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경상남도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테마스토리 경남 >의령군

    의령 3味를 모두 맛볼 수 있는 의령전통시장
    경상남도 의령군 의령읍 서동리에 의령전통시장이 있다. 의령전통시장은 조선시대에 개설되었던 의령장의 명맥을 잇는 유서 깊은 전통시장이다. 의령은 예부터 소의 고장으로 불렸을 만큼 의령장의 우시장은 전국적으로 유명했다. 당시 장날이면 소를 사기 위해 전국에 많은 장꾼이 모여들었다고 한다. 현재 의령전통시장은 의령군민뿐만 아니라 많은 관광객이 방문하는 시장이다. 특히 의령군을 찾는 관광객들은 의령 3味인 의령 망개떡, 의령 메밀국수, 소고기국밥을 맛보기 위해 의령전통시장을 찾는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창녕군

    얼큰한 수구레국밥이 떠오르는 창녕장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술정리에는 창녕장이 있다. 창녕장은 1900년대를 전후로 하는 구한말 보부상들이 집결하는 규모가 큰 오일장이었다. 당시 경상도 지역에서 손에 꼽힐 정도로 유명했다고 한다. 창녕장은 주요 장터인 창녕장, 시외버스터미널, 옛 공설운동장 부근 등 세 구역으로 나누어져 있다. 옛 공설운동장 부근에서는 창녕 특산물인 고추와 마늘만 취급하고 있다. 창녕장은 가축시장도 유명해 전국의 가축이 매매되고 있다. 수구레국밥은 창녕장의 유명한 먹거리로 명물이 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거제시

    고현항에서 잡은 신선한 해산물로 활기가 넘치는 거제고현시장
    경상남도 거제시 고현동에는 거제고현시장이라는 전통시장이 있다. 거제시 고현동의 번화가에 위치하며 거제시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시장에서는 고현항을 통해 들어오는 신선한 해산물을 비롯한 다양한 품목을 취급한다. 상설시장도 운영하면서 매월 끝자리 5일, 0일에는 오일장도 열린다. 현대식으로 깔끔하게 정비되어 쾌적한 쇼핑 환경을 갖추고 있으며, 비대면 배송 서비스인 ‘고현시장콜’도 운영된다. 거제고현시장 인근에 거제포로수용소유적공원도 위치하고 있어 함께 둘러볼 만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경상남도 문화예술인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3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경남 >고성군

    신필인가? 황칠인가? 경남 고성 출신의 서예 대가 ‘묵근자(墨根子)’
    고성이 낳은 서예의 대가로는 단연 행촌 이암 선생을 빼놓을 수 없다. 행촌은 고려 말 문하시중으로 오늘날로 치자면 국무총리급에 해당하는 정치인이자 행정가였지만 무엇보다 작가이자 서예가로서 문명과 필명을 드높였던 인물이다. 행촌 이후로 고성을 빛낸 서예의 인물로서는 구한말의 묵희가 있다. 자는 정회(正晦), 호는 구절산인(九節山人), 경산(敬山), 묵근자로 불렀다. 묵근자의 정확한 생몰연대나 가족은 알 수 없으나 그가 남긴 유작으로 그는 신필의 경지에 오른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밀양시

    이검무를 춘 검무의 일인자 운심
    경남 밀양시 상동면 안인리 신안마을 뒷산에는 ‘기생무덤’이 하나 있는데, 이 무덤에 벌초를 해주면 하는 일이 잘 이루어지고 가정에 행운이 들어온다는 속설이 전해내려와 명절이면 많은 사람들이 모여들곤 했다. 지금은 ‘밀양검무보존회’가 벌초를 한다. 이 무덤이 18세기 중엽에 타고난 미모와 검무(劍舞)로 조선의 화류계를 풍미했던 밀양기생 운심의 묘이다. 운심은 신라 화랑들의 무예무술을 조선의 예술로 재생시킨 검무의 어머니다. 두 개의 날카로운 칼을 양손에 사뿐히 쥐고, 여러 가지 동작을 묘사하는 이검무(二劍舞)가 운심의 특기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고성군

    고성오광대 말뚝이로 활동한 멋진 한량, 금산 조용배
    금산 조용배는 1929년 9월 6일 경남 고성군 거류면 용산리 157번지에서 아버지 조순조(趙順祚)와 어머니 허두남(許斗南) 사이에서 태어났다. 타고난 예인의 기질을 가졌던 금산은 일찍 승려가 되기 위해 입산하여 시.서.화는 물론 승무.장구.아쟁.대금 등 못 다루는 악기가 없을 정도로 통달한 후 하산하여 고성오광대 장기를 전수 받아 인간문화재 제49호(말뚝이)로 지정되어 왕성하게 활동하였으나 과로로 1991년에 작고한 이 땅의 마지막 한량이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통영시

