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출생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아들 낳기를 기원하는 치성기자(致誠祈子)
    ‘치성기자(致誠祈子)’는 아이를 가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치성을 드리는 기자의례(祈子儀禮)이다. 일반적으로 산이나 하천, 바위, 나무, 절 등에 정화수를 떠놓고 두 손을 비비며 치성 드렸다. 집 안에서 치성을 드리는 경우에는 부엌이나 뒤꼍에서 했다. 치성기자는 남들이 모르게 해야 효과가 나타난다고 믿어 밤늦은 시간이나 새벽에 주로 했다. 때로는 무당을 불러 굿을 하기도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아이의 첫 생일, 돌
    아이의 첫 번째 생일을 ‘돌’이라고 한다. 과거에는 태어나 1년이 되기 전에 죽는 아이들이 많아서 돌의 통과의례적인 의미가 컸다. 처음으로 맞이하는 생일에 예쁜 돌복을 입히고, 음식을 풍성히 차려 잔치를 했다. 잔치 중에는 아이의 장래를 예측해보는 돌잡이도 했고, 이웃들에게 돌떡을 돌리기도 했다. 현재에도 돌은 중요한 의미가 있으며, 돌잔치 문화도 전승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부산 >금정구

    내 아이의 장래는? 돌잡이
    돌잔치에서 이루어지는 하나의 풍습으로 돌을 맞이한 아이의 미래를 예측해보는 것이다. 과거에 돌잡이 물품은 성별에 따라 달랐다. 남자아이의 경우는 학문이나 무예와 관련된 물품이 올라가며, 여자아이의 경우는 집안일과 관련된 물건들이 올라갔다. 공통적으로는 돈이나 쌀, 국수 등이 올라갔다. 지금도 돌잡이는 계속 이루어지고 있는데 남녀 간의 구분이 없어지고, 세분화된 직업에 따라 돌잡이 물품이 다양하게 변화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남원 진씨 출생담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남원시

    남원 진씨 시조설화
    남원 진씨는 1본이다. 시조는 고려 현종 때 상서(尙書)와 좌복야(左僕射)를 지낸 진함조(晉含祚)이다. 「남원진씨시조설화」는 이러한 진함조가 탄생하게 된 내력을 통해 진씨(晉氏) 성이 생기게 유래를 설명하고 있다. 「남원진씨시조설화」는 『용성지』와 『남원진씨족보』에 수록되어 있는데, 족보의 내용이 진함조의 출생과정을 좀 더 신비롭게 묘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북 >충주시

    충주 어씨 시조설화
    충주 어씨 시조인 어중익(魚重翼)의 출생과 성장, 그리고 득성(得姓)에 관한 이야기이다. 충주 어씨 설화는 『한국성씨대관』, 『한국인의 성씨』,『만성대동보』, 『한국의 전설』, 『충주어씨족보(忠州魚氏族譜)』, 『한국구비문학대계 8-3』에 수록되어 있다. 문헌 자료와 구전설화를 종합하면, 어씨의 본성이 지씨였다는 점과 어씨 성은 고려 태조 왕건이 사성한 것이라는 점에서 동일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대전 >대덕구

    돼지의 자식 최치원
    최치원의 아버지는 새로 부임하는 원님의 아내가 없어지는 고을의 원으로 자원해 간다. 그의 아내 역시 다른 원님의 아내처럼 첫날밤에 사라진다. 아내의 옷깃에 꽂아둔 명주실을 따라가서 동굴 속에 갇혀 있는 아내를 만나게 되고, 자기 아내를 납치해간 돼지를 죽이고 집으로 돌아온다. 돼지로 인해 임신하게 되고, 그렇게 낳은 자식이 최치원이라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 >제주시

    날개 돋친 밀양(密陽) 박씨
    제주시 외도2동에 사는 밀양 박씨 부부가 늦도록 자식이 없어 여기저기 정성을 들여 아들을 낳게 되었다. 그런데 아이에게는 날개가 있었다. 아이가 자라서 역적이 될 것을 두러워한 아버지가 아이의 날개를 인두로 지진다. 아이는 힘이 약해져 큰일을 하지 못하고 일찍 죽게 되었다는 이야기이다. 이와 같은 이야기는 전국적으로 널리 분포된 광포설화에 속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광주 출생의례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광주 >북구

    견훤의 탄생 설화
    「견훤의 탄생 설화」는 야래자설화(夜來者說話)에 속하는 것으로, 지렁이로 변해 찾아온 남자와 관계를 맺은 여성이 비범한 아이를 낳았다고 하는 이야기이다. 『삼국유사』「기이」에 실린 '견훤 탄생담'은 문헌 자료 중 가장 오래된 것이다. 이 설화의 핵심은 정체불명의 남자가 밤마다 여성의 방에 들어와 관계를 맺고, 여성이 실을 이용하여 남자의 정체를 밝히며 그녀가 낳은 아이가 훗날 후백제의 시조인 견훤이라는 것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출생 설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부산 >북구

