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테뫼식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역사를 알 수 있는 유일한 성, 부여 가림성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부여군

    역사를 알 수 있는 유일한 성, 부여 가림성

    해발 250m의 성흥산 장상부에 테뫼식으로 쌓은 백제의 전형적인 석축 산성이다. 백제의 수도였던 웅진성과 사비성을 지키기 위하여 금강 하류 부근에 쌓은 1,200m의 석성이다. 산 정상에서는 강경읍을 비롯한 금강 하류 일대가 한눈에 내려다 보이며, 501년(백제 동성왕 23)에 위사좌평 백가(苩加)가 쌓았다고 전한다. 백제 때 쌓은 성곽 가운데 연대를 확실히 알 수 있는 유일한 성이고, 옛 지명을 알 수 있는 유적으로 매우 중요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신기리 산성의 쌍둥이, 북부동 산성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양산시

    신기리 산성의 쌍둥이, 북부동 산성

    양산의 시가지를 발 밑에 두고 멀리 낙동강까지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전망이 좋은 해발 195m의 동산의 꼭대기 부근에 만들어진 돌로 쌓은 테뫼식 산성이다. 신라 때 낙동강을 따라 수도 경주로 침입하려는 왜구를 막기 위해서 처음 쌓은 것으로 여겨진다. 지금은 성곽과 성벽 모두 파괴되고 허물어진 상태로 남아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봉서사를 감싸고 있는 건지산성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서천군

    봉서사를 감싸고 있는 건지산성

    건지산의 정상부근을 에워싼 말안장 모양의 내성과 그 서북쪽 경사면을 둘러싼 외성의 2중구조로 되어있는 산성이다. 내성은 흙으로 쌓았고 외성은 돌과 흙을 함께 사용하여 쌓았다. 이러한 2중구조의 산성은 특히 백제 말에 나타난 새로운 산성의 형식으로 알려져있다. 쌓은 시기는 백제 말에서 통일신라 전기로 보고 있다. 테뫼식산성이 350m, 포곡식산성이 1,384m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