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나물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녹두나물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울릉군

    먹으면 귀가 밝아진다는 산마늘, 울릉 명이나물
    명이나물은 울릉도 전역에 자생하는 여러해살이풀로 장아찌, 김치, 무침 등으로 유명해진 경상북도 울릉군의 특산물이다. 그 중 명이나물 장아찌로 유명해진 명이나물이 최근 건강식품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특히 삼겹살구이, 돼지불고기 등 다양한 육고기 음식을 명이나물 장아찌에 싸 먹으면 그 맛이 일품으로 알려져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곰이 좋아해서 곰취
    요즘 건강식으로 각광받고 있는 자연건강식 중 하나로 취급받는 곰취는 어린잎을 식용한다. 어린잎을 봄철에 날것으로 또는 데쳐서 나물로 먹으며 말려서 묵나물로 만들기도 하는데 향기와 맛이 좋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청도군

    상추와 깻잎 대신 삼겹살에 싸먹는 한재 미나리
    삼겹살 좀 먹어본 사람이라면 삼겹살의 생명은 어떤 채소를 곁들이냐에 있다는 것을 잘 알 것이다. 거칠지만 향긋한 깻잎을 넣을지, 아삭거리는 상추를 넣을지 이제는 더 이상 고민할 필요가 없다. 향긋함과 아삭거리는 식감을 모두 가진 한재 미나리를 삼겹살과 함께 먹으면 그야 말로 ‘일타쌍피’. 무농약으로 재배되어 안심할수 있고 비타민 E의 1800배 가량이나 되는 항산화성분은 덤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곤드레나물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콩나물 행상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용산구

    도시 집밥의 삼시세끼, 콩나물
    일제시대 만주산 콩이 다량 수입되면서 한국인은 두부나 콩나물을 많이 만들었다. 콩나물은 집에서 부업으로 기른 후 도시에 행상으로 파는 물품 중 하나였다. 콩나물은 일제시대부터 값싼 식품 중 하나였는데, 도시의 빈민들은 콩나물을 길러 행상을 하는 생산자이기도 했고 반찬거리로 이것들을 사는 소비자이기도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전주시

    모주(母酒) 한 잔을 곁들여 먹는 남도 술꾼들의 해장음식, 전주 콩나물국밥
    콩나물국밥은 콩나물국에 밥을 넣고 끓인 다음 날계란을 얹어 낸 해장음식으로 널리 알려진 전라북도 전주시의 대표적인 향토음식이다. 전주에서 콩나물이 유명한것은 전주가 전라도 각지에서 올라온 물산과 인원이 모이는 물류의 중심지였던만큼 장시(場市)의 발달과 관계가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전주시

    사시사철 간편하게 먹는 콩나물국밥
    현대인들이 즐겨 먹는 콩나물국밥은 전라북도 전주시가 유명하다. 속을 풀어주는 음식으로 특히 아침 식사로 즐겨먹는다. 사시사철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콩나물국밥은 서민들의 가장 친근한 음식이다. 콩나물국밥은 일반적으로 한국전쟁 때 어려운 상황에서 구하기 쉬운 재료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요리로 개발된 음식이라고 알려져 있다. 1970년대에 들어서면서 전주시 남부시장 뿐만 아니라 전주역 근처에도 콩나물국밥집이 있었다. 1980년대 경제성장으로 경기가 좋아지고 외식이 일반화되면서 콩나물국밥도 시장음식으로 정착하게 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용산구

    도시 집밥의 삼시세끼, 콩나물
    일제시대 만주산 콩이 다량 수입되면서 한국인은 두부나 콩나물을 많이 만들었다. 콩나물은 집에서 부업으로 기른 후 도시에 행상으로 파는 물품 중 하나였다. 콩나물은 일제시대부터 값싼 식품 중 하나였는데, 도시의 빈민들은 콩나물을 길러 행상을 하는 생산자이기도 했고 반찬거리로 이것들을 사는 소비자이기도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