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남사당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여수시

    현천 소동패놀이
    현천 소동패놀이는 청소년 두레 조직인 소동패들이 힘든 농사일의 고단함을 잠시나마 잊고 작업의 능률을 높이기 위해 벌인다. 소동패는 여느 두레패와 달리 전문 예인 집단인 남사당패의 영향 아래 생겨나, 풀베기와 품앗이 등 두레의 기능을 흡수한 조직으로, 엄격한 규율 아래 운영됐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남사당놀이
    남사당놀이는 남성들로 이루어진 유랑 연예 집단이 벌이는 유희다. 이들은 춤과 노래뿐만 아니라 줄타기, 접시 돌리기, 꼭두각시놀음, 가면극 등을 하는 전문적인 종합 예술인이었다. 여기에 더해 사람들을 울고 웃기는 가운데서도, 억눌린 백성들의 한과 지배층의 부조리를 담아 풍자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는 역할도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안성시

    장터를 누비는 전문 놀이패 남사당패
    남사당패는 전국의 장터를 떠돌아다니며 농악놀이, 접시 돌리기, 재주넘기, 줄타기, 탈놀이, 인형극 등 여러 가지 놀이를 제공하던 유랑 예인집단이다. 고사굿을 필두로 살판, 덧뵈기, 버나 놀이, 덜미, 어름, 상모놀이, 북춤, 풍물놀이, 무동놀이 등을 연속적으로 보여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남사당패놀음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안성남사당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안성시

    전설이 된 조선시대 아이돌 스타, 바우덕이
    바우덕이는 가난한 소작농의 딸로 태어나 다섯 살에 안성의 남사당패에 맡겨졌다. 노래와 풍물놀이, 살판과 줄타기 등 온갖 기예에 출중한 실력을 발휘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다 열다섯 살에는 만장일치로 남사당패 꼭두쇠의 후임으로 선출되어 최초의 여성 꼭두쇠가 되었다고 한다. 1865년 도성 대궐에도 불려가 고종과 대원군 앞에서 춤과 기예를 펼치고 극찬을 받으며 조선 최고의 예인이 되니, 그들의 공연은 남사당보다 바우덕이 이름으로 회자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보성군

    보성소리의 창시자 박유전
    전주통인청대사습에서 「심청가」로 장원을 한 상으로 한양에 올라와 대원군의 총애를 받으며 운현궁에 머물며 지낸 10여 년 동안 동편제 소리를 한결 세련되게 다듬어 새로운 스타일의 판소리, 즉 섬진강을 중심으로 광주와 보성, 나주와 고창 등 전라도 서쪽지역에 전승되는 서편제의 창시자가 되었다. 말년에 전라남도 보성 강산리에서 여생을 보내며 다시 서편제와 구별되는 강산제를 창시해 이날치와 정재근에 의해 계승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