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근대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진안군

    풍수지리가 낳은 2층집 - 진안 강정리 근대 한옥
    전라북도 진안군 마령면 강정리 원강정마을에 있는 2층 한옥은 1924년 전영표 씨가 지은 집이다. 이웃 마을에 살던 전 씨는 결혼해서 이 마을에 자신의 집터를 직접 골랐다. 풍수지리에 밝았던 전 씨는 집을 양택 풍수 상 명당자리라고 확신했다. 목마른 말이 물을 마시는 형세(갈마음수)에 연꽃이 물 쪽으로 기운 모습(연화도수)이라고 보았기 때문이다. 단지 집터의 기가 세서 안채에 2층을 올렸다. 진안 일대는 겨울이 길고 추운 곳인데도, 당시 전주와 김제 등지에 들어선 집처럼 과감하게 2층을 설치했다. 풍수지리에 대한 관심이 의도치 않게 당시 농촌 민가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근대의 주택 양식인 2층을 낳은 셈이다. 2층집은 전통적인 한옥 주택 건축 방식으로 지어졌다. 진안 강정리 근대 한옥은 등록문화재 제191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용인시

    불타버린 마을에 다시 성소 세우고 - 용인 고초골 공소
    경기도 용인시에는 한국 천주교회사 초기 중요 사적지들이 여러 곳 남아 있다. 용인시 원삼면 학일리 고초골은 1800년대 중반 무렵 교우촌이 형성된 지역이다. 고초골에서 쌍령산을 넘으면 안성시 양성면 미리내 성지다. 미리내에 숨어 살던 교인들이 산 너머 고초골을 개척한 것으로 추정된다. 고초골 북쪽인 용인시 양지면 남곡리 은이성지와 골배마실은 김대건 신부가 자라나고 세례를 받은 장소다. 고초골 교우촌은 병인박해 당시 최소 5명의 순교자가 나왔고, 마을은 불태워져 잿더미가 되었다. 그러나 교우촌은 다시 복구되었고, 1891년 무렵 인근 이주택 장군 고택의 잠실이 헐릴 때 나온 부재들을 가져다가 공소를 지었다. 소박한 한옥 민가에 내부만 제례 공간으로 구성한 건물이다. 초가 한옥은 후에 일부 구조가 바뀌고, 지붕도 팔작지붕에 기와를 얹었으나 초기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고초골 공소는 2018년 등록문화재가 되었다. 한옥 공소로는 전국에서 다섯 번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근대문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울진군

    한국 추상미술의 대부, 유영국(劉永國)
    한국 모더니즘의 제1세대 작가이자 추상미술의 선구자다. ‘산’을 그린 화가로 유명하다. 1960년대 말부터 산을 모티브로 하는 비구상적 형태로서의 자연을 선, 면, 색채로 탐구했다. 강렬한 원색과 절제된 구성이 특징인 유영국의 추상화에는 절정과 달관의 경지에서 구축한 장대한 자연의 숭고미가 응축되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대전광역시 >서구

    한국미술이 낳은 세계적인 거장, 고암 이응노(顧庵 李應魯)
    동양화의 전통적 필묵을 활용해 현대적 추상화를 창작한 한국현대미술사의 거장이다. 서예, 회화, 도자, 조각에 이르기까지 장르와 소재를 넘나드는 끊임없는 실험으로 한국미술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1980년대 ‘군상’ 시리즈는 이응노의 예술세계와 시대의식이 함축된 조형적 결과물이다. 3만여 점의 작품을 남겼다. 주요 작품에는 「청죽」, 「홍성 월산하」, 「돌잔치」, 「피난」, 「대숲」, 「우후(雨後)」, 「난무」, 「문자추상」, 「무제」, 「구성」, 「군상」 등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청송군

