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소작농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토지조사사업과 일제강점기 농업
    1910~1918년 일본이 조선-대한제국의 식민지적 토지소유관계를 공고히 하기 위하여 시행한 대규모의 국토조사사업이다. 조사사업의 내용은 토지 소유권의 조사, 토지가격의 조사, 지형에 대한 조사로 이루어졌으며 이의 수행을 위해 행정업무와 측량업무로 나뉘어 진행되었다. 이 사업의 결과 이제까지 실제로 토지를 소유해왔던 수백만의 농민이 토지에 대한 권리를 잃고 소작인으로 전락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소작농들의 봉기 소작쟁의
    1910년대 토지조사사업, 1920년대 산미증산계획으로 농민의 80퍼센트가 소작인이 되었다. 지주는 소작료를 수확량의 80퍼센트 정도 받았다. 1920년대 사회주의 영향으로 의식이 성장한 농민들은 조선 농촌 동맹을 중심으로 소작인들의 권익을 얻기 위해 조합 등 단체를 만들었다. 소작쟁의의 목적은 소작료 인하이다. 1920년대 시작하여 1930년대 초에 가장 활발한 소작쟁의가 일어났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부산 >강서구

    조명희의 ‘낙동강’
    1927년 7월 『조선지광』에 발표된 조명희의 단편소설이다. 낙동강 하구 구포에서 태어난 박성운은 못배운 것을 한으로 여긴 조부와 부친의 영향으로 근대교육을 받고, 군청 농업 조수로 생활했다. 3.1운동이 일어나자 독립운동에 뛰어들어 투옥되었다가 풀려난 뒤 연해주, 베이징, 상하이 등지에서 독립운동을 하며, 사회주의자가 된다. 고향으로 돌아온 성운은 고향사람들이 공동 경작을 하고 지내던 낙동강변의 갈대밭이 일본인의 소유로 넘어가는 것을 반대하는 운동을 벌이다가 체포되어 모진 고문을 받고 병보석으로 풀려난다. 그러나 그 후유증으로 세상을 떠나게 되고 그의 연인이자 동지인 로사는 성운의 뜻을 이을 것을 결심하며 대륙으로 떠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