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밥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일본식 김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일제강점기 초밥으로 만든 김밥

    김은 조선시대부터 전라도의 특산물로 기록에 남아있지만 김밥에 대한 기록은 일제강점기 밥에 초를 넣고 계란지단, 덴부(도미살을 분홍색으로 물들인 것) 등을 속으로 하여 김에 싼다고 나온다. 식초로 간을 한 김밥은 해방 후의 신문기사에서도 그 조리법이 보인다. 오늘날의 김밥은 식초보다 참기름과 소금으로 간을 한다. 김밥의 대중화는 일제강점기 김이 어느 정도 생산되고 일본의 도시락 문화가 정착되면서 만들어졌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안성 소머리국밥 안성국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안성시

    안성 쇠전거리에서 시작된 안성국밥

    안성은 오래전부터 장시가 발달하였다. 안성 우시장도 안성장과 같이 발전했다. 안성장을 조선 3대 시장이라고 하였으니 우시장도 규모가 대단하였을 것이다. 안성쇠머리국밥은 1920년대 초 안성 우시장으로 이어지는 ‘쇠전거리’ 한 귀퉁이에 작은 가마솥 하나를 걸고 팔던 국밥집에서 시작되었다. 그래서 ‘안성소머리국밥’을 ‘안성탕’이라고도 한다. 현재는 ‘안성국밥’으로 특화해서 판매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수구레국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대구광역시 >달성군

    소고기 느낌을 주는 현풍시장 수구레국밥

    쇠가죽에서 벗겨 낸 질긴 고기를 ‘수구레’라고 한다. 대구광역시 달성군에 위치한 현풍시장이 수구레국밥으로 유명하다. 수구레는 서민들에게 소고기 느낌을 주는 최고의 영양공급원이다. 고기 값이 비싸던 시절 서민들은 상대적으로 값이 싼 수구레로 단백질 보충을 하기도 하였다. 수구레는 잘 끓이지 않으면 질겨서 먹기가 어렵기에 오랫동안 수구레를 다룬 경험이 있어야 음식을 제대로 할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장터 국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용인시

    백암장과 함께 한 백암순대

    경기도 용인시 백암면에서 만들어 파는 순대를 ‘백암순대’라고 한다. 현재의 ‘백암순대’는 60여 년 전부터 백암장을 찾아온 사람들에 의해 알려지게 되었다. 백암장을 찾은 사람들에게 그 수고로움에 대한 보상이 바로 순댓국 한 그릇이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은어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쌀 반 보리 반, 제주 반지기밥

    반지기밥은 보리와 쌀, 또는 보리와 조를 반씩 섞어서 지은 밥을 말한다. 제주는 예전부터 쌀이 귀했기 때문에 쌀로만 지은 밥은 ‘곤밥’이라 하여 먹을 기회가 매우 드물었고, 주로 보리와 조를 섞어 지은 반지기밥을 해먹었다. 반지기밥은 1960년대 이후 제주지역에 쌀의 유입이 증가하면서 먹게 되었다. 반지기밥은 제주의 혼식(混食)문화를 대표하는 향토음식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담양군

    천덕꾸러기 대나무 힐링푸드로 거듭나다, 담양 대통밥

    죽향(竹鄕) 담양은 1980년대 이후 담양 죽제품 산업의 사양화로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았던 대나무가 21세기 힐링푸드의 소재로 재조명되면서 ‘슬로시티’라는 표제 아래 새로운 도약을 모색하고 있다. 담양 대통밥은 전통음식으로서의 역사는 오래되지 않았지만 대나무의 고장 담양의 중흥을 상징하는 전라남도 담양군의 향토음식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전주시

    세계적인 팝스타 마이클 잭슨을 단번에 사로잡은 맛, 전주비빔밥

    전주비빔밥은 소머리를 고아낸 육수로 지은 밥에 고사리를 비롯하여 당근, 더덕, 도라지, 무, 밤, 불고기, 시금치, 오이, 은행, 콩나물, 표고버섯, 호박, 황백지단, 황포묵 등을 다섯 가지 색깔별로 고명을 만들어 얹은 다음 그 위에 소고기 육회와 계란 노른자를 올려 고추장에 비벼먹는 전라북도 전주시의 향토음식이다. 1990년대 말부터 해외에 명성이 알려지기 시작한 이후 2000년대 들어서는 명실상부하게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전통음식으로 자리매김 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김초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일제강점기 초밥으로 만든 김밥

    김은 조선시대부터 전라도의 특산물로 기록에 남아있지만 김밥에 대한 기록은 일제강점기 밥에 초를 넣고 계란지단, 덴부(도미살을 분홍색으로 물들인 것) 등을 속으로 하여 김에 싼다고 나온다. 식초로 간을 한 김밥은 해방 후의 신문기사에서도 그 조리법이 보인다. 오늘날의 김밥은 식초보다 참기름과 소금으로 간을 한다. 김밥의 대중화는 일제강점기 김이 어느 정도 생산되고 일본의 도시락 문화가 정착되면서 만들어졌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