    현대의 상형문자를 그린 추상화가, 남관
    일제강점기부터 활동한 우리나라의 근대 서양화가다. 추상회화의 선구자인 남관은 동양적인 제재를 서구적인 방식으로 잘 융화하여 표현하는 화가라고 평가받는다. 1950년대부터 파리에서 활동하며 국제화단에서 그 예술적 독자성을 인정받았다. 대표작으로 「동양의 풍경」, 「황색의 반영」 등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신안군

    한국적 서정을 추상화에 녹여낸 화가 김환기
    화가 김환기는 한국 추상미술의 제1세대로서, 한국적 서정성을 보편적 차원으로 승화시킨 세계적인 화가다. 김환기는 한국의 토속적인 소재를 절제된 조형언어로 양식화하였는데, 그가 즐겨 그렸던 산과 달, 새와 사슴, 항아리와 여인 들은 유년기와 청년기를 보낸 고향 안좌도의 자연과 풍속에서 길어 올린 이미지였다. 전라남도 신안군 안좌도는 김환기가 추구했던 한국적 서정성의 원형적 이미지라고 할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원주시

    박해받던 천주교인들의 안식처, 원주 흥업성당 대안리 공소
    원주 흥업 성당 대안리 공소는 박해를 피해 강원도 원주 지역으로 숨어들었던 천주교인들이 1900년대에 세운 한옥 공소다. 인고의 시간을 견뎌낸 교우들은 공소이지만 ‘참 성당’이라 칭찬받는 정갈하고 아늑한 예배 처소를 건립했다. 당시 원주 일대에 존재했던 공소들 가운데 유일하게 남은 곳이다. 한국전쟁 때는 인민군 막사에서 미군 구호품 배급소로 변전하는 역사의 무게를 이겨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원주시

    “싸움 중에 있는 저희를 보호하소서.”, 원주 원동성당
    강원도 원주시 원동성당은 1896년 원주 본당으로 시작한 유서 깊은 성당이다. 원동성당은 1913년 고딕 성당을 지었으나 한국전쟁 초기에 폭격으로 무너져 버렸다. 현재의 성당은 1954년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지어졌다. 가로 폭과 세로의 길이가 1:3.6이나 되는 긴 건축물로서, 전면에 4층 높이의 돔 형 지붕을 가진 종탑이 돋보인다. 1957년 성당 분리 때 원주성당이라는 명칭을 넘겨주고 원동성당으로 이름이 바뀌었으며, 1965년 원주교구가 독립하면서 주교가 머무르는 주교좌성당이 되었다. 첫 주교로 부임한 지학순 주교는 제2차 바티칸 공회의 정신에 따라 1970년대부터 유신 독재에 정면으로 맞섰다. 원동성당은 1970년대와 1980년대 한국 민주화 시기에 중요한 중심 공간 역할을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동해시

    근대 상수도 시설을 직접 본 적 있나요 – 동해 구 상수시설
    강원도 동해시 동해 구 상수시설은 1940년 증기기관차에 물을 공급하는 시설로 설치되었다. 동해 구 상수시설은 부곡천 물을 공급한다 해서 부곡수원지로 알려져 있다. 1963년까지 산업용 상수도였던 동해 구 상수시설은 1963년 관리권이 교통부에서 명주군으로 넘어가면서 일반 가정에 수돗물을 공급하게 되었다. 초기 1일 1t 규모였으나 1970년 2t으로 확장되었다. 1990년 상수도 공급지 역할을 마감했으나, 본래 모습을 거의 그대로 유지했기에, 2004년 등록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지정된 부분은 시설 내 6개 동과 관련 설비들이다. 현재는 지하 저수조를 제외한 지상 시설의 일반 관람을 허용하고 있다. 2014년부터는 ‘물과 동심’을 주제로 문화 프로그램이 매해 진행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부여군

