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부안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테마스토리 전북 >부안군

    부안군 위도띠뱃놀이
    전라북도 부안군 위도면 대리마을에서 행해지는 위도띠뱃놀이는 정월 초사흘에 행해진다. 현재 국가무형문화재 82-3호로 지정된 제의로 서해안 지역을 대표하는 마을 제의로 널리 알려져 있다. 당집 안에는 원당 마누라와 본당 마누라를 비롯해 여러 신이 모셔져 있는데 제의의 핵심이 되는 신은 이 두 신위이다. 제물은 흑돼지를 비롯해 과일과 여러 종류의 생선이다. 위도띠뱃놀이의 순서는 원당제-띠배제작-주산 돌기-용왕굿-띠배 띄우기-대동 마당(뒤풀이)이다. 원당제는 성주굿을 시작으로 산신 굿-손님굿-지신 굿-서낭굿-깃굿-문지기 굿으로 진행된다. 당일에 만들어 놓은 띠배 앞에서 무녀를 중심으로 한 용왕굿이 진행된다. 용왕굿은 바다의 용왕님을 위한 의식이다. 용왕굿에 이어 부녀자들을 중심으로 한 용왕밥 주기 행사가 펼쳐진다. 이 과정이 끝나면 제작한 띠배를 바다에 띄운다. 띠배를 끌고 갔던 모선이 돌아오면 마을 해변에서 뒤풀이가 행해진다.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주민이 모여 놀이판을 벌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전북 >부안군

    누구에게든 빛이 되어주고픈 부안 등대이발관
    전라북도 부안군 행안면 대초리에 있는 등대이발관은 류한열 씨가 20여년 전부터 운영하는 이발관이다. 1993년 읍내에서 개업한 '등대이발관'이라는 상호를 그대로 가져왔다. 누구에게든 빛을 드리는 존재가 되고픈 맘으로 내건 이름이라고 한다. 류한열 씨는 1973년 이용사 면허증을 땄다. 요즘도 영업을 하지만 어떤 주에는 손님이 한명도 없을 때도 있다. 하지만 수족이 떨릴 때까지 문을 열어놓을 생각이다. 자신이 문을 닫으면 요 근동 사람들은 더 멀리로 이발소를 찾아가야 하니까.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전북 >부안군

    부안 갯벌이 보내준 천혜의 원기회복제, 바지락죽
    바지락죽은 지구에 존재하는 5대 갯벌 중 하나에 속하는 서해 갯벌에서 수확한 바지락에 쌀과 녹두, 당근, 마늘, 파, 표고버섯 등을 넣어 끓인 다음 인삼채를 얹어낸 죽으로 백합죽과 더불어 조개의 고장으로 이름난 전라북도 부안군의 대표적인 향토음식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부안의노동요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3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전북 >부안군

    그물의 고기를 푸면서 부르는 부안 대리마을의 「가래소리」
    전라북도 부안군 위도면 대리는 위도에 있는 섬마을로 띠뱃놀이와 풍어제가 전승되어 내려온다. 부안 대리마을의 「가래소리」는 그물에 있는 물고기를 푸면서 부르는 노동요인데, 정월 초사흗날 개최하는 띠배굿에서 무녀가 부르며 굿을 진행하는 무가이기도 하다. 노랫말은 용왕님께 기원하고, 전국의 많은 배들이 몰려오고, 여러 종류의 고기떼가 마을 앞바다에 왔음을 알리는 내용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전북 >부안군

    볏짐을 지게에 지고 오면서 부르는 부안 중리마을의 「바늘같은 몸에다가」
    전라북도 부안군 부안읍 옹중리는 중리·월리·상리·신기·월생·신월마을 등과 같이 여러 자연마을로 구성되어 있는데, 중리마을은 월리마을과 함께 옹중리 중간 지역에 자리하고 있다. 「바늘같은 몸에다가」는 논이나 논둑에 놓여있는 볏짐을 지게에 지고 집으로 오면서 부르는 노래인데, 이 노래는 전라북도 서부평야지대에서 전승되고 있다. 아울러 이 노래는 경상도 지역에서 나무할 때 부르는 「어사용」의 영향으로 생긴 노래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전북 >부안군

