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함안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함안군

    자연과 더불은 유유자적을 어찌 바꿀소냐, 함안 하환정
    하환정(何換亭)은 경상남도 함안군 칠원읍 무기1길 33(무기리)의 무기연당(舞沂蓮塘) 정원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무기연당과 함께 일곽으로 국가민속문화재 제208호로 지정되어 있다. 조선후기 이인좌(李麟佐)의 난 때 의병장으로 활약했던 주재성(周宰成:1681~1743)이 1717년(숙종 43)에 무기연당을 조성하고 1728년(영조 4)에 하환정을 건립하였다. 정자명의 ‘하환(何換)’이란 말은 “어찌 바꿀 수 있겠는가.”라는 뜻으로, 부귀영달을 할 수 있는 영의정·좌의정·우의정의 삼공이라도 자연과 더불어 유유자적하는 삶을 바꾸지 않겠다라는 뜻이 담겨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함안군

    온갖 경치 모두 모인 조물주의 무진장, 함안 무진정
    무진정은 경상남도 함안군 함안면 괴산4길 25(괴산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경상남도유형문화재 제158호이다. 조선 전기의 문신 무진(無盡) 조삼(趙參:1473~?)이 후진 양성과 여생을 보내기 위해 건립하였으며, 1567(명종 22)에 조삼의 후손들이 그의 덕을 추모하기 위해 중건하였다. 주변 경관이 예로부터 뛰어나 조물주의 무진장이라고 칭하여졌다. 조선 전기의 정자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함안군

    이방실 장군의 무예
    이방실 장군은 어릴 때부터 굳세고 용맹스러웠다. 황해도지방을 유람할 때 풍채가 장대한 사내가 나타나 공과 같이 가겠다고 말했다. 공은 그가 도적임을 알아차리고 밤에 그를 공격하던 도적을 혼내준다. 그 후 나이가 든 뒤 지위가 높아졌을 때 전국 유람을 하다 한 농가에 들게 되었다. 그 농가에서 어린 시절 자신을 공격했던 도적을 만나게 된다. 도적은 자신의 행동을 반성하며 장군을 보고 거듭 절을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함안군

    문장이 능한 조욱과 어계선생
    공은 문장에 능하여 22세에 과거에 급제했다. 종형인 진사조려가 세 아들이 있는데 어느 날 욱에게 자신을 위하여 세 아들의 이름을 설명해달라고 했다. 세 아들은 조씨인데, 동호, 금호, 야호였다. 세 아들의 이름은 동,금,야로 취한 것이다. 호랑이는 산에 있는 것이니 들은 멀고 동리는 가까운 것이라고 하여 가까운 맞이의 이름이 동호가 된 것이고, 둘째는 금혁으로 동에도 갈 수 있고 야에도 갈 수 있어 기구의 뜻을 나타낸 것이다. 같은 호로 이름으 ㄹ지었지만 같은 호라도 실제로 다름이 존재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함안군

    처녀와 두꺼비
    어느 마을에 가난하지만, 부지런히 농사를 지으며 행복하게 살아가는 농부가 있었다. 그 농부에게는 딸이 하나 있었는데, 얼굴도 예쁘고 심성이 고와서 마을 안에 칭송이 자자했다. 어느 날 딸 앞에 두꺼비 한 마리가 찾아왔고, 둘은 친구 사이로 지냈다. 그러던 어느 날 농부의 딸이 마을 제사의 제물로 뽑히게 되었고, 딸과 두꺼비는 이별하게 된다. 제사를 지낸 후 보자기에 갇혀있던 딸은 갑자기 살고 싶다는 욕구가 들어 보자기를 뚫었다. 그리고 얼굴을 내밀어 밖을 보니 지네와 두꺼비가 함께 죽어있었다. 이를 보고 딸은 두꺼비가 자신을 살리기 위해 죽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함안군

    함안 낙화놀이
    함안 낙화놀이란 무진정 앞 연못에 줄불을 달아 놓고 불꽃이 물 위로 떨어지는 모습을 보며 즐기는 불꽃놀이를 말한다. 나쁜 기운을 막고 복을 불러들이기 위해 벌인다. 함안뿐만이 아니라 일반적으로 낙화놀이는 사월 초파일에 행해진다. 그러나 마을 사람들이 다 함께 준비하고, 초파일이 아닌 보름에 하는 지역도 있어서 불교 행사가 아닌 대동놀이로 봐야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함안군

