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대전시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대전광역시 >동구

    바다를 건너온 책이 모이는 곳, 해풍사
    대전역전지하상가에 있는 해풍사는 20여년 전부터 오래된 외국 잡지와 만화책, 외국서적 등을 파는 곳이다. 과거에는 무역업자를 통해 책을 수입하고 배달해주는 식으로 운영했다. 그래서 따로 점포 없이 집에서 운영하다, 대전 은행동, 대흥동에서 서점을 운영했고, 20년 전 역전지하상가에 자리를 잡았다. 다양한 서적과 물건들이 진열되어 있는데 90년대 외국 잡지, 애니메이션 포스터, CD, 비디오테이프, 드로잉북, 연예인 사진, 캐릭터 문구까지 옛 물건들 구경에 시간 가는 줄을 모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대전광역시 >동구

    빈 관사를 쓸모 있게, 소제창작촌
    대전역 뒤쪽의 소제동은 1904년 대전역이 생긴 이후 일본 철도공사 종사자들과 기술자들이 집단으로 거주한 철도관사촌이다. 한때 흥했던 그곳은 전쟁과 도시화로 버려졌고, 빈집이 2천채가 넘는 곳이 되었다. 그곳에 유현민 작가가 들어와 소제관사42호를 ‘소제창작촌’으로 바꾸었다. 그리고 소제창작촌 근처의 빈 집에 시울마실, 293빈집, 소호헌도 문을 열었다. 모두 사람이 떠난 지 몇 년씩 된 집이고, 마을 주민들의 배려와 도움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공간들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대전광역시 >동구

    대전 수돗물의 역사, 세천유원지
    세천 유원지는 대전 동구 세천동에 있는 유원지이다. 식장산을 가는 길 초입에 있는 유원지로 많은 식물들을 관찰할 수 있으며, 계절별로 아름다운 풍경이 연출되는 곳이다. 세천유원지 초입에는 1932년에 완공된 물막이댐이 있다. 이곳은 한때 대전 시민들의 식수원으로 활용되던 곳이다. 수돗물의 역사를 알 수 있어 교육적으로, 역사적으로 가치 있는 곳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대전시설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대전광역시 >유성구

    학의 날개를 치료한 유성온천
    대전 유성에서 홀어머니와 함께 살던 백제의 한 청년이 신라군과의 전투에 나갔다가 포로로 잡혀가게 되었다. 이미 화살을 맞은 데다 성터를 만들기 위해 돌을 나르는 힘겨운 노동으로 온몸은 상처투성이였다. 청년은 간신히 도망쳐 집으로 돌아왔다. 어머니는 상처투성이 아들을 치료하기 위해 여러 가지 약을 써봤지만 효험이 없었다. 어느 날 날개 다친 학이 논길에서 뜨거운 물을 적신 뒤 날아오르는 것을 보고 그곳을 가보니 뜨거운 물이 솟아오르고 있었다. 혹시나 하여 그 물로 아들을 씻기니 상처가 말끔히 낫게 되었다. 어머니는 그곳에 장막을 치고 아픈 사람들을 불러 모아 치료했는데 그곳이 바로 유성온천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