    세쌍둥이가 죽어서 된 삼태성
    어느 부잣집에 시주하러 온 스님과 부잣집 딸이 동침하여 세쌍둥이를 낳게 되었고, 그 아이들이 죽어서 삼태성이 되었다고 하는 이야기이다. 삼태성은 국자 모양을 한 북두칠성에서 물을 담는 쪽에 비스듬하게 길게 늘어서 있는 세 쌍의 별을 말한다. 삼태성의 유래담은 제주도와 함경남도, 평안북도, 중국 연변 지역에 사는 조선족 등에게서 전승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남원시

    씨받이
    씨받이는 본부인이 잉태하지 못하는 경우에 사용한 편법이다. 씨받이 여인은 선천적으로 아들을 낳을 수 있는 이상적인 신체를 갖추었거나 아들을 많이 낳은 여자 중에서 선택된다. 씨받이가 결정되면 임신하기 좋은 날을 선택하여 합방한다. 합방이 끝나고 태기가 있으면 씨받이로 들어간 집에서 아이가 태어날 때까지 갇혀 지낸다. 아들을 낳으면 씨받이로 들어간 집에 두고 나오며, 딸인 경우 자신이 데려다가 키운다. 딸은 커서 자기 모친과 마찬가지로 씨받이 여인이 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오이를 먹고 낳은 아들(상)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툰 전북 >부안군

    오이를 먹고 낳은 아들(상)
    「오이를 먹고 낳은 아들」은 신이한 출생과 풍수설을 기반으로 형성된 이야기이다. 처녀가 오이를 먹고 임신하였다거나 버려진 아이를 산비둘기가 돌보았다고 하는 것은 아이의 출생이 신이함을 의미한다. 그리고 중국에서 성장한 아이가 조선에 돌아와서 지맥을 끊어 큰 인재가 나지 못하게 했다는 것은 풍수설에 토대로 한 것이다. 이 설화에서 오이를 먹고 태어난 아이가 인재라고 언급된 점을 제외하면 전체적인 내용은 우리나라 풍수의 비조로 여기는 도선국사의 출생 담과 유사하다.
  • 오이를 먹고 낳은 아들(하)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툰 전북 >부안군

    오이를 먹고 낳은 아들(하)
    「오이를 먹고 낳은 아들」은 신이한 출생과 풍수설을 기반으로 형성된 이야기이다. 처녀가 오이를 먹고 임신하였다거나 버려진 아이를 산비둘기가 돌보았다고 하는 것은 아이의 출생이 신이함을 의미한다. 그리고 중국에서 성장한 아이가 조선에 돌아와서 지맥을 끊어 큰 인재가 나지 못하게 했다는 것은 풍수설에 토대로 한 것이다. 이 설화에서 오이를 먹고 태어난 아이가 인재라고 언급된 점을 제외하면 전체적인 내용은 우리나라 풍수의 비조로 여기는 도선국사의 출생 담과 유사하다.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창녕군

    창녕 조씨 시조설화
    창녕 조씨의 시조인 조계룡의 출생과 득성 과정에 관한 이야기이다. 신라 진평왕 대에 이광옥의 딸 예향과 신룡의 아들 옥결이 만나서 낳은 자식이 조계룡이라고 한다. 계룡의 옆구리에 ‘조’ 자가 새겨져 성을 조씨라 했다는 것이다. 또 다른 설화에서는 예향이 병을 고치기 위해 화왕산의 못에 들어갔다 나왔는데, 병이 나은 동시에 잉태했다. 꿈속에 신룡의 아들인 옥결이 나타나 자신이 아이의 아버지임을 밝히고 잘 기르면 자손만대가 번성할 것이라고 한다. 이 말을 들은 이광옥이 왕에게 아뢰자, 왕이 조라는 성과 계룡이라는 이름을 주었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출생금기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외부와 단절하고 금기를 지키는 삼칠일(三七日)
    삼칠일(三七日)은 칠일이 세 번 지날 때까지의 기간으로 21일을 의미한다. 우리 조상들은 중요한 일이 있을 때 삼칠일 동안 금기를 지키며 특별한 기간이라고 생각했다. 아이를 낳고 나서 산모와 아이는 21일 동안 외부와 단절하고 의례를 지내고 금기를 지키며 생활한다. 삼신에게 아이가 건강하게 클 수 있도록 기원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