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탄광민요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탄광민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3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태백시

    백탄가와 광복군 석탄가
    「광복군 석탄가」 역시 「사발가」와 유사한 노래이나 조국의 광복을 생각하며 불렸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다르다. 「광복군 석탄가」는 원래 「혁명의 노래」라는 제목으로 불리었으나 내용이 조금씩 변형되어 「광복군 석탄가」로 더 널리 소개되고 있다. 「광복군 석탄가」는 “석탄 백탄 타는데 연기가 펄펄 나구요/이내 가슴 타는덴 연기도 김도 없구나! (후렴) 에헤야 에헤야 에헤야/혁명의 불길이 타오른다”와 같이 노랫말을 구성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방아 찧는 색시의 노래
    「방아 찧는 색시의 노래」는 신민요로 일본 콜럼비아 축음기 주식회사가 1931년 3월에 새로 취입한 유성기 음반 40159의 A면에 게재되어 있다. 이 노래는 김수경이 가사를 쓰고 홍난파가 곡을 만들었으며 관현악 반주에 맞춰 최명숙, 이경숙, 서금영 등 세 명이 제창으로 불렀다. 노래는 모두 4절로 구성되어 있으며, 팔월 추석이 되었지만, 일본 북해도로 석탄 캐러 가서 10년째 돌아오지 않는 남편을 그리워하는 내용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삼척시

    남포구멍 뚫는 소리
    석탄을 캐다가 암석을 만나면 다이너마이트를 설치해 암석을 깨야 하는데, 착암기가 없던 시절에는 정과 망치로 구멍을 뚫어야 했다. 암석에 깊은 구멍을 내야 하는 작업은 시간이 많이 걸리기에 지루하며 힘든 일이다. 그리고 정을 잡고 있는 사람과 망치로 정을 치는 사람이 서로 호흡이 잘 맞아야 일이 수월하다. 이러할 때 간혹 노래를 부르는데, 의미 있는 노랫말을 구성하는 경우도 있지만, 보통은 정을 잡고 있는 사람이 짧은 호흡의 소리를 메기거나 두 사람이 주고받으면서 노랫말을 구성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