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해남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해남군가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해남군

    넉넉한 보물창고 3칸 곳간이 있는 해남 민정기 가옥
    전라남도 해남군에 있는 민정기 가옥은 민정기의 6대조인 민형현(閔亨顯)이 1807년(순조 7) 건축한 가옥이다. '청사정'이라 이름 붙은 사랑채는 여흥 민씨가 1670년대 지었다고 전해지지만 현재의 사랑채는 아닌 것으로 보여진다. 민정기 가옥에는 곳간이 초가 3칸인데 벽면과 문짝을 판자로 붙여 놓았다. 곳간의 규모로 보아 중요 보관물품이나 식량이 꽤 많이 있었을 것으로 생각되는 크기이다. 민정기 가옥은 1992년 전라남도 문화재자료 제186호로 지정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해남군

    귀양 길에 터를 잡은 해남 정명식 가옥
    해남 정명식 가옥은 1871년에 지어진 반가이다. 이 집은 이참판댁으로 불렸는데, 인조의 셋째 아들인 인평대군의 9대손 이명석이 1730년 진도로 귀양가던 중 풍랑으로 우항마을에 머물다 터를 잡았고, 그의 4대손인 이재량이 1857년 이 가옥을 지었기 때문이다. 정명식 가옥은 조선후기 전형적인 상류주택의 모습을 갖추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해남 향토문화

연관자료

  • 지역문화 Pick (1건)
자세히보기
  • 해남 향토문화 제2막 3장 영상콘텐츠

    출처 :전라남도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전남 >해남군

    해남 향토문화 제2막 3장 영상콘텐츠
    해남 옥 산업의 역사를 다룬 다큐멘터리이다. 전남 '땅끝마을' 해남은 이순신 장군의 명량해전, 추사 김정희, 공재 윤두서, 다산 정약용 등 굵직한 인물·사건의 흔적이 즐비한 역사와 문화, 예술의 고장이다. 해남은 또한 옥(玉) 산지이자 옥 공예로도 유명한데, 해남 옥 산업의 역사와 관련 사건들을 과거 문헌과 전문가 인터뷰를 기반으로 살펴본다. 또한 옥 공예 명인의 인터뷰와 작품도 함께 담았다.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해남군

    공룡, 익룡, 새발자국이 한 지층에서 만난 해남 우항리의 ‘해남공룡박물관’
    벽을 뚫고 공룡 두 마리가 나타났다! 이곳을 처음 방문한 사람들은 카메라 셔터를 누르기 바빠진다. 이곳은 천연기념물 제487호로 지정된 ‘해남 우항리 공룡발자국 화석산지’에 위치하고 있는 전라남도 해남의 핫플레이스 '해남공룡박물관'이다. 2007년 4월에 문을 연 박물관은 세계 최초로 같은 지층에서 공룡, 익룡, 새 발자국이 발견된 곳을 보존하고 연구, 전시 교육하고 있다. 또한 국내 최대 규모의 공룡테마파크를 조성해 생생한 공룡의 세계로 관람객을 안내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해남군

    윤선도를 따라 읊어보는 세상 '고산윤선도유물전시관'
    땅끝은 우리나라의 끝일까 시작일까? 전라남도 해남군은 '한반도의 시작이자 끝'을 상징하는 지역이다. 이곳에서 미황사, 대흥사 같은 아름답고 오래된 사찰과 해남 윤씨가문이 남긴 문화유산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조선조의 문신(文臣)이자 국문학의 최고봉으로 손꼽힌 시조시인 고산 윤선도(尹善道, 1587~1671)의 작품이 남아 있는 고산윤선도유물전시관이 있다. 여기에는 윤선도뿐 아니라 윤두서, 윤용 등 해남 윤씨 가문의 삶이 담긴 유물들이 전시되어 있다. 전시관 옆에는 한국전통가옥인 녹우당도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해남군

