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녹차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보성녹차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1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전남 >보성군

    일제강점기 많이 생산된 녹차
    찻잎을 따서 바로 덖으면 찻잎이 발효되지않아 찻물이 녹색이 된다. 이러한 차를 녹차라고 한다. 일본인들이 주로 먹는 차는 녹차였는데 일제강점기 조선에는 광주의 무등다원, 정읍의 소천다원(小川茶園), 보성의 보성다원(宝城茶園) 등에서 일본인이 차를 재배하여 녹차를 만들었다. 이때 만든 녹차는 수증기로 차잎을 찌는 것이었다. 이 증제녹차가 상품화되어 유통되었다. 오늘날 한국의 녹차는 수증기로 찌지 않고 물없이 솥에 덖는다. 이 녹차는 일제강점기 규슈 특정지방의 녹차 만드는 방식을 해방 후 도입한 것인데, 선구자는 일본 규슈의 제다공장에서 다년간 노동자로 일했던 화개의 김복순이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전남 >보성군

    ‘한국차박물관’, 몸과 마음이 건강해지는 녹차의 세계로!
    한국차박물관은 녹차의 고장인 보성에 세워진 차 전문 박물관이다. 보성과 차의 만남은 운명이 아니었을까 싶다. 차를 마시는 문화는 분명 중국에서 들어왔지만, 다양한 종류의 차나무가 자라고 있고, 기후가 온화하다는 점에서 보성을 차나무 자생지로 추정하기도 한다. 이뿐이랴. 고려시대에는 차를 국가에 바치는 ‘다소(茶所)’가 설치된 지역이기도 했다. 그래서 보성에서 만나는 녹차 이야기에 우리는 귀를 기울일 수밖에 없다. 박물관을 둘러본 후, 박물관 뒤쪽으로 넓게 펼쳐진 보성녹차밭과 함께 즐기면, 마음마저 건강해지는 느낌을 받게 될 것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전남 >보성군

    소유즈 우주선을 타고 우주로 진출한 우리의 전통음료, 보성 녹차
    보성 녹차는 찻잎을 발효시키지 않고 딴 채로 바로 가마솥에 넣고 가열하여 손으로 비벼 건조시킨 차로서, 우리나라 최대의 녹차 생산지인 전라남도 보성군의 특산물이다. 보성군은 전국에서 생산되는 녹차잎의 총 생산량 중 약 34%를 차지하는 우리나라 최대의 녹차생산지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하동군

    차시배지에서 열리는 하동야생차문화축제
    하동야생차문화축제는 1996년부터 시작된 차문화축제이다. 하동군은 828년(신라 흥덕왕 3) 당나라에서 김대렴이 차씨를 가져와 왕명으로 차를 심은 우리나라 최초의 차 시배지이다. 고려, 조선 시대에 하동의 차는 진상품이었고 중국으로 가는 사신들의 행장에 선물로 들어있기도 했다. 이러한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국내는 물론 세계에 하동 야생녹차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매년 5월 하동야생차문화축제를 연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녹차밭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1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전남 >보성군

    ‘한국차박물관’, 몸과 마음이 건강해지는 녹차의 세계로!
    한국차박물관은 녹차의 고장인 보성에 세워진 차 전문 박물관이다. 보성과 차의 만남은 운명이 아니었을까 싶다. 차를 마시는 문화는 분명 중국에서 들어왔지만, 다양한 종류의 차나무가 자라고 있고, 기후가 온화하다는 점에서 보성을 차나무 자생지로 추정하기도 한다. 이뿐이랴. 고려시대에는 차를 국가에 바치는 ‘다소(茶所)’가 설치된 지역이기도 했다. 그래서 보성에서 만나는 녹차 이야기에 우리는 귀를 기울일 수밖에 없다. 박물관을 둘러본 후, 박물관 뒤쪽으로 넓게 펼쳐진 보성녹차밭과 함께 즐기면, 마음마저 건강해지는 느낌을 받게 될 것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덖음녹차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1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전남 >보성군

    일제강점기 많이 생산된 녹차
    찻잎을 따서 바로 덖으면 찻잎이 발효되지않아 찻물이 녹색이 된다. 이러한 차를 녹차라고 한다. 일본인들이 주로 먹는 차는 녹차였는데 일제강점기 조선에는 광주의 무등다원, 정읍의 소천다원(小川茶園), 보성의 보성다원(宝城茶園) 등에서 일본인이 차를 재배하여 녹차를 만들었다. 이때 만든 녹차는 수증기로 차잎을 찌는 것이었다. 이 증제녹차가 상품화되어 유통되었다. 오늘날 한국의 녹차는 수증기로 찌지 않고 물없이 솥에 덖는다. 이 녹차는 일제강점기 규슈 특정지방의 녹차 만드는 방식을 해방 후 도입한 것인데, 선구자는 일본 규슈의 제다공장에서 다년간 노동자로 일했던 화개의 김복순이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