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행상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용산구

    도시 집밥의 삼시세끼, 콩나물
    일제시대 만주산 콩이 다량 수입되면서 한국인은 두부나 콩나물을 많이 만들었다. 콩나물은 집에서 부업으로 기른 후 도시에 행상으로 파는 물품 중 하나였다. 콩나물은 일제시대부터 값싼 식품 중 하나였는데, 도시의 빈민들은 콩나물을 길러 행상을 하는 생산자이기도 했고 반찬거리로 이것들을 사는 소비자이기도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두부와 두부행상
    일제강점기 한국에서 농사지은 콩의 1/3 이상이 일본으로 수출되었지만, 만주산 콩이 한국으로 다량 수입되면서 한국인들은 두부를 많이 만들 수 있었다. 두부는 한번 만드는데 손이 많이 가므로 집에서 만들지 않고 전문적인 제조소에서 만들었는데, 짧은 유통기한으로 인해 두부 행상이 반드시 필요했다. 인천에서는 두부행상들의 파업이 일어나기도 했다. 두부 만드는데 쓰이는 간수를 우물물로 쓰기도 했는데, 우물물이 오염된 경우가 많아 위생검사에서 걸리곤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콩나물 행상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용산구

    도시 집밥의 삼시세끼, 콩나물
    일제시대 만주산 콩이 다량 수입되면서 한국인은 두부나 콩나물을 많이 만들었다. 콩나물은 집에서 부업으로 기른 후 도시에 행상으로 파는 물품 중 하나였다. 콩나물은 일제시대부터 값싼 식품 중 하나였는데, 도시의 빈민들은 콩나물을 길러 행상을 하는 생산자이기도 했고 반찬거리로 이것들을 사는 소비자이기도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두부행상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두부와 두부행상
    일제강점기 한국에서 농사지은 콩의 1/3 이상이 일본으로 수출되었지만, 만주산 콩이 한국으로 다량 수입되면서 한국인들은 두부를 많이 만들 수 있었다. 두부는 한번 만드는데 손이 많이 가므로 집에서 만들지 않고 전문적인 제조소에서 만들었는데, 짧은 유통기한으로 인해 두부 행상이 반드시 필요했다. 인천에서는 두부행상들의 파업이 일어나기도 했다. 두부 만드는데 쓰이는 간수를 우물물로 쓰기도 했는데, 우물물이 오염된 경우가 많아 위생검사에서 걸리곤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