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김인후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김인후의 고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장성군

    하서 김인후가 태어나고 자란 곳 장성

    필암서원이 있는 장성은 하서 김인후가 태어나 자란 곳이다. 1590년에 처음 세워졌다가 1672년에 지금의 위치에 이건 되었데, 대원군 대의 서원훼철과 일제강점기, 6·25전쟁을 모두 피해 옛 모습이 많이 남겨져 있다. 멀지 않은 곳에 김인후의 생가와 그가 머물던 백화정이 있는데 김인후와 인종과 깊은 인연을 상징하는 배나무를 만날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장성군

    호남지방 지성의 산실, 장성 필암서원 확연루

    확연루(廓然樓)는 필암서원의 문루이자 유생들의 휴식 공간이다. 필암서원은 하서 김인후를 기리는 서원이다. 필암서원은 1590년 창건된 후 정유재란 당시 소실되어 1624년 복원하였고, 1662년 ‘필암서원’ 사액을 받았다. 필암서원이 들어선 위치가 수해를 당하기 쉬운 곳이어서 1672년 지금 위치로 이건하였다. 현재의 확연루도 1752년 화재로 전소되어 다시 중건한 건물이다. 1760년 김시찬이 「확연루기」를 지었고, ‘확연루’ 편액은 우암 송시열이 썼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장성군

    기묘사림의 복권과 김인후의 도학사상

    기묘사림의 복권은 중종 재위기에 이루어지는데, 이를 주도한 것이 하서 김인후였다. 김인후는 중종에게 청하여 그들의 복직을 요청하였고 이것이 계기가 되어 복권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되었다. 기묘명현들의 유배지였던 호남에서 김인후는 그들의 가르침을 받을 수 있었고, 사화로 끊어질 뻔했던 기묘사림의 도학정신은 김인후의 노력으로 다시 살아날 수 있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인성과 본성을 알고자 했던 조선의 유학자들

    유교는 인간의 인간됨을 탐구하고 실천하는 학문이다. 자연의 원리를 바탕으로 인간에 대한 이해를 추구하기 때문에 자연적으로 타고난 인성과 본성에 주목하였다. 중국의 유교에서 규정한 사단과 칠정은 유학자들이 구분한 인성과 본성이었다. 조선의 선비들은 사단과 칠정을 리와 기의 발현으로 보았고 그 작동원리와 상관관계를 두고 서로 다른 해석을 하였다. 사단칠정 논쟁은 조선 유학 사에서 중요한 주제이다. 많은 유학자가 논쟁에 참여했지만 비훼철서원 중에서는 도산서원, 필암서원, 파산서원에서 일부 유학자들만 만나볼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