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토성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풍납토성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 지역문화 Pick (1건)
자세히보기
  • 서울 한강유역을 지켰던 강남 삼성동토성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서울특별시 >강남구

    서울 한강유역을 지켰던 강남 삼성동토성
    고대 백제의 역사가 숨 쉬고 있는 삼성동 토성의 역사를 기록한 책자. 토성은 한성백제의 수도였던 풍납, 몽촌토성을 지키는 한강의 요충지로 현재의 봉은사와 경기고등학교~삼성 배수지 일대의 구릉에 자리잡고 있다. 70년대 이후 강남 대개발로 인해 사라지고 있는 토성의 역사적 성격과 의의를 다각도로 조명한 콘텐츠.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의 첫 궁성, 서울 풍납동 토성
    백제초기의 토성으로 백제 286년(책계왕 원년)과 475년(개로왕 21) 조에 보이는 사성에 비정된다. 성의 성격에 대해서는 도성인 위례성으로 보는 견해와 방어성으로 보는 두 가지 의견이 엇갈리고 있으나 여러 차례의 발굴조사 결과 경당지구와 197번지 일대의 풍납토성 중앙부에는 궁전이나 신전, 관청 건물 등 궁성 내 특수건물이 밀집 분포하였을 가능성이 높다. 또한 풍납동 토성은 백제 한성 시대의 첫 궁성인 ‘하남위례성’일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의 전략적 요충지, 몽촌토성
    한강의 지류인 성내천 남쪽에 있으며, 둘레가 약 2.7㎞ 되는 백제 전기의 토성이다. 성벽의 축조는 순염토와 모래가 섞인 점질성 토양을 물에 개어 굳게 다진 것처럼 견고하게 쌓았으며, 성벽 위의 성가퀴가 하나로 이어져 있어서 그 성가퀴 위에 목책을 설비하였다. 또 토성 밖 둘레에는 해자시설이 되어 있었다. 성의 성격에 대해서는 두 가지 의견이 있는데, 백제의 도성인 위례성이라는 견해와 방어용 성이라는 견해가 있으나 낙랑, 말갈 등 북방으로부터의 지속적인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국사적 목적으로 3세기 중후반경 전략적 요충지로서 몽촌토성을 축조한 것으로 추정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백제 초기의 토성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의 첫 궁성, 서울 풍납동 토성
    백제초기의 토성으로 백제 286년(책계왕 원년)과 475년(개로왕 21) 조에 보이는 사성에 비정된다. 성의 성격에 대해서는 도성인 위례성으로 보는 견해와 방어성으로 보는 두 가지 의견이 엇갈리고 있으나 여러 차례의 발굴조사 결과 경당지구와 197번지 일대의 풍납토성 중앙부에는 궁전이나 신전, 관청 건물 등 궁성 내 특수건물이 밀집 분포하였을 가능성이 높다. 또한 풍납동 토성은 백제 한성 시대의 첫 궁성인 ‘하남위례성’일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북도 >청주시

    청동기 시대에 사용된 정북동토성
    미호천변 평야의 중심에 있는 평지에 흙으로 쌓은 성이다. 평면형태는 남북 방향을 장축으로 한 거의 정방형에 가까운 형태를 가지고 있다. 성벽의 둘레는 약 675m이고 높이 3.5m, 폭은 8∼13m 정도 된다. 성안에서는 주거지, 기둥구멍, 길, 돌무더기 등이 확인되었고, 성 밖에서는 성을 물로 둘러싸 보호하는 해자를 확인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정읍시

    정치·행정·문화의 중심, 정읍 고사부리성
    정읍시 고부면 소재지 뒤편에 자리하고 있는 높이 132m의 성황산 정상부와 그 서쪽 126m의 봉우리를 감싸고 있는 성이다. 조선시대 전기까지 석성(石城)이었으나 조선조 후기에 토성(土城)으로 개축된 성곽으로 둘레는 1,050m이다. 백제시대에 처음 축조되어 통일신라 때 고쳐 지었고, 고려시대를 거쳐 조선시대 1765년(영조 41) 읍치(邑治)가 이전되기까지 계속적으로 활용되었던 성곽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용인시

