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김천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남산공원 김천역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김천시

    김천도의 중심 김천역
    김천역은 조선시대 경상도 금산을 중심으로 형성되었던 김천도의 중심이 되는 찰방역이었으며, 경상북도 서부 내륙에서 그 남쪽의 경상남도 방면으로 뻗어 있던 교통로를 관할했다. 김천역이 관할하던 역은 모두 20개였다. 김천 지방은 일찍부터 추풍령을 통해 경상도와 충청도를 연결하던 길목이었으며, 사람 및 물자의 통행이 빈번했던 곳이다. 김천역 주변에서 상업이 발달하기 시작함에 따라 김천장의 규모는 점진적으로 커졌으며, 조선의 5대 장 가운데 하나로 성장했다. 경부선 철도의 개통과 더불어 철도의 김천역이 생기면서 김천의 중심지는 기존 김천도의 김천역에서 경부선 철도의 김천역 주변으로 옮겨갔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김천도 사근도 통합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김천시

    경상도 금산의 김천역을 중심으로 형성된 김천도(金泉道)
    김천도는 조선시대 경상도 금산(지금의 김천시)에 있던 김천역을 중심으로 형성되었던 역로이며, 지금의 경상북도 서부 내륙과 경상남도 서북부를 연결하는 역로를 관할했다. 1460년에 김천도와 사근도가 통합되어 사근도라 불렀다가 1462년에 다시 김천도로 분리되었다. 조선시대에는 경상우도에 속하는 소로였지만, 일본에서 한양으로 돌아오는 사행단이 통과하던 사행로의 우로에 자리했던 만큼, 교통기능이 매우 중요했던 역로이다. 지금의 경상북도 김천시를 비롯하여 구미시, 성주군, 고령군과 경상남도 거창군과 합천군을 통과하던 역로가 포함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김천가볼만한곳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김천시

    임진왜란 때 정조를 지킨 부인을 추모하는, 김천 방초정
    방초정은 경상북도 김천시 구성면 상원리 83번지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경상북도유형문화재 제46호이다. 방초정 건립에는 두가지 설이 있다. 하나는 1625년(인조 3)에 방초(芳草) 이정복(李廷馥:1575-1637)이 선조를 추모하기 위해 설립하였다는 설과 또 하나는 임진왜란 때 정조를 지키기 위해 자결한 그의 부인을 추모하기 위해 세웠다는 설이 있다. 1689년(숙종 15)에 중건하였으며, 1727년(영조 3)에 보수되었다가, 1788년(정조 12)에 이의조(李宜朝)가 지금의 자리로 이전하여 건립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김천 반촌

연관자료

  • 지역문화 Pick (1건)
자세히보기
  • 김천전통마을 이야기

    출처 :경상북도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경상북도 >김천시

    김천전통마을 이야기
    경북 김천지역의 5대 반촌(班村: 조선 시대 양반들이 주를 이루는 마을)과 15개 읍면을 대상으로, 마을의 유래, 역사, 전설, 풍수지리, 문화재 등을 조사하여 수록한 책자이다.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나주시

    전라도의 의병장 김천일
    김천일은 임진왜란 때 의병을 일으켜 전라·충청·경기·경상 4도에서 많은 활약을 했다. 김천일은 유교경전을 몸소 실천했으며, 선비의 풍습을 바로잡고 수령을 잘 임명해야 한다는 등 당시 폐단을 개혁하는 방안을 건의했다. 1592년 임진왜란 때 서울이 일본군에게 함락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고경명·박광옥·최경회 등에게 의병을 일으킬 것을 촉구했다. 이어 나주에서 의병을 일으키고 서울 수복을 목표로 북으로 향했다. 강화도를 중심으로 양화도전투, 선유봉 및 사현전투, 행주산성전투 등에 참가하여 공을 세웠다. 1593년 10만에 달하는 적군의 공세로 성이 함락되자 아들과 함께 남강에 투신 자결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경부선 김천역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김천시

