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호랑이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호랑이비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울산 >울주군

    남편 무덤을 지킨 열녀와 그녀를 지킨 호랑이, 울산 정려비와 호랑이비
    울산광역시 울주군 상북면 향산리에는 열녀 동래 정씨의 정려비와 호랑이비가 있다. 동래 정씨는 남편이 세상을 떠나자 3년간 무덤 곁을 지내기로 결심하였는데, 큰 호랑이가 나타나 정씨 곁을 지켜주었다. 어느 날 호랑이가 위기에 처한 꿈을 꾼 정씨는 호랑이를 함정에서 구해주었다. 3년상을 마친 정씨가 자결하려 하자 남편의 무덤이 열려 들어가 합장하게 되고, 호랑이도 며칠 뒤 죽어 가족들이 무덤을 만들어 주었다. 이렇듯 두 비석에는 동래 정씨와 호랑이의 아름다운 사연이 전해져 오늘날까지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신출귀몰 백두산호랑이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하동군

    병든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호랑이로 둔갑한 최선비
    경상남도 하동군 청암면 묵계리 학동마을에는 ‘최씨내골’이라고 부르는 골짜기가 있다. 이 골짜기는 옛날 최씨 성을 가진 사람이 살았다고 붙여진 이름이며, 그에 관한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학동마을에 살던 최선비가 아버지의 병을 고치기 위해 호랑이로 변신하여 개를 잡아다가 드렸다. 그런데 아내가 변신술 주문이 적힌 책을 태워버려 다시 사람이 되지 못하고 죽을 때까지 호랑이로 살았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화성시

    호랑이를 죽이고 아버지의 원수를 갚은 효자 최루백
    경기도 화성시 봉담읍 분천리에는 고려 때 ‘하늘이 내린 효자’라고 불렸던 최루백의 효자비각이 있으며, 그 일대에는 지극한 효자였던 최루백에 관한 이야기가 전한다. 최루백의 아버지가 사냥을 나갔다가 호랑이에게 잡아 먹히자 최루백 홀로 호랑이를 죽이고 아버지의 원수를 갚았고, 그런 후 아버지의 묘소에서 삼 년 동안 정성껏 모셔서 죽은 아버지도 감동하게 했다는 이야기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고성군

    삼 부처의 도움으로 목숨을 구하고 아내를 얻은 아들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과 인제군 북면의 경계에 있는 진부령에 향로봉사가 있었다고 한다. 현재 절터를 확인할 수는 없으나, 단명할 운명을 갖고 태어난 아들이 향로봉사에 모신 삼 부처의 도움으로 호환을 막고 아내를 얻었다는 이야기가 지금까지 전해지고 있다. 이 이야기는 주인공인 아들을 통해 누구나 노력으로 자신의 운명을 바꿀 수 있다는 긍정적이고 낙관적인 세계관을 드러내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파주시

    호랑이에게 죽은 원혼을 달래기 위한 무언극, 호영산호대감놀이
    호영산호대감놀이는 경기도 파주의 굿놀이로 호랑이에게 죽은 원혼을 달래고 더 이상 사상자가 생기지 않도록 기원하기 위해 벌였다. 산에 호랑이가 좋아하는 개를 묻어둬서 사람에게 피해가 가지 않게 한다는 내용이다. 놀이는 군웅할아버지가 호랑이 사냥을 나가는 장면으로 시작하여 활을 쏴서 액막이를 한 후 호영산호대감 놀이를 벌이는 것으로 끝이 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남 >청양군

    "액운아 물렀거라! 호랑이 납신다.", 청양 마제범놀이
    청양 마제범놀이는 도림리 마제마을에서 범의 형상을 만들어 정월대보름에 집집마다 다니며, 액운을 쫓아내는 집단적 세시놀이 형태이다. 주로 남자들이 전승을 주도하는데, 진행방식은 경기도와 충청도 지방의 거북놀이와 유사하며, 현재 전승이 중단된 상태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진도군

    서로를 지켜준 효자와 호랑이
    옛날 전라남도 진도군에 효자가 있었는데, 아버지가 돌아가시자 묘를 지키며 살게 되었다. 밤에 갑자기 호랑이가 나타나더니 효자의 곁에 누워 있다가 아침이 되자 떠났다. 그 후로 매일 밤 호랑이가 찾아와 효자의 잠자리를 지켜주었다. 그렇게 3년이 되던 날 밤 효자의 꿈에 호랑이가 나타나 해남의 어느 마을에서 덫에 걸렸으니 구해달라고 하였다. 효자가 해남에 가보니 정말 호랑이가 죽을 위기에 처해 있었다. 효자는 호랑이를 만지면 죽이지 않겠다는 사람들의 말을 듣고 호랑이를 쓰다듬어 구해주었다. 함께 돌아오는 길에 호랑이는 사라졌고 효자의 소문이 퍼져 임금으로부터 정문을 하사받았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