    케이블카로 쉽게 오를 수 있는 경남 통영의 미륵산 봉수
    미륵산 봉수는 경상남도 통영시 산양읍 영운리에 소재한 미륵산에 있다. 이 봉수는 고려 말에 축조했을 것으로 추정하며, 남동쪽에 있는 거제 가라산 봉수에서 신호를 받아 북서쪽에 있는 우산 봉수로 연결했던 연변봉수였다. 봉수의 흔적으로 미륵산 제2봉에 돌무더기와 함께 건물터 등이 남아 있다. 현재 미륵산 정상부에는 한려수도 조망 케이블카가 설치되어 있어 누구나 쉽게 정상까지 오를 수 있다. 특히 정상에서 조망할 수 있는 풍경은 ‘통영 8경’ 중 하나로 꼽힐 만큼 탄성을 자아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하동군

    섬진강 하구를 한눈에 관망하는 경남 하동의 두우산 봉수대
    두우산 봉수대는 경상남도 하동군 금성면 고포리와 궁항리 경계에 있는 두우산 정상부에 있다. 두우산 봉수대에서는 경상도와 전라도의 경계인 섬진강 하구와 광양만 일대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다. 이 봉수대에 관한 초기 문헌이 없어 건축 시기와 연결로를 확인할 수는 없다. 다만 두우산 봉수대가 연변봉수에 해당하는 만큼 섬진강 하구와 남해를 관찰하여 적이 침입했을 때 금오산봉수에 연락하거나, 지역 내 위급 상황이 생겼을 때 알려 주는 기능을 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두우산 봉수대 인근에는 장군 발자국에 관한 이야기가 전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의령군

    미타산성 안에 있는 경남 의령의 미타산 봉수
    미타산 봉수는 경상남도 의령군 부림면 묵방리에 소재한 미타산에 있다. 이 봉수는 고려 말에서 조선 초에 축조된 것으로 추정하며, 남쪽에 있는 가막산 봉수에서 신호를 받아 북쪽에 있는 합천 미숭산 봉수로 연결했던 내지봉수였다. 2006년 미타산성에 대한 발굴조사를 통해 봉수의 규모가 확인되었다. 또한, 미타산에는 유학천의 발원지로 알려진 미타샘이 있으며, 이 샘에 얽힌 전설이 전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함양군

    여성의 편의를 고려한 함양 허삼둘 고택
    함양 허삼둘 고택은 경상남도 함양군 안의면 금천리에 있는 고택으로 윤대흥과 허삼둘 부부가 일제강점기인 1918년에 지은 가옥이다. 허삼둘 가옥은 조선 사대부집의 형태는 유지하면서 여성 편의를 고려한 여성 중심의 가옥배치를 했다. 1984년 국가민속문화재 제207호로 지정되었는데 문화재지정 당시 허삼둘이 생존해 있어 허삼둘 가옥으로 불리게 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창녕군

    술정리 삼층석탑을 품고 있는 창녕 진양하씨 고택
    창녕 진양 하씨 고택은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술정리에 있는 가옥이다. 안채, 사랑채, 대문간채로 되어 있는데 1968년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된 것은 안채만이다. 안채는 현 소유자인 하경목의 18대 조상이 1425년(세종 7)에 지었다고 하나 건물 수리과정 중 상도리에서 발견한 ‘건륭 25년’(1760년) 이라는 기록으로 보아 1760년에 중건했거나 수리한 것으로 여겨진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거창군

    전통 깊은 근대 한옥, 거창 황산리 신씨고가
    경상남도 민속문화재 제17호인 거창 황산리 신씨고가는 배산임수 지형의 황산리에 자리하고 있다. 황산리는 황토 백산에서 유래한 지명으로, 빼어난 경관을 자랑하는 수승대의 동북쪽에 위치한다. 거창 황산리 신씨고가는 1920년대에 천석꾼이었던 신도성이 지은 근대식 한옥으로 실용성과 기능성을 중요시하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거창군은 중종 비였던 단경왕후 신씨를 주인공으로 한 드라마 ‘7일의 왕비’와 거창 황산리 신씨고가를 연계하여 홍보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경상남도 석장승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2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경남 >산청군

