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삼베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삼베 길쌈

연관자료

  • 지방문화툰 (2건)
자세히보기
  • 2화 아리랑고개 너머 정선 삼베 길쌈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툰 강원 >정선군

    2화 아리랑고개 너머 정선 삼베 길쌈
    정선 삼베 길쌈의 과정을 담은 웹툰 『아리랑고개 너머 정선 삼베 길쌈 2화』 정선댁을 찾아온 뜻밖의 손님 아들 귀남과 손녀 아리 이야기
  • 1화 아리랑고개 너머 정선 삼베 길쌈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툰 강원 >정선군

    1화 아리랑고개 너머 정선 삼베 길쌈
    삼의 고장인 정선, 봄에 씨를 파종하고 삼을 재배해 온 마을 주민이 참여하는 축제인 삼베길쌈 전 과정을 담은 웹툰. 정선에 시집와 고초를 겪으면서 삼베를 베워 삼베 명인 정선댁과 아들 귀남이, 그리고 손녀 아리 삼대가 삼굿 축제와 삼베를 통해 화합하는 스토리텔링으로 삼굿 축제를 쉽고 재밌게 표현한 콘텐츠
  • 9화 아리랑고개 너머 정선 삼베 길쌈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툰 강원 >정선군

    9화 아리랑고개 너머 정선 삼베 길쌈
    정선 삼베 길쌈의 과정을 담은 웹툰 『아리랑고개 너머 정선 삼베 길쌈 9화』 서울로 돌아가는 날, 삼베옷을 선물받아 삼베짜기가 더욱 궁금한 아리의 이야기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평창군

    평창 미탄면에서 삼을 삼을 때 부르는「성님성님 사촌성님 소리」
    삼을 삼을 때 부르는 소리는 아라리, 다복녀, 창부타령, 종금종금 종금새야 등 다양하다. 강원도 평창군 미탄면 창리에서는「성님성님 사촌성님」, 「동무동무 일천동무」 등을 불렀다. 삼을 삼는 일은 혼자서도 하지만 두레를 조직해 부녀자들 여럿이 모여서 할 때가 많았다. 「성님성님 사촌성님」는 삼을 삼으면서 시집살이의 고달픔을 풀어내는 사설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곡성군

    전남 곡성 죽산마을에서 삼을 삼으며 부르는 「삼삼는소리」
    전라남도 곡성군 석곡면 죽산리에는 ‘돌실나이’가 있다. ‘돌실나이’는 삼베를 짜는 일 또는 삼베를 잘 짜는 사람을 가리킨다. 죽산리는 예로부터 삼베 짜는 마을로 유명하여 1970년에 국가무형문화재 제32호로 지정되었다. 「삼삼는소리」는 모시나 삼의 올실을 길게 잇는 작업을 하면서 부르는 노래인데, 피곤함과 졸음을 이겨내기 위해 부른다. 삼삼기를 할 때 여럿이 모여서 이야기를 나누며 노래도 하면 삼 삼기는 한결 수월해진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정선 삼베길쌈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강원 >정선군

    정선 삼베길쌈
    삼의 고장, 정선의 삼베길쌈을 기록한 콘텐츠. 전국에서 유일하게 정선 유평리에서만 실시하는 전통 삼굿(삼찌기) 행사를 기록한 콘텐츠. 삼굿을 하는 과정은 온 마을 사람들이 화합을 다지고 고단한 삶을 극복하고자 했던 중요한 전통문화 축제이며 놀이 문화 형태이다. 잊혀가는 조상들의 삼베 길쌈의 전 과정을 이해하기 쉽게 실제 진행과정을 구술과 설명을 넣어 기록한 영상.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공주 생활사 온라인 박물관, 상서리 오재호 소장품 (삼줄)

    출처 :충청남도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충남 >공주시

    공주 생활사 온라인 박물관, 상서리 오재호 소장품 (삼줄)
    공주 생활사 온라인 박물관에 수록된 소장품의 사진이다. 공주 생활사 온라인 박물관에서는 농기구, 악기, 가구, 혼례 및 장례 용구 등 1,800여 점의 다양한 공주 지역 전통 생활문화 소품 사진을 볼 수 있다.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거제시

    경남 거제의 삼 삼으며 부르는 줌치타령
    경남 거제시에는 삼을 삼으며 부르던 노래로 줌치타령이 전승되고 있다. 삼삼기는 여성들의 노동이었기 때문에 「삼삼는소리」 또한 여성노동요라고 할 수 있다. 본디 줌치타령은 노래 자체를 즐기는 가창유희요이나 삼삼기의 고됨과 지루함을 잊기 위해서도 불렀다. 줌치 즉 주머니를 짓는 재료부터 주머니를 지은 방법, 주머니를 매개로 한 남녀 간의 구애 행동을 가사에 담아내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