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삼신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삼신바가지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아이를 지켜주는 삼신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아이를 지켜주는 삼신

    삼신은 집안에 아이를 내려주고 아이의 건강을 지켜주는 신이다. 일반적으로 삼신할머니, 삼신할매 등으로 불리는 여성신이다. 아이를 낳은 후에 삼칠일을 치르면서 삼신상을 올리고, 집안 안방에 삼신단지나 삼신 바가지를 모셔놓고 아이의 건강을 기원한다. 때로 아이를 낳기 위해 삼신 모시기를 하기도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삼신할머니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아이를 지켜주는 삼신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아이를 지켜주는 삼신

    삼신은 집안에 아이를 내려주고 아이의 건강을 지켜주는 신이다. 일반적으로 삼신할머니, 삼신할매 등으로 불리는 여성신이다. 아이를 낳은 후에 삼칠일을 치르면서 삼신상을 올리고, 집안 안방에 삼신단지나 삼신 바가지를 모셔놓고 아이의 건강을 기원한다. 때로 아이를 낳기 위해 삼신 모시기를 하기도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외부와 단절하고 금기를 지키는 삼칠일(三七日)

    삼칠일(三七日)은 칠일이 세 번 지날 때까지의 기간으로 21일을 의미한다. 우리 조상들은 중요한 일이 있을 때 삼칠일 동안 금기를 지키며 특별한 기간이라고 생각했다. 아이를 낳고 나서 산모와 아이는 21일 동안 외부와 단절하고 의례를 지내고 금기를 지키며 생활한다. 삼신에게 아이가 건강하게 클 수 있도록 기원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아이를 지켜주는 삼신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아이를 지켜주는 삼신

    삼신은 집안에 아이를 내려주고 아이의 건강을 지켜주는 신이다. 일반적으로 삼신할머니, 삼신할매 등으로 불리는 여성신이다. 아이를 낳은 후에 삼칠일을 치르면서 삼신상을 올리고, 집안 안방에 삼신단지나 삼신 바가지를 모셔놓고 아이의 건강을 기원한다. 때로 아이를 낳기 위해 삼신 모시기를 하기도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출산을 도와주는 산파

    산파는 출산을 옆에서 도와주는 사람이다. 일반적으로 가족 구성원 중에서 출산의 경험이 있는 친정어머니나 시어머니가 맡는다. 사정이 여의치 않은 경우 친척이나 마을에서 출산의 경험이 많거나 아이를 많이 받아본 경험자를 모셔오기도 한다. 산파는 아이를 받을 예정이 정해지면 몸가짐을 조심하며 다른 아이를 받지 않았다. 산파는 산실을 준비하고, 임산부의 출산을 옆에서 돕고 아이가 태어난 시간을 확인해준다. 출산이 끝난 후에는 산파에게 정성스럽게 답례를 해야 아이에게도 복이 된다고 믿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산모의 젖을 나오게 하는 삼신우물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인천광역시 >남구

    산모의 젖을 나오게 하는 삼신우물

    「산모의 젖을 나오게 하는 삼신우물」 설화에서 핵심적인 내용은 문학동에서는 산모가 젖이 나오지 않을 경우 삼신우물에 가서 젖이 나오기를 기원했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젖이 나오지 않은 경우에는 식이요법을 통해 해결하는데, 문학동에서는 삼신우물의 물을 바가지에 담고 조금씩 흘리면서 집으로 왔다고 한다. 주술적인 행위를 통해 젖을 나오게 한다는 점이 특이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삼신받기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창녕군

    경상도의 출생의례

    경상도에서는 집안에 삼신이 없으면 아이가 생기지 않는다고 하여 따로 날을 받아 삼신을 모시는 ‘삼신받기’를 했다. 삼신받기를 할 때는 가임기 여성을 데려가지 않았다. 간절히 바라던 아이가 생기면 산모는 물론 온 가족이 몸가짐과 마음가짐을 바르게 했다. 특히 임신 기간에는 집수리를 함부로 하지 않았다. 아이를 낳을때는 산실을 마련하고 산실에는 삼신판을 차린다. 대문에는 금줄을 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삼신주머니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 출생의례

    경기도 양주에서는 농사지어 처음 찐 쌀을 창호지에 싸서 달아두었다. 이를 삼신주머니라 부르며, 고깔을 씌우기도 했다. 인천 지역에서는 초상 중에 아이를 낳으면 팥죽을 쑤고 밥이나 떡을 해서 죽은 사람의 살을 푸는 '상문풀이'가 있었다. 아이를 낳고 나서 미역국과 밥과 정한수를 떠놓고 삼신에게 먼저 올리고 산모가 먹는 풍습도 있었다. 산모가 처음 먹는 이 밥을 ‘첫국밥’이라고 하는데 수원에서는 ‘젖국밥’, 의왕에서는 ‘첫국첫밥’이라고 불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