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부산 향토음식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부산 >중구

    ‘빨간고기’의 정체를 파헤친다, 눈볼대
    ‘빨간고기’, 고기는 원래 다 빨간색 아닌가 싶지만, 사실 이 명칭은 생선을 지칭하는 것이다. 손바닥만한 크기에, 눈이 아주 큰 귀여운 모습을 하고 있어 '빨간 고기'라 불리는 눈볼대는 회를 비롯해 다양한 방법으로 먹지만 구이로 먹었을 때 제일 맛있다. 뜨거운 기름을 비늘에 부어 튀겨내고, 다시 구우면 껍질은 과자와 같이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고급 생선구이가 완성된다. 눈물나게 맛있으면서 눈물나게 비싸다고 소문난 이 생선의 정체를 알아보자.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부산 >중구

    보따리상을 통해 만들어진 유부 보따리
    요즘에는 해외직구가 간편해져 인터넷으로 클릭 한 번 하면 먼 나라의 물품이 내 집 현관문 앞까지 배송되는 시대라지만, 예전에는 국내에서 팔지 않는 물건을 구하기란 쉽지 않았다. 그런 물품들이 꼭 필요한 경우, 해외에서 돌아오는 지인에게 부탁하거나 이런 일을 전문적으로 하는 상인들에게 맡기고는 했는데, 국내에 정식 수입되지 않던 물품을 개인적으로 들여와 팔던 이들을 두고 보따리상이라 불렀다. 그들이 자주 오가던 항구 부산에 가면 그 시대의 역사를 짐작할 수 있는 음식이 있으니, 바로 유부 보따리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부산 >기장군

    말똥성게알을 올린 부산 비빔밥, 앙장구밥
    외국인들에게 한국 음식을 떠올려보라고 하면 가장 먼저 나오는 것이 비빔밥일 것이다. 전라도의 전주비빔밥, 강원도 영월의 산채비빔밥, 경상도의 진주비빔밥 등 비빔밥의 민족이라고 할 만하다. 각 지역의 특산물을 푸짐하게 얹어 비벼 먹는 비빔밥에는 나물이나 육고기만 들어가는 것이 아니다. 해양도시 부산에서는 성게 알로 비빔밥을 해먹는데, 바다가 쌀쌀해지기 시작하는 가을부터 제대로 즐길 수 있는 부산 비빔밥의 이름은 앙장구밥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