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서울의 문화예술인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서산시

    「몽유도원도」를 그린 조선전기의 화가 안견
    안견은 세종, 문종, 단종 그리고 세조 때까지 화원으로 활약한 조선 전기의 화가이다. 양반이 아니면서도 화원으로는 최초로 정4품까지 올랐던 인물이다. 세종대왕의 셋째 아들인 안평대군은 예술 분야에 뛰어난 안목을 지녔는데, 안견은 안평대군의 지원을 받아 「몽유도원도」을 남겼다. 「몽유도원도」는 안평대군의 꿈을 듣고 그린 그림으로 세상에서 보기 힘든 뛰어난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회화사에서 안견을 따랐던 많은 화가들은 안견파라 불리며 우리 회화사에 끼친 영향이 크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한국화의 새로운 경지를 개척한 한국화단의 거장, 박노수(朴魯壽)
    우리나라의 동양화가다. 청아하고 선적(禪的)인 경지를 보여주는 독특한 화경을 개척했다. 선명하면서도 절제된 색채, 간결한 선묘와 대담한 구도, 여백의 미를 강조하며 전통적인 한국화를 재해석했다. 대표작으로 「선소운」, 「월향」 등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 현감을 지낸 겸재 정선
    겸재 정선은 중국 명승지를 '상상'해서 그리던 전통에서 벗어나 우리의 진짜 산천을 그리는 ‘진경산수화’의 지평을 열어 보였던 17~18세기 조선의 대표적 화가이다. 자연미의 특성을 깊이 관찰해 근대적 추상에 가까우나 사실적 필치로 호탕하게 처리하는 필법으로 주목을 끌었고, 강희언, 김윤겸, 최북, 김홍도, 김석신 등 당대 선비나 화가들에게 크게 영향을 주어 겸재파 화법의 흐름이 백 년 넘게 이어졌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