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영광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영광군

    물질이 개벽되니 정신을 개벽하자, 영광 원불교 영산대각전
    전라남도 영광군 영산성지는 원불교 5대 성지 가운데 한 곳으로서, 원불교가 태동한 근원 성지로 불린다. 소태산 박중빈 대법사가 태어난 곳인 동시에, 큰 진리를 깨달아 종교 활동을 시작한 곳이 영산성지다. 영산성지의 영산대각전은 1936년에 건립된 종교 집회 시설이다. 세로로 긴 직사각형 강당인 영산대각전은 불단 부분의 법신불 일원상 외에는 장식이 없는 일체형 공간이다. 영산대각전은 허례와 허식을 배격하고, 우주의 이법이자 힘인 일원상의 교리만을 간결하고 정갈하게 전하는 민족 종교의 모습을 표상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영광군

    ‘파시’를 아십니까, 영광 법성리 일본식 여관
    법성포 일본식 여관은 1930년대 초 ‘기쿠야’라는 상호의 숙박업소였다. 당시 법성포는 파시가 불야성을 이루던 흥성하는 항구였으므로 여러 곳의 여관이 있었다. 그러나 현재는 기쿠야 여관만 남았다. 2층으로 지어진 기쿠야 여관은 한눈에 일본식을 직감하게 하지만 해방 이후 소유권을 갖게 된 집안이 살림집으로 사용하면서 꾸준히 손질하고 가꾸어온 덕에 모습을 유지할 수 있었다. 법성포의 옛 영화는 쇠락했지만, 건축물은 남아 근현대 삶의 한 단면을 보여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영광군

    칠산바다의 해풍이 숙성시킨 꿀맛, 영광 보리굴비
    영광 굴비는 칠산 앞바다에서 잡은 조기를 1년 이상 간수를 뺀 소금으로 간을 하여 법성포의 해풍에 말린 후 생보리에 넣어 숙성시킨 전라남도 영광군의 특산물이다. 특히 양력 4월 20일경인 곡우(穀雨)에 어획한 조기는 ‘곡우살조기’ 또는 ‘오사리조기’라 하여, 이 조기로 만든 굴비는 오사리 굴비라 하여 최고로 여겼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영광지명유래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영광군

    돌부처 귀에 피가 흘러 칠산바다가 된 사연
    아주 옛날 칠산바다는 원래 일곱 개의 고을이 있던 육지였다. 어느 날 나그네가 서 영감 집에 하루 묵고 가면서 보답으로 뒷산의 돌부처 귀에 피가 나면 고을이 물에 잠길 것이라 알려줬다. 서 영감이 매일 돌부처 귀를 확인하자, 마을 백정이 장난으로 돼지 피를 돌부처에 묻혔다. 서 영감은 바로 마을 사람들에게 알리고 높은 산으로 피했다. 고을 원님도 피했다. 그러나 마을 사람들은 듣지 않았고, 결국 마을은 바다에 잠겼다. 이후 사람들은 칠산 고을이 있던 자리를 칠산바다라 불렀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영광 가볼만한곳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4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영광군

    칠산어장을 대표하는 영광 법성포
    전라남도 영광군에 속한 법성포는 영광굴비로 널리 알려진 곳이다. 이 곳은 칠산어장과 인접하고 있어 여기에서 잡힌 수많은 해산물이 이 포구로 옮겨와 전국으로 팔려나간다. 특히 조기가 많이 잡히던 철에는 전국에서 몰려든 어선들로 인해 북새통을 이루었으며, 객주와 상인들도 거주해 있었다. 칠산어장에서 조기가 사라지면서 예전의 화려했던 명성은 사라지긴 했지만 오늘날 남아 있는 흔적을 통해 그러한 모습을 유추해 볼 수 있다. 법성포 주변에는 백수해안도로 등의 관광지가 있어 좋은 여행지로서도 매력을 가지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영광군

    달이 지는 모습의 영광 낙월도
    전라남도 영광군에 속한 낙월도는 상낙월도와 하낙월도 두 섬으로 나뉘어져 있다. 섬의 모습이 달이 지는 모습과 유사하다고 붙여진 이 섬에 사람들이 정착하게 된 것은 임진왜란 이후이다. 이 곳에서 생산되는 농작물은 그 양이 적은 반면, 바다에서 생산되는 새우와 조기, 그리고 어종은 무척 풍부한 편이다. 특히 멍텅구리배를 이용하여 잡는 이 지역의 젓새우는 인기가 무척 좋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영광군

    서해 끝자락을 지키는 전남 영광의 안마도
    안마도는 서해의 끝에 있는 섬인 만큼 닿기도 쉽지 않은 섬이다. 하지만 전해지는 이야기도 많고 산지와 초지 그리고 바다에 배를 타고 나가면 기암괴석의 바위들이 눈을 사로잡는다. 비교적 고급 어종이 주로 잡혀 낚시하는 사람들에게는 낚시로 이미 유명하지만 등산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도 최근 각광받고 있다. 아직 관광을 위한 시설이 부족하고 섬으로 들어가는 배가 하루에 한두 번 그것도 시간이 일정치 않아서 계획을 잘 세워서 움직여야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영광 가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영광군

    세 효자의 정문을 모셔둔 대문채, 영광 매간당
    전라남도 영광군 동서면 동간리에 위치한 매간당은 조선후기 가옥 중 하나로, 연안김씨 직강공파의 종택이다. 연안김씨 직강공파 시조의 4대손인 김영(金嶸, 1540년생)이 영광군수로 부임하는 숙부 김세를 따라와 정착한 후 그 후손들이 거주하고 있다. 1868년에 안채를 지었으며, 나머지 3개 건물이 잇따라 개축과 신축으로 완성되었다. 마을 뒤쪽인 남쪽에 안산이 있어 집은 북향으로 앉아 있다. 남북으로 완만한 비탈에 안채와 사랑채를 축대를 쌓고 세웠다. 현달한 조상을 선양하기 위해 대문 위에 정문을 건립하는 등 독특하고 구성진 공간의 묘미가 돋보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영광군가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영광군

    전남 최고의 불천위제(不遷位祭)를 지내는 영광 이규헌 가옥
    영광 이규헌 가옥은 조선 개국(1392년)부터 이어져온 전주 이씨 완풍대군파 양도공 가문의 종가 가옥이다. 양도공 종가의 파조(派祖)는  이원계(태조 이성계의 형)이다. 종가는 가문의 보물(영정과 이응도) 이야기와 가훈으로 많은 인재를 키웠고, 충과 효의 전통을 계승하였다. 완풍대군파 양도공 종가는 24대를 이어왔고, 영광 이규헌 가옥은 1987년 전라남도 민속문화재 제22호로 지정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영광 향토음식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영광군

    크기에 한 번 맛에 두 번 놀라는 영광 덕자찜
    전라남도 앞바다에 서식하는 특별한 생선인 덕자는 예로부터 영광의 여름 밥상에 올라가는 귀한 생선이었다. 생김새가 병어와 비슷하여 덕자의 어종에 대해서는 여러 의견이 있지만, 그 압도적인 크기는 병어와 구분되는 가장 큰 특징이 아닐까 싶다. 이 거대한 크기에서 비롯된 쫄깃한 식감과 고소한 맛을 극대화하기 위하여 영광에서는 조림보다는 찜으로 덕자를 요리하여 상 위에 올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