    김천도의 중심 김천역
    김천역은 조선시대 경상도 금산을 중심으로 형성되었던 김천도의 중심이 되는 찰방역이었으며, 경상북도 서부 내륙에서 그 남쪽의 경상남도 방면으로 뻗어 있던 교통로를 관할했다. 김천역이 관할하던 역은 모두 20개였다. 김천 지방은 일찍부터 추풍령을 통해 경상도와 충청도를 연결하던 길목이었으며, 사람 및 물자의 통행이 빈번했던 곳이다. 김천역 주변에서 상업이 발달하기 시작함에 따라 김천장의 규모는 점진적으로 커졌으며, 조선의 5대 장 가운데 하나로 성장했다. 경부선 철도의 개통과 더불어 철도의 김천역이 생기면서 김천의 중심지는 기존 김천도의 김천역에서 경부선 철도의 김천역 주변으로 옮겨갔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김천역 상업 김천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김천시

    김천도의 중심 김천역
    김천역은 조선시대 경상도 금산을 중심으로 형성되었던 김천도의 중심이 되는 찰방역이었으며, 경상북도 서부 내륙에서 그 남쪽의 경상남도 방면으로 뻗어 있던 교통로를 관할했다. 김천역이 관할하던 역은 모두 20개였다. 김천 지방은 일찍부터 추풍령을 통해 경상도와 충청도를 연결하던 길목이었으며, 사람 및 물자의 통행이 빈번했던 곳이다. 김천역 주변에서 상업이 발달하기 시작함에 따라 김천장의 규모는 점진적으로 커졌으며, 조선의 5대 장 가운데 하나로 성장했다. 경부선 철도의 개통과 더불어 철도의 김천역이 생기면서 김천의 중심지는 기존 김천도의 김천역에서 경부선 철도의 김천역 주변으로 옮겨갔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김천 노동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김천시

    경북 김천의 기계 탈곡하며 부르는 밟아주소소리
    「기계탈곡하는소리」는 탈곡기를 이용해 벼와 보리 등의 이삭을 떨어내면서 부르던 노래이다. 현재까지 전승이 보고된 「기계탈곡하는소리」에는 경상북도 김천시 농소면에서 불린 밟아주소소리가 유일하다. 밟아주소소리는 4마디 정도의 비교적 짧은 노랫말을 어사용 가락으로 흥얼흥얼 부른다. 가창방식은 윤창이다. 노동의 지루함과 고됨을 잊고 작업을 독려하고자 하는 데 노래의 목적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김천시

    경북 김천의 디딜방아 찧으며 부르는 호야사이잘한다소리
    경상북도 김천시에서는 「디딜방아찧는소리」로 「호야사이잘한다소리」를 불렀다. 「디딜방아찧는소리」는 보고된 자료가 적은 희귀한 노래이다. 그 중 「호야사이잘한다소리」는 김천시에서만 전승이 확인된 노래로 양다리방아를 찧으며 불렀다. 전언가사는 4마디 2행이며 “호오호 호이야사이 잘한다”라는 디딤가사를 자진아라리 장단에 붙여 선후창으로 부른다. 가사는 작업을 지시하는 실무적 기능과 함께 얼른 일 끝내고 놀고 싶은 창자의 정서를 나타내는 표출적 기능이 두루 나타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김천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김천의노동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김천시

    경북 김천의 농업용수를 품으며 부르는 올라간다소리
    경상북도 김천시 농소면에서는 논에 물을 퍼올리며 부르던 「농업용수품는소리」로 올라간다소리가 확인되었다. 올라간다소리는 두 사람이 맞두레질을 하면서 부른 노래로, 1마디짜리 짧은 사설을 서로 번갈아 하는 교환창의 가창방식을 취한다. 사설 가운데에 “올라간다” “올라가네”라는 말이 흔하게 나타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