    “껍데기는 가라!”, 부여 신동엽 가옥 터
    부여 신동엽 가옥 터는 ‘껍데기는 가라’라는 시로 유명한 신동엽 시인이 유년기부터 신접살림 시절까지 살았던 집의 터이다. 신동엽은 고통 받는 민중의 저항의식을 아름다운 시어로 승화시킨 한국의 대표적 시인이다. 1930년 부여에서 태어난 시인은 한국전쟁과 4·19혁명 등 격동의 역사를 겪으며 민족과 민중의 아픔을 시로 형상화했다. 간암으로 39세에 요절했지만 그의 시는 한국인의 정신에 깊은 영향을 미쳤다. 그런 탓에 신동엽 가옥 터에 세워진 기념관과 문학관에는 그를 사랑하는 사람들과 문인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서천군

    일제 수탈과 한국 공업화의 산증인 - 서천 구 장항미곡창고
    충청남도 서천군 장항은 충청도와 경기도 일부의 미곡 반출과 자원 수탈 목적으로 갈대숲을 메워 조성된 근대 도시다. 1920년대에 간척이 시작되었고, 1931년 장항선 완공, 1932년 국내 최초로 부잔교를 갖춘 장항항 완공, 1935년 장항제련소 준공이 이어지면서 장항은 조그마한 마을에서 읍으로 급성장했다. 구 장항미곡창고는 쌀이 화물선에 실리기 전에 보관할 목적으로 1930년대 중반 건립되었다. 장항읍은 금과 구리 등 비철금속 제련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산업기지이자 산업 항구로도 중요해졌다. 장항제련소의 굴뚝은 식민지 근대 공업과 해방 후 1980년대까지 한국 공업의 상징이었다. 하지만 미곡항으로서의 기능은 일찌감치 사라졌고, 장항제련소 또한 1989년 문을 닫았다. 서천군은 2010년 한동안 방치된 구 장항미곡창고를 인수해 리모델링한 후 지금은 ‘서천군 문화예술 창작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서산시

    해미성지의 순교자 유해를 발굴하다 - 서산 동문동성당 상홍리공소
    충청남도 서산시 음암면 상홍리 동문동성당 상홍리 공소는 내포 지역 천주교회사를 간직한 유서 깊은 곳이다. 19세기 중반 형성된 상홍리 교우촌의 ‘가재 공소’로 시작되어, 1920년부터 1937년까지 본당의 역할을 했다. 본당 승격 직후인 1921년 당시 현재의 건물을 지었다. 한옥 외양에 내부는 바실리카 양식을 따른 성당으로 건축되었다. 1923년에는 본당 바로 앞에 3칸 솟을대문으로 종탑을 세웠다. 본당 시절인 1935년 중요한 발굴을 진행했다. 주임 사제인 범 바로 신부와 백낙선 신도회장이 병인박해를 목격한 고령의 증인들의 말대로 서산 해미 지역을 발굴하여, 순교자들의 유해를 찾아냈다. 병인박해 당시 해미에서 순교한 교인은 이름이 밝혀진 사람만 122명에 이른다. 유해는 상홍리로 옮겨졌다가 해미순교성지로 이장되었다. 상홍리 본당은 1937년 다시 공소가 되었으나, 신축 당시 지어진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고, 당시의 유물이 남아 있다. 2007년 서산 동문동 성당이 등록문화재 321호로 지정된데 이어 상홍리 공소도 338호로 지정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근대미술인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인천광역시 >중구

    우리 미술사 정립이라는 독립운동의 횃불, 고유섭
    고유섭은 우리 문화에 대해 제대로 말하거나 듣거나 가르칠 수 없었던 일제강점기, 선사시대부터 조선 시대까지의 고분과 건축, 불상과 도자와 회화 등 현장답사를 다니며 그는 한국미술사 연구의 기초를 마련했다. 조선 미술사 연구와 문화예술에 대한 그의 열정적 기록과 해석은 한국미술사학 연구의 실질적인 바탕이 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세종근대역사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세종특별자치시

