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산삼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춘천시

    효자가 살았던 춘천시 효자동과 산삼 캔 거두리
    강원도 춘천시 효자동(孝子洞)과 거두리(擧頭里)에 얽힌 지명유래이다. 춘천의 지명에 효자동과 거두리와 대룡산이 있다. '효자동과 산삼 캔 거두리'는 이 지명이 생긴 유래를 담고 있는 지명유래담이다. 효자는 조선조 때 춘천에 살던 반희언이라는 사람 이야기라고도 한다. 효자 반희언(潘希彦)은 임진왜란 때 용감했던 장군 반처량(潘處良)의 아들로서 희언은 1554년 5월 18일 춘천 퇴계촌에서 출생하였다. 아버지를 임진왜란에 잃고 홀로 어머니를 돌보면서 효자노릇을 했다. 그의 효성을 표창하여 나라에서 효자문을 내렸는데, 그 때문에 효자동이 생겼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함양군

    천년의 숲에서 산삼을 캐보는 '함양산삼축제'
    함양산삼축제는 함양군의 지역 특산물인 산삼을 주제로 한 축제로, 세계 속의 산삼한류문화를 육성시키고자 시작되었다. 함양은 중국 진시황이 불로초를 구하기 위해 서복을 보낸 곳으로 유명하다. 함양산삼축제의 주요 행사로는 '황금산삼을 찾아라'라는 제목의 산삼 캐기 행사, 산막(산삼막걸리)페스티벌 등이 있다. 1천년이 넘는 천연기념물 숲인 상림공원을 활용하여 짜임새 있는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원기를 북돋아 신초라 불렸던 인삼
    인삼은 중국과 한국이 원산지인 드룹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약재가 되는 뿌리가 마치 사람의 몸과 같아 인삼이라 부르며 자연산의 인삼을 산삼이라 부르며, 이것은 매우 드물고, 대다수의 인삼은 6년 이상 재배하는 것이다. 뿌리줄기는 짧고 마디가 있고 그 아래에 굵은 흰색의 다육질 뿌리가 발달한다. 잎은 손바닥 모양의 겹잎으로 줄기 끝에 3-4장이 돌려난다. 꽃은 4-6월에 피며, 연한 황록색이다. 열매는 둥글며, 10월에 붉게 익는다. 건강과 활력을 증진시키고 수명을 연장시키는 약효가 있다고 하여 한방에서는 가장 중요한 약초로 여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