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경상남도 설화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산청군

    부부의 원한이 맺힌 경남 산청의 승지골
    경상남도 산청군 단성면 청계리에는 승지골이 있다. 옛날 청계마을에는 글공부하던 선비가 홀어머니를 모시고 살았다. 선비는 아내의 뒷바라지 덕분에 과거를 보게 되었다. 그런데 선비가 떠나자 시어머니의 구박은 날이 갈수록 심해졌다. 결국, 아내는 집에서 쫓겨났고, 오갈 곳이 없던 아내는 산속에서 길을 잃고 죽게 된다. 이후 승지 벼슬을 얻은 남편이 집으로 돌아왔으나 아내는 없었다. 남편은 수소문 끝에 마을 사람에게 아내의 일에 대해 듣게 되고, 아내의 무덤 앞에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다 가슴을 치며 쓰러져 죽었다고 한다. 이후 사람들은 부부의 원한이 맺힌 이곳을 ‘승지골’이라 불렀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산청군

    가난한 백성을 구제했던 의적 임걸룡
    경상남도 산청군 시천면 내공리에는 정각사가 있다. 이 정각사의 터에서 수백년 전 ‘삼남대도’라 불렸던 임걸룡이 태어났다고 한다. 임걸룡은 경상도를 비롯하여 충청도와 전라도를 아울렀던 삼남의 큰 도적으로 산청 지역에는 임걸룡에 관한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이야기 속에서 임걸룡은 비범한 능력을 소유하고 있지만, 비천한 집안에서 태어났기에 도둑밖에 될 수 없는 운명을 타고난다. 물론 임걸룡 자신도 운명에 순응하며 도둑이 되기를 결심하나, 남의 물건을 훔치는 하찮은 도둑이 아닌 가난한 백성을 구제하는 의적이 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진주시

    삼남 일대를 아우르는 의적 강목발이
    경상남도 진주시에는 홍길동만큼 유명한 의적 강목발이가 있다. 강목발이는 진주시 대곡면 가정리에서 태어났다고 하며, 진주시 일대에는 그의 행적에 관한 다양한 일화들이 전해진다. 이 이야기의 주인공인 강목발이는 명산의 기운을 받고 태어났지만, 태어난 시간이 나빠 도둑이 될 운명을 타고난다. 강목발이는 하찮은 좀도둑에 불가했다. 그러나 우연히 만난 산모를 도와준 것을 계기로 삼남 일대를 아우르는 의적이 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