    역사와 문화를 품은 백 년 술도가, 해남 해창주조장
    ‘해창주조장’은 1927년 시바다 히코헤이(柴田彦平)라는 일본인 사업가가 전라남도 해남군 화산면 해창리 6-2에 정착한 이후 건축한 일본식 정원을 갖춘 주택에 거주하면서 일본식 청주인 정종(正宗)을 빚으면서 시작한 양조장이다. 해방 이후 직원이었던 장남문 씨가 불하받아 거주하면서 1961년부터 집 옆에 양조장 시설을 하여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하였다. 1970년대 후반에는 강진군에서 양조장을 하는 황의권 씨가 인수하여 30여 년간 운영하다가 2008년 현재 해창주조장의 4대 주인이 되는 오병인 씨가 인수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해창주조장은 각종 일본식 건축물과 정원을 갖춘 근대 문화유산이자 오병인 씨가 개발한 ‘프리미엄 막걸리’로 소문난 관광명소로도 유명한 곳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해남 향토문화 제2막 3장 영상콘텐츠

    출처 :전라남도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전남 >해남군

    해남 향토문화 제2막 3장 영상콘텐츠
    해남 옥 산업의 역사를 다룬 다큐멘터리이다. 전남 '땅끝마을' 해남은 이순신 장군의 명량해전, 추사 김정희, 공재 윤두서, 다산 정약용 등 굵직한 인물·사건의 흔적이 즐비한 역사와 문화, 예술의 고장이다. 해남은 또한 옥(玉) 산지이자 옥 공예로도 유명한데, 해남 옥 산업의 역사와 관련 사건들을 과거 문헌과 전문가 인터뷰를 기반으로 살펴본다. 또한 옥 공예 명인의 인터뷰와 작품도 함께 담았다.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해남군

    '제국의 불빛'에서 희망으로, 해남 구 목포구 등대
    해남 구 목포구등대는 대한제국 시기인 1908년 일본 제국주의의 한반도 침탈을 돕는 ‘제국의 불빛’으로 건립되었다. 원통형 콘크리트로 지어진 구 목포구등대는 비례 균형이 뛰어나 후대 등대 건축의 표본이 되었다. 목포항~다도해를 항해하는 선박들은 1세기가량 구 목포구등대의 안내를 받아 거센 바닷길을 헤쳐 나갈 수 있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해남군

    호남의병 전투지 대흥사 심적암 터
    대흥사의 심적암은 1909년 7월 황준성·황두일·추기엽 등이 이끄는 의병이 일본군의 기습을 받아 크게 패한 곳으로 호남의병의 최후의 격전지이다. 황준성은 대한제국 군대의 참령으로 추기엽·황두일 등과 함께 의병 150여명을 모집하여 총으로 무장하고 완도·해남 일대에서 활약하다 1910년 4월 22일에 대구 고등법원에서 사형을 언도받고 순국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해남 마을신앙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해남군

    마을의 안녕과 무주고혼을 위한 해남 어란리 어란 도제와 헌식제
    전라남도 해남군 송지면에 있는 어란리에는 조선시대 수군만호진이 있었다. 어란리 어란마을에서는 매년 음력 정월 초하룻날 도제(당산제), 정월 열 나흗날 헌식제를 지낸다. 도제가 마을 주민들의 평안과 풍어, 질병 예방하기 위해 행해진 것이라면, 헌식제는 바다에서 사망한 수군들의 무주고혼(無主孤魂)을 위한 제사의 성격을 띤 것으로 추정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해남군

    당신에 대한 신심이 깊은 해남 학동리 학동 당산제
    전라남도 해남군 문내면 학동리는 마을 지세가 학의 모양처럼 생겼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학동마을에서는 매년 음력 정월 초하룻날 제각에서 당할머니를 모시고 제를 지낸다. 학동마을에서는 당제와 관련하여 몇 가지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전하고 있는데, 모두 당제를 소홀히 모셨을 때 우환이 생긴다는 것이었다. 학동마을 주민들은 당신에 대한 신심이 깊은 관계로 당산제는 지속될 것으로 여겨진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해남의노동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해남군

    노를 저으며 부르는 전남 해남 금호리의 「어야디야소리」
    전라남도 해남군 산이면 금호리는 금호도 섬에 있는 마을이다. 금호리는 예전에 갯벌에서 낙지잡이, 김양식 등을 주로 했으나 지금은 금호방조제와 목포시까지 연결되는 관광레저로가 건설되어 간척지에 월동배추를 재배한다. 금호리에 전해오는 「어야디야소리」는 ‘일심전력으로 노를 저어 빨리 목적지에 가서 주낙을 놓기를 준비하라’는 평범한 내용으로, 큰 배를 저을 때 부르는 노래라기보다 작은 낚싯배를 저으며 부르는 노래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