동물성 수지, 염화비닐로 바뀌어 갔다. 우리나라에서는 1868년 ‘오페르트 도굴사건’을 일으킨 오페르트가 처음 축음기를 사용했다고 전해지며, 1900년대에 들어서면 음악을 녹음한 음반이 발매되기 시작하였다. 빅타 레코드 금속 원반은 음반을 복제할 때 사용되는 최초의 음원이 담긴 ‘원반’으로 내구도가 높고 부식에 강한 크롬강으로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원반은 일본에서 만들어졌지만 일제강점기 당시 우리나라에서 유행했던 음악들을 기록한 철제 유물로서 한국 근대음악의 역사를 알려주는 중요한 자료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영암군

    낙인에 얽힌 두 시선 : 나의 것에 찍은 도장, 타인에게 찍힌 형벌
    사유재산과 소유권의 개념이 생겨나기 시작하면서 사람들은 흔히 ‘나의 것’에 커다란 애착을 갖게 되었다. 이에 ‘나의 것’을 타인의 것과 구분할 수 있도록, 혹은 누가 훔쳐가거나 잃어버리더라도 찾을 수 있도록 소유품에 특정한 표시를 하였는데 낙인은 표시를 남기기 위해 철로 만든 도장을 말한다. 농업사회에서 낙인은 불에 달군 다음 소나 말 등 가축에 찍어 해당 가축이 특정 인물 혹은 특정 기관의 소유임을 밝히는 용도로 사용되었다. 그러나 현대사회에서 ‘낙인’이라는 단어는 부정적인 이미지를 갖는 경우가 많다. 그 이유는 낙인이 범죄자에게 가해지는 형벌로도 사용되어 낙인이 찍힌 범죄자는 죽을 때까지 자신이 범죄자라는 사실을 몸에 새기고 살아가야 했기 때문일 것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