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기우제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북도 >단양군

    단양 두악산 소금무지제 및 기우제

    충북 단양 두악산에서는 매년 정월 열나흗날 소금부지제와 기우제를 지낸다. 두 제의는 개별적인 제사지만 현재는 통합하였다. 소금무지제에서는 화재 예방과 마을의 평안을, 기우제에서는 비와 풍년을 빈다. 제일이 되면 두악산 정상의 제단으로 간다. 제관은 소금을 세 개의 항아리에 붓고 한강수를 좌우 항아리에 붓는다. 중앙엔 동전을 넣는다. 이후 분향, 축문 읽기, 잔 올리기, 재배, 사신, 소지가 진행된다. 원하는 이는 잔을 올리는 점이 유교식 제의와의 차이점이다. 소금무지제가 끝나면 마당바위로 이동해 기우제를 지내며, 제물은 소금무지제와 다르지만 제의 순서는 거의 같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산모의 젖을 나오게 하는 삼신우물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인천광역시 >남구

    산모의 젖을 나오게 하는 삼신우물

    「산모의 젖을 나오게 하는 삼신우물」 설화에서 핵심적인 내용은 문학동에서는 산모가 젖이 나오지 않을 경우 삼신우물에 가서 젖이 나오기를 기원했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젖이 나오지 않은 경우에는 식이요법을 통해 해결하는데, 문학동에서는 삼신우물의 물을 바가지에 담고 조금씩 흘리면서 집으로 왔다고 한다. 주술적인 행위를 통해 젖을 나오게 한다는 점이 특이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비를 내리게 하는 신기한 제사 기우제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비를 내리게 하는 신기한 제사 기우제

    기우제는 비를 내리게 하는 제의로서 논농사에 치중한 우리나라 상황에서는 무엇보다 중요한 의례 중 하나이다. 논농사는 물의 수급이 성패를 좌우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기우제는 관에서 주도하는 것과 민간에서 주도하는 것으로 나뉘며 민간 주도는 동제와 비슷하나 다양한 방식을 함께 시도하여 가뭄 해결을 도모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