    아기를 재우면서 부르는 전북 부안 상림마을의 「우리아기 잘도잔다」
    전라북도 부안군 보안면 상림리는 비교적 넓은 논밭이 있는 전형적인 농촌마을이다. 칭얼대는 아기를 재우면서 부르는 노래를 「아기재우는소리」라 하는데, 흔히 「자장가」라고도 한다. 그리고 「아기재우는소리」는 전국적으로 널리 전승되고 있으나 가장 많이 불리는 노래는 「우리아기 잘도잔다」이다. 성림마을에서 불리는 「우리아기 잘도잔다」는 일반적인 노랫말과 달리 여러 노래의 노랫말을 활용하여 구성한 것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부안군가옥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1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전북 >부안군

    갑부가 지은 초가집, 부안 김상만 가옥
    전북 부안군 줄포면 줄포리에 위치한 부안 김상만 가옥은 부안 갑부 김기중이 1895년에 지은 가옥이다. 안채, 사랑채, 대문채 등의 일(一)자집이 모여 전체적으로 ㅁ자형으로 공간이 구성되어 있다. 건물마다 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열린 공간을 마련하였고, 부재는 초가를 얹어 소박한 분위기를 연출하였다. 당대의 거부가 지었지만 당시 혼란한 사회에서 소박하게 보이기 위한 노력이라 한다. 산이 뒤에 있는 장방형의 넓은 대지에 안채, 중문채, 곳간채가 안마당을 형성하고, 문간채, 바깥사랑채, 중문채가 사랑마당을 형성하는 등 각각의 건물과 담장이 중정형 공간을 형성하며 짜임새 있게 배치되어 있다. 전후에 퇴를 덧대어 다양한 평면 공간을 만들었고, 마리[곡물저장고], 벽장 등은 다양한 기능의 수장공간으로 활용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부안김씨

연관자료

  • 지역문화 Pick (7건)
자세히보기
  • 뿌리공원 성씨비 (부안김씨,후면비문)

    출처 :대전광역시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대전 >중구

    뿌리공원 성씨비 (부안김씨,후면비문)
    전국 유일의 '효' 테마공원인 대전 뿌리공원의 사진이다. 자신의 뿌리를 알 수 있는 성씨별 조형물과 공원시설 등을 갖춘 체험학습 교육장이다. 성씨비에는 각 성씨와 성과 본관, 유래 등을 표기하고 있다.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뿌리공원 성씨비 (부안김씨,전면비문)

    출처 :대전광역시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대전 >중구

    뿌리공원 성씨비 (부안김씨,전면비문)
    전국 유일의 '효' 테마공원인 대전 뿌리공원의 사진이다. 자신의 뿌리를 알 수 있는 성씨별 조형물과 공원시설 등을 갖춘 체험학습 교육장이다. 성씨비에는 각 성씨와 성과 본관, 유래 등을 표기하고 있다.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뿌리공원 성씨비 (부안김씨,우측면)

    출처 :대전광역시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대전 >중구

    뿌리공원 성씨비 (부안김씨,우측면)
    전국 유일의 '효' 테마공원인 대전 뿌리공원의 사진이다. 자신의 뿌리를 알 수 있는 성씨별 조형물과 공원시설 등을 갖춘 체험학습 교육장이다. 성씨비에는 각 성씨와 성과 본관, 유래 등을 표기하고 있다.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테마스토리 전북 >부안군

    마을 주민들에게 이정표같은 존재, 부안군의 우금바위
    전라북도 부안군 상서면 감교리에 2021년 명승으로 지정된 ‘부안 우금바위 일원’이 위치한다. 우금바위는 ‘우금암’으로도 부르는데, 우금산 정상에 솟아 있는 바위를 가리키는 것이다. 크게 두 개의 바위로 이루어져 있는데, 동쪽에 있는 바위를 ‘묘암’, 서쪽에 있는 바위를 ‘개암’으로 부른다. 우금바위는 고려시대 문인인 이규보의 글에도 나오며, 조선시대 서화가인 강세황은 ‘우금암도’를 그리기도 하였다. 우금바위는 마을 주민들에게 이정표와 같은 역할을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전북 >부안군

