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고갯길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남원시

    경상감영에서 전라감영으로 이동할 때 넘었던 팔량재길

    팔랑치로 더 잘 알려진 팔량재는 경상남도와 전라북도의 경계에 자리한 고개이다. 이 고개를 넘는 길은 조선시대에 공공업무를 수행하던 역로인 오수도와 사근도의 경계이기도 했다. 조선시대에는 사람과 물자를 통제하는 팔량관이 설치되었으며, 임진왜란 때에는 왜군이 경상도에서 전라도로 진출하기 위해 통과하고자 했던 길이다. 이 고개를 넘는 길은 경상감영이 있던 대구에서 지금의 전라남도로 이동할 때에 이용하던 구간이다. 지금은 국도 제24호선이 남원에서 여원재를 지나 운봉을 통과하여 팔량재를 넘어 함양으로 연결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청도군

    도적을 피해 8명의 행인이 서로 도우며 넘던 팔조령길

    경상북도 청도군 이서면과 대구광역시 달성군 가창면을 잇는 팔조령은 조선시대에 한양에서 동래를 연결하는 가장 짧은 구간에 포함되었다. 고갯길이 험하고 도적이 많아 여러 사람이 모여서 고갯길을 넘었으며, 화물은 소나 당나귀 등의 짐승을 이용해서 실어 날랐다. 팔조령 옛길의 동쪽으로 신작로가 개통되었고 1998년에는 팔조령을 관통하는 팔조령 터널이 개통되었다. 팔조령 옛길을 넘던 사람들은 팔조리 성황당에서 무사히 팔조령을 넘을 수 있도록 기원했다. 지금은 팔조령 옛길의 일부 구간이 단절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제각각 다른 사연을 간직한 옛길

    한 장소와 다른 장소를 연결시켜 주는 길은 서로 다른 사람을 만날 수 있도록 해주고, 부족한 물자를 주고받을 수 있게 해준다. 우리나라의 길은 시간의 흐름속에서 다듬어지고 확장되어 이제는 자동차의 통행에도 전혀 불편함이 없다. 그러나 걸어서 다니던 옛날에 선조들이 이용했던 길은 아무리 사소할 지라도 무언가 사연을 품고 있다. 우리는 각기 다른 사연을 간직한 길을 걸으면서 현대와 과거의 연결고리를 찾으려 한다. 산지가 많은 우리나라에서 사연을 간직한 옛길은 고갯길이 많고, 생필품을 운송하는데 사용되었던 옛길도 여럿 남아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백두대간 최초 고갯길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북도 >충주시

    백두대간을 최초로 넘었던 하늘재 옛길

    하늘재 옛길은 경상북도 문경시와 충청북도 충주시를 잇는 해발 520m의 고갯길로, 백두대간을 넘는 여러 고갯길 가운데 가장 오래된 고갯길이다. 하늘재는 한반도를 남북으로 연결하는 중요한 교통로였으며, 국방상으로도 중요한 요충지였다. 하늘재 옛길은 삼국시대 한반도에 전래된 불교가 신라로 이동하던 통로이며, 주변에서 생산된 물자의 교역이 이루어지던 남북 무역의 중심지이기도 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