    지리산 천왕봉에 모셔진 지리산 성모상
    지리산 성모상은 경상남도 산청군 시천면 중산리에 있는 여신 석상이다. 중산리는 지리산 중턱에 위치한 마을로 지리산 성모상은 지리산의 수호신으로 여겨지고 있다. 지리산 성모상을 언제 만들었는지는 알 수 없으나, 1972년에 분실되었던 것을 1987년에 천왕사 주지 혜범이 꿈의 계시를 받아 찾아내어 천왕사에 봉안하였다. 지리산 성모상은 마고여신설과 왕건의 어머니설이 전해지고 있다. 지리산 성모상은 여러번 분실되었다가 현재의 자리에 복원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사천시

    마을 입구와 중앙에 8기가 서 있는 경남 사천의 가산리 석장승
    가산리 석장승은 경상남도 사천시 축동면 가산리에 세워져 있다. 가산리 마을에서는 가산리석장승을 ‘석장승’, ‘벅수’, ‘신장’, ‘수위신장’, ‘수호장승’ 이라고 부른다. 가산리 석장승은 모두 8기이며, 마을 입구 삼거리 양쪽에 남장승과 여장승이 각각 2기, 마을 중앙 당수나무 밑에 남장승과 여장승이 각각 2기가 세워져 있다. 당산제는 매년 정월 보름날 아침에 지내며, 당산제를 마치면 마을 중앙에 있는 장승에 장승제를 지내고, 다음으로 마을 입구에 있는 장승에 장승제를 지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의령군

    의병의 전승지였던 경남 의령의 호미산성
    경상남도 의령군 정곡면 죽전리 호미산 정상부에 호미산성이 있다. 호미산성은 가야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며, 임진왜란 때 곽재우 장군과 의병들이 왜군에게 승리한 전승지로 알려져 있다. 현재는 정곡면 일대에 역사와 문화가 있는 부잣길이 조성되어 부잣길 걷기 행사가 진행되고, 이 행사에 참여한 사람들이 함께 만든 음악회가 호미산성에서 열린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합천군

    죽죽 장군의 충절을 간직한 경남 합천의 대야성
    경상남도 합천군 합천읍 합천리에 있는 취적산에 대야성이 있다. 대야성은 신라 진흥왕 때 이사부 장군이 대가야를 점령하고, 백제의 침공에 대비해 쌓은 산성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대야성은 642년에 백제 장군 윤충이 공격해 왔다. 당시 성주였던 김품석은 죽었지만, 끝까지 남아 있던 죽죽 장군은 항복하지 않고 백제군에 맞서 싸우다가 장렬하게 전사했다고 한다. 현재 대야성에는 죽죽 장군의 충절을 기리는 ‘신라충신죽죽비’가 세워져 있으며, 합천군에서는 매년 죽죽 장군의 충절과 용맹을 기리고 합천 군민의 화합과 결속을 다지는 ‘대야 문화제’가 열린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거제시

    왜구 방어의 최전방 요새였던 경남 거제의 지세포진성
    경상남도 거제시 일운면 지세포리에 지세포진성이 있다. 예부터 거제는 대마도와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섬으로 왜구의 침탈이 잦았던 곳이다. 세종 원년에 이종무 장군이 대마도의 왜구를 토벌했지만, 이후에도 왜구의 약탈은 빈번히 일어났다. 이에 조선의 조정은 지세포에 군사를 주둔시키고, 지세포성을 쌓아 왜구 방어의 최전방 요새를 구축했다. 그러나 그 쓰임새를 다한 지세포진성은 오랜 세월 방치되어 생명력을 잃어가다가 근래에 들어 ‘지세포진성 꽃동산’이 조성되면서 만개한 라벤더의 보랏빛이 물든 거제의 새로운 명소로 거듭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합천군

    무른 돌을 갈아 탑을 세우고, 해인사 청석탑
    해인사 원당암 청석탑은 9세기 후반 진성여왕 대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점판암을 가공해 공예탑 성격으로 조성한 특수형식 탑이다. 기단은 무른 점판암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화강석으로 제작했고, 탑신과 옥개석 모두를 점판암으로 제작했다. 원당암 석탑은 진성여왕 때에 위홍을 위한 원당으로 지목되면서 건립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위홍을 위해 기존 석탑과 구별되는 형식으로 조성한 것으로 보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산청군

    지리산 꼭대기에 세운, 법계사 삼층석탑
    법계사 삼층석탑은 지리산 천왕봉 동쪽 아래 위치한 법계사 산신각 앞 대형 암석 위에 세워진 3층의 석탑이다. 법계사는 해발 1,400m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사찰이다. 법계사에 대한 기록으로는 1939년 삼층석탑의 북쪽 바위에 새긴 사적기가 전한다. 이 탑의 특징은 평지가 아닌 자연석 암반 위에 세워졌고, 암반을 기단으로 삼은 점이다. 자연 암반을 기단으로 삼아 석탑을 건립한 사례는 경주 남산 용장사지 삼층석탑, 영양 삼지동 삼층석탑, 경주 오야리 동삼층석탑, 영국사 망탑봉 삼층석탑, 안동 막곡동 삼층석탑, 영암 용암사지 마애불 앞 삼층석탑 등이 있다. 이러한 형식의 석탑은 9세기 초부터 등장하기 시작하며, 10세기 이후 고려 시대에 크게 유행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창녕군