    변산반도에서 가장 큰 부안군의 직소폭포
    전라북도 부안군 변산면 중계리에 2020년 명승으로 지정된 ‘부안 직소폭포 일원’이 소재한다. 직소폭포는 폭포와 주변의 아름다운 경관 때문에 ‘변산팔경’, ‘봉래구곡’에도 포함되어 있을 정도다. 직소폭포는 변산반도에서 가장 규모가 큰 폭포이며, 그 웅장함으로 변산팔경 가운데서도 제1경에 해당한다. 직소폭포로 오르는 길 주변에는 낙엽활엽수와 소나무가 이룬 숲을 지나며, 직소폭포에 용이 산다고 여겨 기우제를 지내기도 하였다. 비가 온 뒤 물안개와 함께하는 직소폭포는 더욱 아름답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전북 >부안군

    서해안의 절경을 자랑하는 부안의 변산
    변산(邊山)은 전라북도 부안군 변산면 일대에 분포하고 있다. 변산은 서해바다 쪽으로 삐져나온 반도를 형성하고 있어서 변산반도(邊山半島)로 유명하다. 1988년부터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어 관리하고 있다. 제일 높은 봉우리는 의상봉(508m)으로 신선봉(486m), 쌍선봉(459m) 등의 봉우리가 산을 형성하고 있다. 변산의 특징은 채석강 같은 바다의 멋스러움을 함께 보여주고 있어 바다와 산을 함께 감상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외변산과 내변산으로 구분해서 부르는데 외변산이 바다와 접한 부분이다. 내변산에는 직소폭포, 울금바위, 우금산성, 개암사 등이 있어 경관을 자랑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부안군향토음식제1호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1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전북 >부안군

    생거부안(生居扶安)의 명품음식 백합죽, 부안 계화회관
    전라북도 부안군 행안면 신기리에 있는 계화회관은 1980년 이화자 씨와 최국서 씨 부부가 문을 연 잡화점에 간이식당 형태로 술과 안주를 제공하던 중 처음으로 백합죽을 개발하여 판매하기 시작한 것이 시초이다. 이후 88올림픽을 계기로 백합죽이 널리 알려지기 시작하였으며, 부안군 향토음식 제1호로 지정되기에 이르렀다. 계화회관은 처음으로 백합죽을 개발한 백합요리 전문음식점답게 백합죽 외에 백합파전, 백합구이, 백합탕, 백합찜 등 백합을 이용하여 만든 다양한 음식을 선보이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전북 >부안군

    불교와 민간신앙이 어우러진 부안 내소사 당산제
    전북 부안군 금소만 연안에 있는 내소사는 석포리 주민들에게 삶의 터전이다. 이렇게 서로 관계가 깊은 내소사와 석포리 주민들이 공동으로 매년 음력 정월 대보름날 느티나무 두 그루에 당산제를 지낸다. 내소사 경내에 있는 할머니당산에는 스님들이 제물을 차리고, 일주문과 마을 경계에 있는 할아버지당산에는 주민들이 유교식으로 제를 지낸다. 사찰과 마을이 공동으로 당산제를 거행하고 있지만, 신앙대상물에 대한 인식이 서로 다르고, 제의 절차도 차이가 난다. 석포리 내소사 당산제는 불교와 민간신앙이 융합된 독특한 행사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전북 >부안군

    개양할머니의 여덟 딸 중 한 명이 관장하는 부안 도청리 모항 당산제와 용왕제
    부안 모항마을은 변산반도와 고창군 사이의 내해로, 풍랑을 피해 정박하는 항구이다. 그래서 개양할머니가 여덟 명의 딸 중 한 명을 보내 관장할 만큼 지리적으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모항마을에서는 매년 정월 초하룻날 밤에 산신제와 당산제를 모시고, 정월 대보름날에는 용왕제를 지낸다. 산신제와 당산제는 주민 모두가 참석하는 데 비해 용왕제는 주로 어업에 종사하는 주민들이 참석한다. 비록 제의가 축소된 형태이지만 모항마을은 산신제·당산제·용왕제의 전통을 유지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