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떡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강원도 강릉 떡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강릉시

    찐빵? 술빵? 막걸리로 발효, 숙성시킨 술떡! 방울증편

    방울 종편은 멥쌀가루에 더운물을 탄 막걸리를 부어 묽게 반죽한 다음 오랜 시간 숙성ㆍ발효과정을 거친 후 틀이나 찜통에 넣고 다양한 고명을 얹어 찐 떡이다. 술을 사용한 일종의 술떡으로 여름철 보관성이 좋은 강릉지방의 향토 음식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떡매

연관자료

  • 지역문화 Pick (1건)
자세히보기
  • 태안 디지털 융합 향토민속관 사업 (떡매, 돌)

    출처 :충청남도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충청남도 >태안군

    태안 디지털 융합 향토민속관 사업 (떡매, 돌)
    태안의 향토 사료를 디지털화(영상, 3D 제작)하고, 이를 전시할 수 있는 디지털 전시 시스템 구축. 향토사료 이미지 및 설명을 영상으로 제작하고, 유물 기증자의 인터뷰, 향토사료 95D 촬영본 등을 수록한 디지털 전시 시스템을 구축하여 시민들의 접근성을 높임. 향후, 지방문화원이 보유한 유물과 자원을 디지털 기술과 접목,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극복하고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함.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이름과 달리 궁중에서 먹는 두텁떡

    두텁떡은 떡고물이 흩어져 있고 모양이 깔끔하지는 않지만 먹어 본 사람이 아니면 그 맛을 알 수 없을 만큼 맛있는 떡이다. 떡을 시루에 안칠 때 보통 시루떡처럼 고물과 떡가루를 평평하게 안치지 않고 작은 보시기 크기로 하나씩 떠 낼 수 있게 소복소복하게 안쳐 봉우리떡이라고 하며, 편편히 썰어 먹는 것이 아니라 도독하게 하나씩 먹는다는 뜻으로 두꺼울 후(厚)자를 붙여 후병이라 하며, 합병은 소를 넣고 뚜껑을 덮어 안치는 격이므로 그릇 중 합과 비슷한 모양이어서 붙은 이름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감제떡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이름과 달리 궁중에서 먹는 두텁떡

    두텁떡은 떡고물이 흩어져 있고 모양이 깔끔하지는 않지만 먹어 본 사람이 아니면 그 맛을 알 수 없을 만큼 맛있는 떡이다. 떡을 시루에 안칠 때 보통 시루떡처럼 고물과 떡가루를 평평하게 안치지 않고 작은 보시기 크기로 하나씩 떠 낼 수 있게 소복소복하게 안쳐 봉우리떡이라고 하며, 편편히 썰어 먹는 것이 아니라 도독하게 하나씩 먹는다는 뜻으로 두꺼울 후(厚)자를 붙여 후병이라 하며, 합병은 소를 넣고 뚜껑을 덮어 안치는 격이므로 그릇 중 합과 비슷한 모양이어서 붙은 이름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달팽이놀이

    달팽이놀이는 바닥에 나선형의 달팽이집을 그려 놓고 편을 나눠 겨루는 놀이다. 지역에 따라 ‘골뱅이놀이’, ‘돌아잡기’, ‘마주치기놀이’라고도 부른다. 놀이 방법은 간단해서, 상대방 진영을 먼저 차지하는 쪽이 이긴다. 떡(돌멩이)을 지키고 훔치는 놀이 방법도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궁중떡볶이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중국호떡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인천광역시 >중구

    도시빈민들 최후의 식사, 5전짜리 호떡

    호떡은 일제 강점기 중국인들이 만드는 음식이었는데 5전 정도의 가격으로 이 시기 외식메뉴 중 가장 싼 가격이었다. 호떡은 가난한 조선인들의 주요 식사였고, 한국으로 온 중국인들 중 가난한 사람들의 창업 아이템이었다. 중국인 가게의 호떡은 석탄을 때는 화덕에서 구웠는데 쇠쟁반에 호떡 반죽을 쇠꼬챙이로 넣은 후 다시 쇠꼬챙이로 꺼내는 것이었다. 이 호떡에는 소다를 넣어서 부풀리고 호떡 안에 설탕을 넣었다. 오늘날처럼 기름에 두른 후라이팬에 구운 것이 아니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