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유배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거제시

    왕들의 유배지, 거제 둔덕기성
    둔덕면과 사등면의 경계지역에 위치한 우봉산 줄기 야산 해발 326m에 위치한 둔덕기성은 평면 타원형의 테뫼식산성으로 장축방향은 북동~남서향이다. 전체 규모는 남북 길이 약 200m, 동서 너비 약 125m로 산성의 전체 둘레는 약 526m이다. 둔덕기성(屯德岐城)은 7세기 신라시대 축조수법을 알려 주는 중요한 유적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포천시

    한말의병장으로 전라도 태인에서 의거한 최익현
    최익현(崔益鉉, 1833~1906)은 한말의 관원이면서 의병장으로 전라도 태인에서 의거를 했다가 체포되어 대마도에서 생을 마감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군산시

    한말 두 번이나 의거한 전남의병장 임병찬
    임병찬(林炳瓚, 1851~1916)은 흉년에 곡식을 풀어 백성을 도왔으며, 을사늑약 후 의병을 일으켰다가 대마도에 유배되었으며, 또 다시 의병을 일으켰다가 체포되어 거문도에 유배되었다가 병사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유배길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4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강진군

    제주와 한양의 건널목이었던 강진과 해남
    육지와 제주도를 연결하던 바닷길은 여러 갈래가 있었다. 그 가운데 한양과 제주를 잇는 바닷길은 크게 두 가지가 있다. 지금의 전라남도 강진군의 마량 포구에서 제주도로 이어지는 길과 전라남도 해남군의 관두포에서 제주도로 이어지는 길이었다. 고려시대부터 조선 초기까지는 강진의 마량 포구를 통해 사람과 물자가 이동했지만, 왜구가 출몰하면서 강진을 통하던 제주항로는 해남의 관두포로 이동했다. 관두포는 제주에서 파견된 관원이 근무했다. 이들 두 갈래 길은 제주도에서 유배 생활을 했던 사람들이 이동한 길이기도 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제주도로 귀양간 최익현의 면암 유배길
    조선시대의 지식인이자 선비인 면암 최익현은 부정부패를 척결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기득권층의 반대로 1873년 제주도에 유배되었다. 호남대로를 따라 전라도 해남의 관두포에서 배를 타고 바닷길을 건너 제주도의 조천 포구에 도착했다. 조천 포구에 내려 제주 관아 근처에서 유배 생활을 시작했다. 유배 생활이 끝나고 유배 생활을 하던 집에서 한라산으로 향하던 구간에서 첫 번째로 도착한 방선문 계곡에 이르는 5.5㎞ 구간은 2012년 면암 유배길로 재탄생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제주도로 귀양간 김정희의 추사 유배길
    조선시대의 학자이자 예술가인 추사 김정희는 윤상도의 상소에 연루되어 사형을 면하는 대신 제주도에서 약 9년간 유배생활을 했다. 전라남도 해남군의 관두포에서 뱃길을 이용해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의 화북포구로 도착한 후 80리 길을 걸어서 대정읍까지 이동했다. 제주도와 육지를 연결하는 뱃길은 전라남도 강진군 마량면의 마량포구를 주로 이용했지만, 관원들은 해남군 화산면에 있던 관두포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제주도 대정에서 유배생활을 하는 동안 김정희가 머물렀던 곳은 추사 적거지로 조성되었으며, 그 주변에는 3개 코스의 추사 유배길이 만들어져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