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밥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제삿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굴국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바다의 우유’로 만든 국밥, 통영 굴 국밥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통영시

    ‘바다의 우유’로 만든 국밥, 통영 굴 국밥

    굴은 한자어로는 모려(牡蠣),석화(石花) 등으로 표기한다. 겨울이 제철인 굴은 각종 무기질과 비타민 함유량이 많아 바다의 우유라고도 불린다. 우리나라에서 굴 생산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대표적인 굴 산지 통영에서는 생굴을 비롯하여 굴전, 굴튀김, 굴 탕수육, 굴 두루치지와 같은 여러 형태의 굴 요리를 맛볼 수 있다. 그 중에서도 굴 국밥은 누구나 부담 없이 그윽한 굴의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는 음식이다. 담백하면서도 시원한 국물에 탱글한 굴의 식감이 어우러지는 굴 국밥은 술안주는 물론 속 풀이용 해장국으로도 사랑받는 음식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쌀 반 보리 반, 제주 반지기밥

    반지기밥은 보리와 쌀, 또는 보리와 조를 반씩 섞어서 지은 밥을 말한다. 제주는 예전부터 쌀이 귀했기 때문에 쌀로만 지은 밥은 ‘곤밥’이라 하여 먹을 기회가 매우 드물었고, 주로 보리와 조를 섞어 지은 반지기밥을 해먹었다. 반지기밥은 1960년대 이후 제주지역에 쌀의 유입이 증가하면서 먹게 되었다. 반지기밥은 제주의 혼식(混食)문화를 대표하는 향토음식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담양군

    천덕꾸러기 대나무 힐링푸드로 거듭나다, 담양 대통밥

    죽향(竹鄕) 담양은 1980년대 이후 담양 죽제품 산업의 사양화로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았던 대나무가 21세기 힐링푸드의 소재로 재조명되면서 ‘슬로시티’라는 표제 아래 새로운 도약을 모색하고 있다. 담양 대통밥은 전통음식으로서의 역사는 오래되지 않았지만 대나무의 고장 담양의 중흥을 상징하는 전라남도 담양군의 향토음식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전주시

    세계적인 팝스타 마이클 잭슨을 단번에 사로잡은 맛, 전주비빔밥

    전주비빔밥은 소머리를 고아낸 육수로 지은 밥에 고사리를 비롯하여 당근, 더덕, 도라지, 무, 밤, 불고기, 시금치, 오이, 은행, 콩나물, 표고버섯, 호박, 황백지단, 황포묵 등을 다섯 가지 색깔별로 고명을 만들어 얹은 다음 그 위에 소고기 육회와 계란 노른자를 올려 고추장에 비벼먹는 전라북도 전주시의 향토음식이다. 1990년대 말부터 해외에 명성이 알려지기 시작한 이후 2000년대 들어서는 명실상부하게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전통음식으로 자리매김 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전주시

    세계적인 팝스타 마이클 잭슨을 단번에 사로잡은 맛, 전주비빔밥

    전주비빔밥은 소머리를 고아낸 육수로 지은 밥에 고사리를 비롯하여 당근, 더덕, 도라지, 무, 밤, 불고기, 시금치, 오이, 은행, 콩나물, 표고버섯, 호박, 황백지단, 황포묵 등을 다섯 가지 색깔별로 고명을 만들어 얹은 다음 그 위에 소고기 육회와 계란 노른자를 올려 고추장에 비벼먹는 전라북도 전주시의 향토음식이다. 1990년대 말부터 해외에 명성이 알려지기 시작한 이후 2000년대 들어서는 명실상부하게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전통음식으로 자리매김 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인기있는 외식메뉴, 비빔밥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전주시

    인기있는 외식메뉴, 비빔밥

    비빔밥은 옛날부터 만들었던 음식으로 생각된다. 안동의 헛제사밥처럼 제사를 지내고 남은 음식들을 밥과 섞어 먹은 것이 비빔밥이기 때문이다. 비빔밥은 조선후기부터 음식점에서 파는 외식메뉴였는데 일제강점기에도 이러하였다. 일제시대 유명한 비빔밥으로 『별건곤』잡지는 진주(晉州)비빔밥을 거론하고 있다. 이 비빔밥은 육회비빔밥인데 서울의 육회비빔밥보다 낫다고 하여 서울에도 육회비빔밥이 있던 것을 보여준다. 『동아일보』에서는 함평 소주와 함평비빔밥이 기막힌 조합을 이룬다고 하였다. 오늘날에는 전주비빔밥이 유명한데 가을에 전주에서 비빔밥축제가 열리기도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장터 국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백암장과 함께 한 백암순대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용인시

    백암장과 함께 한 백암순대

    경기도 용인시 백암면에서 만들어 파는 순대를 ‘백암순대’라고 한다. 현재의 ‘백암순대’는 60여 년 전부터 백암장을 찾아온 사람들에 의해 알려지게 되었다. 백암장을 찾은 사람들에게 그 수고로움에 대한 보상이 바로 순댓국 한 그릇이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김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일제강점기 초밥으로 만든 김밥

    김은 조선시대부터 전라도의 특산물로 기록에 남아있지만 김밥에 대한 기록은 일제 강점기 밥에 초를 넣고 덴부등을 속으로 하여 김에 싼 것이었다. 식초로 간을 한 김밥은 해방 후의 신문기사에서도 조리법이 보인다. 오늘날의 김밥은 식초보다 참기름과 소금으로 간을 한다. 김밥의 대중화는 일제 강점기 김이 어느 정도 생산되고 일본의 도시락 문화가 정착되면서 만들어졌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초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일제강점기 초밥으로 만든 김밥

    김은 조선시대부터 전라도의 특산물로 기록에 남아있지만 김밥에 대한 기록은 일제 강점기 밥에 초를 넣고 덴부등을 속으로 하여 김에 싼 것이었다. 식초로 간을 한 김밥은 해방 후의 신문기사에서도 조리법이 보인다. 오늘날의 김밥은 식초보다 참기름과 소금으로 간을 한다. 김밥의 대중화는 일제 강점기 김이 어느 정도 생산되고 일본의 도시락 문화가 정착되면서 만들어졌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백암장과 함께 한 백암순대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용인시

    백암장과 함께 한 백암순대

    경기도 용인시 백암면에서 만들어 파는 순대를 ‘백암순대’라고 한다. 현재의 ‘백암순대’는 60여 년 전부터 백암장을 찾아온 사람들에 의해 알려지게 되었다. 백암장을 찾은 사람들에게 그 수고로움에 대한 보상이 바로 순댓국 한 그릇이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조선 중기부터 형성된 백암장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용인시

    조선 중기부터 형성된 백암장

    백암장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 소재지에서 열리는 5일장이다. 문헌 기록에 1770년(영조46)부터 보이며, 현재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매월 1일과 6일에 열리며, 용인시 백암면 주민들을 비롯해서 인근의 양지면, 원삼면 사람들이 주로 이용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