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인삼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인삼전매제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영주시

    일제시대에도 계속된 인삼전매제
    인삼은 옛날부터 만병통치약으로 먹던 산삼을 인공재배한 것이다. 인삼 밭에서 수확한 인삼을 수삼(水蔘)이라고 한다. 이 수삼을 쪄서 말린 것이 홍삼이고 그냥 말린 것이 백삼이다. 홍삼은 직삼으로 만들고 백삼은 곡삼으로 만드는데, 직삼은 개성인삼, 곡삼은 금산인삼이 대표적이다. 조선시대 홍삼은 국가가 재배부터 판매까지 직접 관리하였는데 백삼은 크게 규제하지 않았다. 백삼은 1934년 지정구역 외의 인삼 경작도 전매국의 허가를 받고, 1943년 백삼의 유통·배급도 총독부가 관리하면서 규제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영주시

    천년건강 풍기인삼 '경북영주풍기인삼축제'
    경북영주풍기인삼축제는 ‘천년건강! 풍기인삼!’이라는 주제로 개최되고 있다. 경북영주풍기인삼축제는 세계적인 명성의 풍기인삼을 활용한 건강 먹을거리 축제이다. 고유제, 인삼 캐기, 인삼요리와 인삼주 만들기 등은 인삼과 부합하는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고, 주민들의 각종 경연대회, 선발대회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금산군

    건강부터 지역산업까지 책임지는 금산인삼축제
    충청남도 금산은 자연환경이 청정하고 일교차가 커서 1500여년 전부터 인삼을 재배해왔다. 금산인삼은 사포닌 함량이 높은데, 이는 약리 작용이 가장 높은 시기에 채취하기 때문이다. 금산인삼축제는 1981년 삼장제를 시작으로 인삼농사의 풍요를 기원하는 주민화합형 축제인 금산인삼제로 시작했다. 1996년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되면서 1997년부터 축제 명칭을 금산인삼축제로 바꾸었다. 1999년부터는 국제인삼교역전을 개최하면서 전국 최고의 산업형 문화관광축제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북한

    개성상인의 활동 무대 개성시장
    개성은 고려시대의 도읍지였다. 왕건은 개성으로 도읍을 옮긴 뒤 시전(市廛)을 건축하였다. 왕과 대궐의 관리 및 그 가족들의 의식주 생활을 위해서 매일 생활필수품의 조달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개성은 항구 도시인 벽란도와 함께 국제 상업 도시로도 알려져 있었다. 외국 사신들이 드나들면서 나라와 나라 사이의 공무역이 이루어졌고, 고려의 상인들과 외국에서 사신과 함께 온 상인들 간의 사적인 무역도 이루어졌다. 특히 개성은 개성상인들의 조직과 정신, 뛰어난 상술 등으로 상업의 요충지가 될 수 있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개성인삼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영주시

    일제시대에도 계속된 인삼전매제
    인삼은 옛날부터 만병통치약으로 먹던 산삼을 인공재배한 것이다. 인삼 밭에서 수확한 인삼을 수삼(水蔘)이라고 한다. 이 수삼을 쪄서 말린 것이 홍삼이고 그냥 말린 것이 백삼이다. 홍삼은 직삼으로 만들고 백삼은 곡삼으로 만드는데, 직삼은 개성인삼, 곡삼은 금산인삼이 대표적이다. 조선시대 홍삼은 국가가 재배부터 판매까지 직접 관리하였는데 백삼은 크게 규제하지 않았다. 백삼은 1934년 지정구역 외의 인삼 경작도 전매국의 허가를 받고, 1943년 백삼의 유통·배급도 총독부가 관리하면서 규제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