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상례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고려와 조선시대 상례와 장례풍속
    고려 경종 때 5복제도를 만들었다. 5복제도는 죽은 사람과의 관계에 따라 상복을 입는 방법과 기간을 규정한 것이다. 그러나 불교국가였던 고려에서 이러한 규정은 사실상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성리학이 들어오고 조선시대에 들어서면서 예를 확립하고 불교식 제를 금지하면서 차츰 민간으로 퍼져나갔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북도 >영동군

    저승 갔다 와서 마음 고친 구두쇠
    예전에 한 마을에 김 씨와 박 씨가 살았다. 박 씨는 도적소리를 들었다. 박 씨는 사람들이 자신에게 아쉬운 소리를 하면 짚단을 주곤 했다. 박 씨가 병들어 죽어서 저승에 갔다. 그런데 염라대왕이 아직 올 때가 되지 않았다고 하면서 저승 구경을 시켜주었다. 박 씨가 자신의 창고를 확인하니 짚단 하나만 놓여 있었다. 이웃의 못사는 김 서방의 창고에는 금은보화가 가득했다. 이승으로 돌아온 박 씨는 자신의 잘못을 깨닫고 착한 일을 하면서 살았다. 박 씨가 죽을 때는 도적이라는 소리를 면한다고 하는 이야기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진주시

    곡소리 안 들은 제복
    김씨 내외는 시묘살이라는 관습으로 인해 부부가 3년 동안 떨어져 지내게 된다. 미모의 김씨 부인을 탐내던 이웃에 사는 백가가 시묘살이 중인 남편으로 위장하고 김씨 부인과 동침을 하여 아이를 낳는다. 시묘살이를 마치고 돌아온 남편에 의해 자신이 낳은 아이가 남편의 아이가 아님을 알고 된 부인은 자살한다. 처남들이 김씨를 관가에 고발하고, 김씨는 사형에 처할 위기에 놓인다. 이때 임금이 꿈속에 하얀 기에 석 삼자가 들어간 것을 보고 백기삼이 범인임을 직감한다. 임금은 백기삼에게 자기 부인이 아픈데 곡소리를 안들은 제복을 먹으면 낫는다고 한다. 백기삼이 곡성 안들은 제복을 가져오고 임금은 그가 범인임을 알고 처벌을 한다는 내용의 이야기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