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홍차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개화기 홍차문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대만산보다 인기좋았던 립톤 홍차
    홍차는 개항기에 들어와 일제강점기에 본격적으로 보급되었다. 대만산 홍차가 관세가 적어 가격이 쌌으나 조선인들은 영국산 립톤홍차를 많이 이용하였다. 립톤홍차는 인도 실론에서 립톤회사가 직접 재배한 홍차로, 가격이 비교적 낮고 품질이 대만산보다 좋았다. 홍차는 사치품으로 분류되어 가격이 어느정도 있었으므로 재산가의 가정에서 마시거나 특별한 날 마시는 차였다. 다방에서 커피와 같이 많이 판매되는 음료이기도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하동군

    신라 시대부터 이어져온 전통 발효차
    한국에서 차의 재배는 통일신라시대부터 시작되었는데 발효한 찻잎을 뭉친 떡차의 형태가 일반적이었다. 오늘날 경상남도 하동군 악양면을 중심으로 한 지역은 조선시대부터 차나무를 재배하던 지역인데, 전통적으로 발효차를 마셨다. 발효차는 찻잎을 따서 일정시간 둔 다음 쪄서 말린 것이다. 찻잎을 발효하였으므로 차의 색깔이 녹색이 아니고 홍색이나 검은색이다. 이 지역에서 발효차는 갈증을 해소할 때, 기분 전환할 때, 손님을 접대할 때, 고된 노동을 달래주는 음료, 혼례, 제례 등에 의례용 등으로 쓰였다. 1960년대까지 발효차는 하동과 전남 광양․순천․곡성 지역에서 차시(茶市)를 포함한 장시와 방문판매 등의 형태로 활발하게 거래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대만산보다 인기좋았던 립톤 홍차
    홍차는 개항기에 들어와 일제강점기에 본격적으로 보급되었다. 대만산 홍차가 관세가 적어 가격이 쌌으나 조선인들은 영국산 립톤홍차를 많이 이용하였다. 립톤홍차는 인도 실론에서 립톤회사가 직접 재배한 홍차로, 가격이 비교적 낮고 품질이 대만산보다 좋았다. 홍차는 사치품으로 분류되어 가격이 어느정도 있었으므로 재산가의 가정에서 마시거나 특별한 날 마시는 차였다. 다방에서 커피와 같이 많이 판매되는 음료이기도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