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안성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경기도 안성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안성시

    고구려의 전성기를 볼 수 있는 안성 도기동산성
    4~6세기 사이에 백제가 축조했고, 백제가 웅진으로 천도한 이후에 고구려가 활용한 경기 남부지역에서 최초로 확인된 목책산성이다. 고구려 관련 유적과 연계하여 한강이남 지역에서의 고구려 영역확장과 남진 경로를 살펴 볼 수 있어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높다. 또한 목책구조가 잘 남아 있는 드문 사례로 삼국시대 책(柵)의 구조를 파악할 수 있어 고대 성곽 연구에 있어서도 중요한 자료로 주목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안성남사당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안성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4건)
  • 지역문화 Pick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안성시

    물구나무를 서거나 재주를 넘는 땅재주
    땅재주는 땅재주꾼이 어릿광대를 대동하고 음악 반주에 맞추어 땅 위에서 물구나무를 서거나 재주를 넘는 등 신체를 활용하여 다양한 기예를 보여주는 전통 연희이다. 조선시대 후기 땅재주꾼들은 전국의 장터를 다니며 공연하였다. 남사당패들이 땅재주를 살판이라 부르는 것은 그만큼 위험이 따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땅재주는 땅재주꾼이 벌이는 기예와 땅재주꾼과 어릿광대가 서로 주고받는 재담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안성시

    놋그릇을 만드는 유기장
    유기(鍮器)는 구리에 주석을 합금한 청동, 아연을 합금한 황동의 일종으로 만든 그릇이다. 유기[놋그릇]를 만드는 곳을 ‘놋점’이라고 하고, 놋쇠를 다루어 각종 기물을 만드는 기술 및 그 일에 종사하는 장인을 ‘유기장’이라고 한다. 조선 중·후기에 들어서 지방마다 ‘놋점’이 생겨나 각종 유기를 만들었다. 그러나 반가(班家)나 지방의 부호들은 맞춤그릇을 사용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안성시

    여성 최초로 남사당패 우두머리가 된 바우덕이
    남사당은 마을과 장터를 오가며 춤과 노래 등을 공연했던 전문 예인집단을 말한다. 남사당은 원래 남성들만으로 구성된 집단이었는데, 남사당에서 최초로 꼭두쇠가 된 여성이 바우덕이다. 그녀는 경기도 안성시를 주 무대로 활동했으며, 서운면 청룡사에서 생을 마감했다. 현재 안성시에서는 그녀를 기념하는 ‘안성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를 개최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안성가볼만한곳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안성시

    상소를 올리고 죽은 오두인의 고향에 세워진 덕봉서원
    덕봉서원은 숙종 대의 문신인 오두인을 배향하는 서원이다. 오두인은 장희빈을 왕후의 자리에 앉히기 위해 인현왕후를 폐위하려는 숙종의 명을 거스르는 상소를 올렸다. 부모가 화평하지 않으면 자식이 화평할 수 없듯 선비들과 백성들이 모두 슬퍼하니 사심을 버리고 인심과 하늘의 뜻을 따르라는 유교적 논리로 임금의 명에 반대한 것이다. 상소를 보고 격노한 숙종은 상소문을 작성한 이들을 불러 가혹한 심문을 하였고, 다음날 유배를 가던 길에 오두인은 숨을 거두었다. 서원과 멀리 않은 곳에 오두인의 종갓집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안성의병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안성시

    안성의병장 홍계남장군 고루비
    임진왜란 때 크게 활약한 의병장 홍계남장군을 기리기 위해 세운 비로, 그의 옛 싸움터인 목촌의 야산 중턱에 자리하고 있다. 홍계남장군이 전사한지 140여년 만에 그의 고향인 안성주민들이 장군의 공을 잊지 못하여 돌을 다듬어 그가 싸우던 지역에 비석을 세우고 그 공적을 기록한 것이 고루비이다. 옛날에 진대가 있던 자리에 비를 세웠다 하여 고루비라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안성시

    안성에서 활약한 의병장 홍계남
    홍계남(洪季男)은 1590년(선조 23) 통신사 군관으로 황윤길(黃允吉)·김성일(金誠一) 일행을 따라 일본에 건너갔다가 1591년에 돌아왔다.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아버지 홍언수와 함께 안성에서 의병을 일으켰고, 부천의 옛 지역인 부평도호부에서 활동하면서 전공을 세워 첨지로 승진하였다. 홍언수가 왜군과의 전투에서 순절한 이후 홍언수를 대신하여 의병을 이끌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