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구황작물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인제군

    근대에도 이어진 식량부족과 구황식품

    일제강점기에도 홍수와 가뭄으로 기근이 발생하여 구황식품이 많이 이용되었다. 충청북도 제천지역의 경우 1936년 이후 정상을 회복하지 못하고 흉년의 악재가 거듭되어 1944년까지 식량사정이 좋지 않았다. 이러한 상황에서 공출이 시행되자 일제는 식량 강탈의 반대급부로 1940년부터 ‘식량 배급제’를 시행했는데 1호당 잡곡 2홉 2되 정도를 배급하였다. 배급한 것은 보리쌀·북간도 좁쌀·기장·콩깻묵 등인데 주민들이 인상적으로 기억하는 것은 콩깻묵이다. 지금은 콩깻묵을 소여물로나 쓰지만, 당시에는 제천지역에서 밥류를 뜸들일 때 같이 쪄서 양을 늘려 먹었다. 이 외의 구황식으로 보리에 나물을 넣은 죽이 일반적이었다. 호박으로도 죽을 많이 해먹었다. 산간지역에는 칡뿌리, 옥수수, 도토리도 많이 먹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소주와 당면의 원료이면서 튀기고 찌고 볶아서 먹는 감자

    남아메리카 원산으로 밭에서 재배하는 여러해살이풀이다. 뿌리줄기 끝에 둥근 덩이줄기가 발달하며, 이를 식용한다. 모양과 크기가 다양하다. 무게는 보통 300g 정도다. 주로 조리해서 통째로 먹거나 으깨서 먹고, 빵을 만들거나 소스를 걸쭉하게 하기 위해 가루로 갈아서 쓰기도 한다. 소화가 아주 잘 되며 비타민C·아미노산·단백질·티아민·니코틴산 등이 함유되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오랜 재배 역사를 자랑하는 조

    조는 우리나라 작물 중 피와 함께 가장 오래 경작한 농작물 중 하나이다. 성질에 따라서 메조와 차조로 나뉘는데 찰기가 달라 쓰임새도 다르다. 차조는 끈기가 많아 밥에 주로 넣어 먹고 메조는 술, 떡 등을 만드는 데 많이 쓴다. 원산지는 중앙아시아로 보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구황작물로 보리 다음으로 많이 재배하였으나 식생활의 변화로 인해 현재는 재배 면적이 줄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