    대몽항쟁기 살리타이를 사살한 격전지 처인성
    처인성은 경기도 기념물 제44호로 경기도 용인시 남사면 아곡리 산 43번지의 해발 70m 낮은 구릉에 조성된 토성이다. 이 성은 1232년 몽골의 침입 때 적장 살리타이를 사살한 성으로 인근 화성이나 진위의 백성들이 난을 피하던 성곽이었다. 용인은 용구현과 처인현이 합쳐져 만들어진 지명인데, 처인부곡민이 몽골과의 항전에서 공을 세워 처인현으로 승격되므로써 용인지명에 쓰였던 것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익산토성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익산시

    백제의 풍요을 담고 있는 익산토성
    오금산 정상에서 남쪽으로 작은 계곡을 둘러싸고 있는 산성으로 흙과 돌을 사용하여 포곡식으로 쌓았으며, 둘레는 690m로 오금산성(五金山城) 또는 보덕성(報德城)이라고도 한다. 성을 쌓은 시기는 이곳에서 발견되는 유물들을 볼 때 6세기 후반에서 7세기 전반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는 남문이 있던 자리와 성문 밑으로 개울물이 흐르도록 했던 수구자리, 그리고 건물이 있었던 자리가 남아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정북동토성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북도 >청주시

    청동기 시대에 사용된 정북동토성
    미호천변 평야의 중심에 있는 평지에 흙으로 쌓은 성이다. 평면형태는 남북 방향을 장축으로 한 거의 정방형에 가까운 형태를 가지고 있다. 성벽의 둘레는 약 675m이고 높이 3.5m, 폭은 8∼13m 정도 된다. 성안에서는 주거지, 기둥구멍, 길, 돌무더기 등이 확인되었고, 성 밖에서는 성을 물로 둘러싸 보호하는 해자를 확인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몽촌토성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 지역문화 Pick (1건)
자세히보기
  • 서울 한강유역을 지켰던 강남 삼성동토성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서울특별시 >강남구

    서울 한강유역을 지켰던 강남 삼성동토성
    고대 백제의 역사가 숨 쉬고 있는 삼성동 토성의 역사를 기록한 책자. 토성은 한성백제의 수도였던 풍납, 몽촌토성을 지키는 한강의 요충지로 현재의 봉은사와 경기고등학교~삼성 배수지 일대의 구릉에 자리잡고 있다. 70년대 이후 강남 대개발로 인해 사라지고 있는 토성의 역사적 성격과 의의를 다각도로 조명한 콘텐츠.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의 첫 궁성, 서울 풍납동 토성
    백제초기의 토성으로 백제 286년(책계왕 원년)과 475년(개로왕 21) 조에 보이는 사성에 비정된다. 성의 성격에 대해서는 도성인 위례성으로 보는 견해와 방어성으로 보는 두 가지 의견이 엇갈리고 있으나 여러 차례의 발굴조사 결과 경당지구와 197번지 일대의 풍납토성 중앙부에는 궁전이나 신전, 관청 건물 등 궁성 내 특수건물이 밀집 분포하였을 가능성이 높다. 또한 풍납동 토성은 백제 한성 시대의 첫 궁성인 ‘하남위례성’일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의 전략적 요충지, 몽촌토성
    한강의 지류인 성내천 남쪽에 있으며, 둘레가 약 2.7㎞ 되는 백제 전기의 토성이다. 성벽의 축조는 순염토와 모래가 섞인 점질성 토양을 물에 개어 굳게 다진 것처럼 견고하게 쌓았으며, 성벽 위의 성가퀴가 하나로 이어져 있어서 그 성가퀴 위에 목책을 설비하였다. 또 토성 밖 둘레에는 해자시설이 되어 있었다. 성의 성격에 대해서는 두 가지 의견이 있는데, 백제의 도성인 위례성이라는 견해와 방어용 성이라는 견해가 있으나 낙랑, 말갈 등 북방으로부터의 지속적인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국사적 목적으로 3세기 중후반경 전략적 요충지로서 몽촌토성을 축조한 것으로 추정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