    빨간 맛의 매혹, 함안 소고기국밥
    함안 소고기국밥은 사태와 양지, 홍두깨살 등을 푹 고은 육수에 선지, 콩나물, 무, 토란줄기 등을 넣어 끓인 후 매운 양념을 해서 국밥으로 말아내는 경상남도 함안군의 향토음식이다. 지금은 경상남도 함안군 함안면 북촌2길 일대 함안장터 안에 한우국밥촌이 형성되어 있는데, 대구식당과 한성식당의 소고기국밥이 유명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함안군

    신라시대 생활상을 보여주는 함안 성산산성 출토 목간
    경상남도 함안군 가야읍 광정리와 함안면 괴산리 일대에는 성산산성이라는 산성이 있다. 함안 성산산성에서는 국내 출토 목간의 절반에 달하는 많은 양의 목간이 발굴되었다. 목간은 글이 적힌 나무를 의미하는 것으로, 함안 성산산성 출토 목간은 주로 인명, 지명, 곡물 명 등이 적힌 꼬리표의 역할을 한 것이 많다. 이 목간들은 500년대에 제작된 것으로 밝혀져, 신라시대의 생활상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함안가볼만한곳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 지역문화 Pick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함안군

    자연과 더불은 유유자적을 어찌 바꿀소냐, 함안 하환정
    하환정(何換亭)은 경상남도 함안군 칠원읍 무기1길 33(무기리)의 무기연당(舞沂蓮塘) 정원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무기연당과 함께 일곽으로 국가민속문화재 제208호로 지정되어 있다. 조선후기 이인좌(李麟佐)의 난 때 의병장으로 활약했던 주재성(周宰成:1681~1743)이 1717년(숙종 43)에 무기연당을 조성하고 1728년(영조 4)에 하환정을 건립하였다. 정자명의 ‘하환(何換)’이란 말은 “어찌 바꿀 수 있겠는가.”라는 뜻으로, 부귀영달을 할 수 있는 영의정·좌의정·우의정의 삼공이라도 자연과 더불어 유유자적하는 삶을 바꾸지 않겠다라는 뜻이 담겨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함안군

    온갖 경치 모두 모인 조물주의 무진장, 함안 무진정
    무진정은 경상남도 함안군 함안면 괴산4길 25(괴산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경상남도유형문화재 제158호이다. 조선 전기의 문신 무진(無盡) 조삼(趙參:1473~?)이 후진 양성과 여생을 보내기 위해 건립하였으며, 1567(명종 22)에 조삼의 후손들이 그의 덕을 추모하기 위해 중건하였다. 주변 경관이 예로부터 뛰어나 조물주의 무진장이라고 칭하여졌다. 조선 전기의 정자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함안금석문

    출처 :경상남도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경상남도 >함안군

    함안금석문
    경남 함안에 소재한 금석문에 대한 책이다. 아라가야의 고도인 경남 함안은 호국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곳으로 많은 유적이 남겨져 있다. 함안지역 읍면동에 있는 금석문(金石文: 쇠붙이나 돌로 만든 비석에 새겨진 글) 600여 개를 연구, 번역했다.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함안의노동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함안군

    경남 함안의 보리타작하며 부르는 어화소리
    「밭작물도리깨질하는소리」는 밭작물 즉, 보리나 콩, 조, 밀 등의 이삭을 도리깨로 두드려 낟알을 떨어내며 부르던 노래이다. 함안에서는 「밭작물도리깨질하는소리」로 어화소리를 불렀다. 어화소리는 경상남북도와 전라북도, 충청남북도에서 널리 불렸다. 가창방식은 선후창으로 1마디 또는 2~3음절의 메기는소리, 즉 전언가사에 “어화” “에화” “어하” 등의 받는소리 즉 디딤가사를 붙였다. 상도리깨가 먼저 두드리면서 노래를 부르면 후도리깨가 한꺼번에 두드리며 일을 한다. 한 박에 도리깨를 들어올리고 다음 박에 내려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