    술정리 삼층석탑을 품고 있는 창녕 진양하씨 고택
    창녕 진양 하씨 고택은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술정리에 있는 가옥이다. 안채, 사랑채, 대문간채로 되어 있는데 1968년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된 것은 안채만이다. 안채는 현 소유자인 하경목의 18대 조상이 1425년(세종 7)에 지었다고 하나 건물 수리과정 중 상도리에서 발견한 ‘건륭 25년’(1760년) 이라는 기록으로 보아 1760년에 중건했거나 수리한 것으로 여겨진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경상남도 혼례 이야기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1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경남 >밀양시

    처녀의 배필 구하기
    어느 대감이 딸을 하나 두었는데, 재주가 많고 아주 똑똑했다. 그녀는 자기만큼 공부한 사람을 신랑으로 맞이하고 싶어 한다. 글짓기내기를 통해서 신랑감을 구한다. 몽달이 총각은 천자문 밖에 읽지 않았지만, 문자를 쓰는 데는 따라올 자가 없다. 처녀는 총각과 두어 번의 문답을 통해 그가 똑똑하다고 생각하고 혼인한다. 첫날밤에 글짓기내기를 통해 총각의 진면목을 알게 되고, 백년해로하였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경상남도 근대문화유산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3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경남 >밀양시

    근대 건축의 역사가 담긴 밀양 삼랑진역 급수탑
    콘크리트와 철근의 만남은 건축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 철근콘크리트는 이전의 어떤 건축 자재보다 높은 강도를 자랑하였고, 이에 건축물은 보다 높이, 보다 크게 지을 수 있었다. 1800년대 후반 프랑스에서 처음 개발된 철근콘크리트는 곧 우리나라에도 도입되었고, 기존에 사용하던 나무 등과 같은 건축 자재를 대체해 나갔다. 밀양에 위치한 삼랑진역 급수탑은 철근콘크리트로 지어진 건축물이다. 급수탑은 증기기관차에 물을 공급하려는 목적으로 기차역에 만들어진 건축물인데 특히 밀양 삼랑진역 급수탑은 건축 자재가 돌에서 철근콘크리트로 변해가는 과도기적 시대 상황을 잘 보여주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통영시

    상점, 여인숙, 김상옥 생가 등 근대적 경관이 살아있는 통영 근대역사문화공간
    경상남도 통영시 중앙동 및 항남동 일대에는 국가등록문화재 제777호로 지정된 통영 근대역사문화공간이 있다. 이곳에는 근대 주택 및 상가주택, 여관, 상점, 김상옥 생가 등 통영의 근대 도시적 경관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앞으로 통영 근대역사문화공간은 크게 세 구역으로 나뉘어 근대문화거리가 조성될 예정이며 각 건축물들은 새롭게 단장될 계획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남 >창원시

    경상남도에서 가장 오래된 성당, 마산 성요셉 성당
    성요셉 성당은 1900년 6월 29일 마산포에 설립된 경상남도에서 가장 오래된 성당이다. 프랑스인 선교사 에밀 타케 신부가 구마산 인근에 집을 마련하여 임시 성당을 마련했다가, 지금의 완월동 자락에 초가집을 구하여 현재의 성요셉 성당인 마산포 성당을 세웠다. 현재 남아 있는 건물은 1931년에 율리오 베르몽 신부가 이전의 성당을 허물고 석조로 지은 것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경상남도의 설화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1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경남 >함안군

    문장이 능한 조욱과 어계선생
    공은 문장에 능하여 22세에 과거에 급제했다. 종형인 진사조려가 세 아들이 있는데 어느 날 욱에게 자신을 위하여 세 아들의 이름을 설명해달라고 했다. 세 아들은 조씨인데, 동호, 금호, 야호였다. 세 아들의 이름은 동,금,야로 취한 것이다. 호랑이는 산에 있는 것이니 들은 멀고 동리는 가까운 것이라고 하여 가까운 맞이의 이름이 동호가 된 것이고, 둘째는 금혁으로 동에도 갈 수 있고 야에도 갈 수 있어 기구의 뜻을 나타낸 것이다. 같은 호로 이름으 ㄹ지었지만 같은 호라도 실제로 다름이 존재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