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충청남도 마을신앙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충남 >홍성군

    홍성 수룡동 당제
    충남 홍성군에 있는 수룡동 마을에서는 매년 정월 대보름날 아침에 용왕에게 제사를 지낸다. 제의를 통해 마을의 평안과 안전, 풍어를 기도하며 그 시작은 확실치 않다. 제의 장소는 마을 뒤편에 있는 당산이며 자연 제당이다. 하지만 홍성군의 지원으로 당집을 지었고, 현재 제당 안에는 다섯 신이 모셔져 있다. 그중 여성신인 당각시가 서해 용왕신이다. 제의 준비는 당주 선정에서부터 시작한다. 당주의 역할이 번거로우므로 최근엔 마을 이장이 맡는다. 제의 비용은 마을 주민들이 모아서 마련한다. 제의는 물 달아오기, 상당제, 배고사, 거리굿, 음복, 삼일당제 순으로 이루어진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남 >논산시

    논산시 들돌들기
    들돌들기는 마을의 남자들이 명절에 즐기는 놀이이자 통과의례이다. 어린 머슴들이나 두레의 막내인 소동들이 한 명의 어른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과정이었다. 들돌은 일반적으로 마을 내에 당산나무 아래나 장자집 마당 등 1, 2개 많으면 7개까지 있으며, 평상시에도 힘을 기르기 위해 많이 이용한다. 충청남도 논산시에서는 백중날 이루어지며, 평야를 끼고 있는 지역에서 널리 행해진다. 일반적으로는 사용되는 들돌은 완전한 원형이나 타원형으로 무게는 쌀 한 가마니 정도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남 >금산군

    금산군 부리면 불이1리 마을굿
    충청남도 금산군 부리면 불이1리의 아랫담, 윗담 마을에서는 마을신앙물로써 탑을 섬긴다. 탑은 모두 3개로 각각 상탑, 중탑, 하탑이라 부른다. 불이리 탑제는 매년 정월 열나흩날 초저녁에 진행된다. 제관을 선출하고 마을을 5개의 반으로 나누어 탑제 준비에 들어간다. 탑제는 유교 방식으로, 초저녁이 되면 세 탑에서 동시에 제를 올린다. 탑제가 끝나면 두 마을의 경계에서 길산제를 진행한다. 이후엔 달집태우기를 하며 새해 소망과 건강을 기도한다. 불이리 탑제는 유교식 탑제의 전형이며 탑 신앙이 보존된 대표적 예다. 타 지역과는 달리 마을의 여성들이 적극적으로 제의에 참여한다는 점에서 가치가 높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