    산업설비의 전모가 간직된 조치원읍의 산업유산 - 세종 구 산일제사 공장
    구 산일제사 공장은 세종특별자치시에서 최초로 등록문화재가 된 산업유산이다. 조치원은 경부선 역이 설치되면서 교통요충지로 부상했다. 산일제사는 조치원읍 남리(당시 적송정)에 1927년 세워졌다. 비단실을 생산하는 업체로서 종업원 50명 규모였다. 해방이 되면서 산일제사는 문을 닫았고, 1951년부터 1956년까지 조치원여자고등학교(현 세종여자고등학교)의 임시 교사로 사용되었다. 1958년에는 메리야스를 생산하는 삼중편물이었다가, 1969년부터는 크라프트 종이를 생산하는 한림제지로 바뀌었다. 한림제지가 2000년 문을 닫은 뒤 방치되다가 세종특별자치시가 2015년 매입해 조치원읍 도시 재생사업의 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구 산일제사 공장 터는 2019년 공장 건물 1개 동이 등록문화재로 지정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겨기도근대역사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고양시

    풍운의 시대 수없이 읊조린 “나무아미타불” - 고양 흥국사 대방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노고산 아래 흥국사 대방은 1912년 혹은 1915년 미타전(아미타불을 모신 법당)을 성과 속이 혼거하는 공간으로 개조해 지었다. 대한제국의 마지막 왕위계승자인 영친왕이 8세였던 1904년 영친왕의 어머니 엄비(순현황귀비)가 아들의 무사 안녕을 기원하는 ‘만일 기도회’를 흥국사에서 연 일이 계기였다. 궁중의 상궁과 나인을 비롯해 궁궐 사람들이 절에 무시로 드나들게 되자 누각과 공양간과 요사채가 함께 자리 잡은 건물을 지어야 했기 때문이다. 흥국사 대방의 기도는 계속되었으나, 고종은 1907년 퇴위하고 순종의 왕세제 영친왕은 강제로 일본 유학을 떠나야 했다. 나라의 명운이 풍전등화 같던 시절 왕실과 백성은 정토 염불 신앙에 의지하고자 했다. 흥국사를 비롯해 왕실의 원찰(願刹)이었던 서울과 경기도 등지의 절에는 대방이 지어졌다. 대방은 전통 사찰에는 없는 전각이다. 고양 흥국사 대방, 경기도 남양주 흥국사 대방, 서울특별시 성북구 흥천사 대방은 근대의 흔적을 보여주는 불교 근대문화유산(등록문화재)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마포구

    1세대 건축가로 수운회관을 지은 건축가 정인국
    정인국은 한국의 1세대 건축가다. 와세다대학 건축과에서 공부했다. 초기에는 기능주의 건축을 했으며, 1960년대부터 낭만적 요소를 가미하다가 1970년대에는 전통 한국 양식을 모더니즘과 결합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대표적인 건축물로 홍익대학교 본관, 천도교 수운회관, 하와이 한국학센터 등이 있다. 또한 정인국은 교육학자로서 일제시대의 교육제도를 답습하고 있던 건축교육계에 디자인 중심의 교육개념을 도입하여 건축 전문인 양성에 온 힘을 기울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북도 >제천시

    종교 건축의 대가, 건축가 이희태
    이희태는 광복 이후 활동한 우리나라의 2세대 건축가다. 전통적인 건축양식을 현대화하여 새로운 한국적인 양식을 창조했다. 대표적인 작품으로 ‘혜화동성당’, ‘절두산 순교복자기념관’, ‘국립공주박물관’, ‘국립경주박물관’ 등이 있다. '혜화동성당'은 종탑을 현대화하고 기하학적 단순성을 추구함으로써 한국 교회건축사에 새로운 획을 그은 기념비적인 건축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국가재건사업의 중추적 역할을 한 건축가 이천승
    이천승은 한국의 근대건축가다. 최초의 근대건축가 박길룡을 잇는 건축가로서, 계획, 구조, 시공 등 건축의 전 분야를 마스터한 건축기술자이자 도시계획이론을 섭렵하여 국가재건사업에 중추적 역할을 담당했다. 주요 건축물로 ‘만주대련역사’, ‘우남회관’, ‘국제극장’ 등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