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광양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광양의노동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광양시

    딸아이를 어르면서 부르는 광양 지곡마을의 「딸타령」
    전라남도 광양시 봉강면 지곡리는 해발 400m의 일자봉 산자락에 자리한 마을인데, 예전에는 지실이라 불렀다. 지실(紙室)은 마을에서 닥나무로 종이를 많이 만들었기에 붙여진 이름이다. 부모 입장에서 어느 자식이 귀엽지 않으랴! 그럼에도 늦둥이로 낳은 막내딸이 더욱 사랑스럽다. 이에 엄마는 아이가 자라기도 전에 시집갈 때 오동나무 장롱에 국화모양의 금속 장식을 해줄 테니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자라라고 노래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광양의 봉수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광양시

    광양을 대표하는 관광명소가 된 전남 광양의 구봉산 봉수대
    구봉산 봉수대는 전라남도 광양시 황길동에 소재한 구봉산 정상에 있다. 구봉산 봉수대는 지역 내 위급한 상황과 여수 진례산 봉수에서 전달된 소식을 순천 관아에 알려주는 역할을 했던 것으로 추정한다. 현재 구봉산 정상에는 구봉산 전망대가 준공되었고, 봉수대가 있던 자리 맞은편에는 매화꽃 봉우리로 새롭게 피어난 구봉산 봉수대가 있다. 이 봉수는 세계에서 하나밖에 없는 디지털 봉수대로 광양을 상징하는 소재를 활용하여 빛의 도시, 철의 도시라는 지역적 특성을 이미지화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광양지명유래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광양시

    스님이 과부와 내기로 만든 보가 있던 자리, 광양 증보거리
    옛날 전라남도 광양시 옥룡면 죽천리에는 아름다운 과부가 살고 있었다. 하루는 탁발 온 스님이 과부를 보고 한눈에 반하였다. 스님은 과부에게 마음을 고백했고, 과부는 마을에 농사를 지으려면 보가 필요한데 보를 만들어주면 자신을 허락하겠다고 했다. 스님이 보를 쌓는 동안 자신은 베를 짜서 장삼을 만들기로 했다. 두 사람은 내기를 했고, 스님은 돌 하나만 올리면 보가 완성되는 찰나에 과부는 장삼을 마무리하고 밥상까지 차렸다. 진 것을 안 스님은 다리에 힘이 풀려 들고 있던 돌에 눌려 죽었고, 과부 또한 스님에 대한 죄책감에 스스로 돌에 눌려 죽었다. 스님이 만든 보는 후에 다시 쌓았기에 '증보'라 했고, 보가 있는 곳을 '증보거리'라 불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매화 꽃 위에 휘파람새 날다

    출처 :전라남도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전라남도 >광양시

    매화 꽃 위에 휘파람새 날다
    고려 설화인 '매화나무와 휘파람새'를 소재로 광양문화원 창극단이 제작한 국악 음악극인 '매화 꽃 위에 휘파람새 날다'는 기생 매화와 전우치의 가슴 찡한 사랑 이야기이다. 창극의 창작과정과 공연 실황을 영상에 담았다.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광양시

    시를 품은 집, 윤동주 유고 보존 정병욱 가옥
    전라남도 광양의 섬진강변 망덕리 정병욱 가옥은 시인 윤동주의 유고를 보존했던 집이다. 윤동주는 1941년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를 발간하려 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민족‧한글 탄압이 극심했던 일제의 검열에 걸릴 것이 자명했기 때문이다. 원고를 윤동주의 후배이자 벗인 정병욱이 자기 집의 마루 밑에 몰래 간직했다가 해방이 되자 책으로 펴냈다. 정병욱 가옥은 1925년에 건립된 목조슬레이트 주택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광양시

    청매실농원에서 시작된 광양매화축제
    광양매화축제는 1997년부터 시작된 매화꽃 축제이다. 매년 3월에 개최되는 광양매화축제의 발단은 1995년 청매실 농원이 주관한 청매실 농원 매화축제였다. 50여년 전 광양 다압면으로 시집온 홍쌍리 여사가 황무지 야산에 매화나무를 심고 매실농사를 지어 매화마을을 만들었다. 광양매화축제는 최근 대한민국 빅데이터 축제대상을 받았는데, 원거리에서 오는 방문객의 증가율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광양매화축제 기간에 이 지역을 다녀간 관광객이 134만명으로 집계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광양가볼만한곳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