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밥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인기있는 외식메뉴, 비빔밥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전주시

    인기있는 외식메뉴, 비빔밥

    비빔밥은 옛날부터 만들었던 음식으로 생각된다. 안동의 헛제사밥처럼 제사를 지내고 남은 음식들을 밥과 섞어 먹은 것이 비빔밥이기 때문이다. 비빔밥은 조선후기부터 음식점에서 팔았다. 일제시대 유명한 비빔밥으로 『별건곤』잡지는 진주(晉州)비빔밥을 거론하고 있다. 이 비빔밥은 육회비빔밥으로, 서울의 육회비빔밥보다 낫다고 하여 서울에도 육회비빔밥이 있던 것을 보여준다. 『동아일보』에서는 함평 소주와 함평비빔밥이 기막힌 조합을 이룬다고 하였다. 오늘날에는 전주비빔밥이 유명하다. 가을에 전주에서 비빔밥축제가 열리기도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전주시

    세계적인 팝스타 마이클 잭슨을 단번에 사로잡은 맛, 전주비빔밥

    전주비빔밥은 소머리를 고아낸 육수로 지은 밥에 고사리를 비롯하여 당근, 더덕, 도라지, 무, 밤, 불고기, 시금치, 오이, 은행, 콩나물, 표고버섯, 호박, 황백지단, 황포묵 등을 다섯 가지 색깔별로 고명을 만들어 얹은 다음 그 위에 소고기 육회와 계란 노른자를 올려 고추장에 비벼먹는 전라북도 전주시의 향토음식이다. 1990년대 말부터 해외에 명성이 알려지기 시작한 이후 2000년대 들어서는 명실상부하게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전통음식으로 자리매김 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맑은 날에 그리운 우도 해초비빔밥”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통영시

    “맑은 날에 그리운 우도 해초비빔밥”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밥상에 새진 자기 수양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구미시

    일상생활의 도를 가르치고 실천한 정붕

    정붕(鄭鵬, 1467~1512)의 본관은 해주(海州), 자는 운정(雲程), 호는 신당(新堂)이다. 선산 출신으로, 아버지는 현감 철견(鐵堅), 숙부는 석견(錫堅)이었다. 가학(家學)으로 학문을 배웠으며, 김굉필(金宏弼)의 문하에서 수학하기도 하였다. 스승인 김굉필이 「한빙계(寒氷戒」로 성리학의 실천을 보였다면, 정붕은 「안상도(案上圖)」로 그 실천의 정밀함을 보여주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수구레국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소고기 느낌을 주는 현풍시장 수구레국밥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대구광역시 >달성군

    소고기 느낌을 주는 현풍시장 수구레국밥

    쇠가죽에서 벗겨 낸 질긴 고기를 ‘수구레’라고 한다. 대구광역시 달성군에 위치한 현풍시장이 수구레국밥으로 유명하다. 수구레는 서민들에게 소고기 느낌을 주는 최고의 영양공급원이다. 고기 값이 비싸던 시절 서민들은 상대적으로 값이 싼 수구레로 단백질 보충을 하기도 하였다. 수구레는 잘 끓이지 않으면 질겨서 먹기가 어렵기에 오랫동안 수구레를 다룬 경험이 있어야 음식을 제대로 할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삼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 출생의례

    출생의례는 새로운 생명을 가지는 것을 기원하거나 태어난 생명을 무탈하게 키워내기 위한 의례들을 말한다. 기자, 산전, 산후의례가 대표적이다. 경기도에서는 양주에서 삼신받기가 조사된 바 있다. 아이를 가진 후에는 ‘미’가 나오기 때문에 뼈가 박힌 음식을 먹으면 안된다. 아이를 낳고 나서는 삼신상을 차리는데 이를 ‘산밥’ 또는 ‘삼밥’이라고 부른다. 삼신상은 산모가 먹는다. 산모가 처음 먹는 밥은 ‘첫국밥’이라고 하는데 수원에서는 ‘젖국밥’, 의왕에서는 ‘첫국첫밥’이라고 부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제삿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강원도 정선의 정취가 가득한, 곤드레 밥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정선군

    강원도 정선의 정취가 가득한, 곤드레 밥

    곤드레는 5~6월이 제철로 강원도의 정선, 평창, 영월등지에서 특히 많이 수확된다. 강원도 정선의 향토음식인 곤드레 밥은, 밥이 뜸 들기 직전에 양념한 곤드레 나물을 얹어 만든다. 푸르스름한 밥에 양념장을 섞어 먹는 곤드래 밥은 특유의 향이 일품이다. 과거에는 구황식물로 이용되던 곤드레가 요즘에는 각종 성인병예방에 효능이 검증되어 건강식품으로 인기가 높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전주시

    세계적인 팝스타 마이클 잭슨을 단번에 사로잡은 맛, 전주비빔밥

    전주비빔밥은 소머리를 고아낸 육수로 지은 밥에 고사리를 비롯하여 당근, 더덕, 도라지, 무, 밤, 불고기, 시금치, 오이, 은행, 콩나물, 표고버섯, 호박, 황백지단, 황포묵 등을 다섯 가지 색깔별로 고명을 만들어 얹은 다음 그 위에 소고기 육회와 계란 노른자를 올려 고추장에 비벼먹는 전라북도 전주시의 향토음식이다. 1990년대 말부터 해외에 명성이 알려지기 시작한 이후 2000년대 들어서는 명실상부하게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전통음식으로 자리매김 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인기있는 외식메뉴, 비빔밥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전주시

    인기있는 외식메뉴, 비빔밥

    비빔밥은 옛날부터 만들었던 음식으로 생각된다. 안동의 헛제사밥처럼 제사를 지내고 남은 음식들을 밥과 섞어 먹은 것이 비빔밥이기 때문이다. 비빔밥은 조선후기부터 음식점에서 팔았다. 일제시대 유명한 비빔밥으로 『별건곤』잡지는 진주(晉州)비빔밥을 거론하고 있다. 이 비빔밥은 육회비빔밥으로, 서울의 육회비빔밥보다 낫다고 하여 서울에도 육회비빔밥이 있던 것을 보여준다. 『동아일보』에서는 함평 소주와 함평비빔밥이 기막힌 조합을 이룬다고 하였다. 오늘날에는 전주비빔밥이 유명하다. 가을에 전주에서 비빔밥축제가 열리기도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김초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일제강점기 초밥으로 만든 김밥

    김은 조선시대부터 전라도의 특산물로 기록에 남아있지만 김밥에 대한 기록은 일제강점기 밥에 초를 넣고 계란지단, 덴부(도미살을 분홍색으로 물들인 것) 등을 속으로 하여 김에 싼다고 나온다. 식초로 간을 한 김밥은 해방 후의 신문기사에서도 그 조리법이 보인다. 오늘날의 김밥은 식초보다 참기름과 소금으로 간을 한다. 김밥의 대중화는 일제강점기 김이 어느 정도 생산되고 일본의 도시락 문화가 정착되면서 만들어졌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