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순대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순대 대량생산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관악구

    귀한 음식에서 서민음식이 된 순대
    일제시대 순대 만드는 법은 돼지 창자에 돼지피, 찹쌀, 두부 등을 속으로 넣었다. 1960년대 초까지 돼지사육이 많지 않아서 순대는 귀한 음식이었다. 1960년대 후반 돼지사육이 늘어나고 대형도축장이 생기면서 돼지 창자 등 부속물이 다량 거래된다. 그 결과 순대의 원료인 돼지 창자가 흔해졌고, 창자 속에 당면이 들어가면서 순대는 대중화되었다. 1970년대부터 대중화된 순대는 오늘날에도 분식집, 슈퍼 등에서 흔하게 팔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예천군

    온갖 재료를 품은 돼지 막창의 부드럽고 쫄깃한 맛, 예천 용궁순대
    용궁순대는 돼지의 막창에 찹쌀과 선지를 비롯하여 12가지가 넘는 재료를 채워 삶아 만든 경상북도 예천군의 향토음식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천안시

    “병천장에 가면 아삭한 채소가 듬뿍 들어간 순댓국 먼저”
    300년의 역사를 지닌 병천장은 ‘두 개의 내를 아우르고 있다(竝川)’라는 의미로 아우내장이라고도 부른다. 병천에 들어서면 길게 늘어선 순대 식당에 입이 떡 벌어진다. 병천순대에는 채소가 많다. 양배추와 양파, 피망을 삶아서 간장과 소금으로 간을 한다. 그리고 당면과 들깻가루가 들어간다. 가장 중요한 돼지의 소창과 선지는 신선한 것을 쓴다. 순대와 함께 나오는 돼지부산물들도 일품이다. 여기에 10시간 이상 뽀얗게 우려낸 돼지 사골국물에 젖은 순댓국 한 그릇이면 속이 든든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천안시

    돼지 소창으로 만드는 병천순대
    병천은 영호남과 서울을 이어주는 길목으로 조선시대부터 전국의 상인들이 청주, 진천, 조치원, 예산 등에서 모여들어 예전부터 오일장이 형성되었던 곳이다. 특히 1960년대에 서양식 햄 공장이 들어와 돼지고기 부산물을 이용해 순대를 만들어 장날마다 순대국밥을 팔았다. 병천순대에는 20여 종류의 채소를 다져 넣는다. 특히 병천순대는 돼지의 창자 중 부드러운 소창을 이용하여 만든다는 것이 특징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옛 귀한음식 순대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관악구

    귀한 음식에서 서민음식이 된 순대
    일제시대 순대 만드는 법은 돼지 창자에 돼지피, 찹쌀, 두부 등을 속으로 넣었다. 1960년대 초까지 돼지사육이 많지 않아서 순대는 귀한 음식이었다. 1960년대 후반 돼지사육이 늘어나고 대형도축장이 생기면서 돼지 창자 등 부속물이 다량 거래된다. 그 결과 순대의 원료인 돼지 창자가 흔해졌고, 창자 속에 당면이 들어가면서 순대는 대중화되었다. 1970년대부터 대중화된 순대는 오늘날에도 분식집, 슈퍼 등에서 흔하게 팔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돼지순대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관악구

    귀한 음식에서 서민음식이 된 순대
    일제시대 순대 만드는 법은 돼지 창자에 돼지피, 찹쌀, 두부 등을 속으로 넣었다. 1960년대 초까지 돼지사육이 많지 않아서 순대는 귀한 음식이었다. 1960년대 후반 돼지사육이 늘어나고 대형도축장이 생기면서 돼지 창자 등 부속물이 다량 거래된다. 그 결과 순대의 원료인 돼지 창자가 흔해졌고, 창자 속에 당면이 들어가면서 순대는 대중화되었다. 1970년대부터 대중화된 순대는 오늘날에도 분식집, 슈퍼 등에서 흔하게 팔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천안시

    “병천장에 가면 아삭한 채소가 듬뿍 들어간 순댓국 먼저”
    300년의 역사를 지닌 병천장은 ‘두 개의 내를 아우르고 있다(竝川)’라는 의미로 아우내장이라고도 부른다. 병천에 들어서면 길게 늘어선 순대 식당에 입이 떡 벌어진다. 병천순대에는 채소가 많다. 양배추와 양파, 피망을 삶아서 간장과 소금으로 간을 한다. 그리고 당면과 들깻가루가 들어간다. 가장 중요한 돼지의 소창과 선지는 신선한 것을 쓴다. 순대와 함께 나오는 돼지부산물들도 일품이다. 여기에 10시간 이상 뽀얗게 우려낸 돼지 사골국물에 젖은 순댓국 한 그릇이면 속이 든든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