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차문화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개화기 홍차문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대만산보다 인기좋았던 립톤 홍차
    홍차는 개항기에 들어와 일제강점기에 본격적으로 보급되었다. 대만산 홍차가 관세가 적어 가격이 쌌으나 조선인들은 영국산 립톤홍차를 많이 이용하였다. 립톤홍차는 인도 실론에서 립톤회사가 직접 재배한 홍차로, 가격이 비교적 낮고 품질이 대만산보다 좋았다. 홍차는 사치품으로 분류되어 가격이 어느정도 있었으므로 재산가의 가정에서 마시거나 특별한 날 마시는 차였다. 다방에서 커피와 같이 많이 판매되는 음료이기도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 >서귀포시

    제주 녹차를 마시고 세계의 찻잔을 볼 수 있는 오설록 티 뮤지엄
    제주도에서 나는 대표적인 특산물 중 하나는 바로 녹차다. 녹차가 제주도의 특산물로 자리잡기까지 오설록의 노력이 있었다. 40년간 제주의 자연환경을 이해하고, 좋은 녹차잎을 생산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러한 노력의 과정을 담은 최초의 차박물관 ‘오설록 티 뮤지엄’이 2001년 9월 개관했다. 무료로 운영되고 있어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다. 오설록 티 뮤지엄을 중심으로 드넓은 차밭과 이니스프리 제주 하우스 또한 함께 둘러보기 좋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남양주시

    친숙해진 커피, 익숙해진 철제 커피 그라인더
    커피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기호식품 중 하나이다. 커피의 기원과 전파에 대한 기록은 명확하지 않지만 아프리카와 서아시아를 거쳐 유럽과 전 세계로 퍼져 나간 것으로 보고 있다. 커피를 마시는 습관이 점차 보편화되면서 커피를 만드는 방법은 다양해졌고, 커피 열매를 잘게 부수기 위해 커피 그라인더라는 철제 도구도 만들어졌다. 커피는 19세기 무렵 우리나라에 들어왔는데, 커피 그라인더 역시 함께 수입되었을 것이다. 최근에는 다양한 기능을 갖춘 커피 머신들이 개발되고 있지만 우리는 아직도 커피 그라인더로 원두를 직접 갈아 커피를 내려 마시곤 한다. 커피가 친숙해진 만큼, 커피 그라인더도 현대인에게 익숙한 철제 도구가 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보성군

    녹차의 수도 전남 보성에서 열리는 '보성다향 대축제'
    보성은 우리나라 최대의 차 생산지이자 차 산업의 발상지로,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녹차의 수도이다. 이러한 자부심 속에서 1985년 ‘다향제’가 시작되었고, 2009년에 ‘보성다향대축제’로 축제 명칭이 바뀌어 오늘에 이르렀다. 보성다향대축제에서는 풍다를 기원하는 다신제와 관광객이 직접 찻잎을 딸 수 있는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