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약수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약수터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고양시

    고려 공양왕이 마셨다는 샘물, 대궐고개 약수터
    대궐고개 약수터는 경기도 고양시 주교동에 있는 약수터로, 근처의 공양왕릉, 식사동, 배다리 누리길 등의 장소와 함께 옛 이야기로 엮인 곳이다. 고려말기 이성계의 먼 친척이라는 이유로 예기치 않게 왕이 된 공양왕은 삼척에 유배되어 있다가 탈출하여 최영 장군의 묘가 있는 고양시까지 오게 되는데, 그때 피신했던 고개를 대궐고개, 그때 마셨던 샘물이 대궐고개 약수터 샘물이라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강진군

    정약용이 마시던 차맛의 몸체, 다산초당 약수
    다산초당의 약수는 약천(藥泉)이라 한다. 이 물은 강진에서 유배생활을 했던 정약용이 초당을 짓고 생활하면서 사용했던 우물이다. 이 물은 초당 옆에 있는 백련사의 초의선사와 함께 우리나라 차(茶)문화를 꽃피운 약샘이다. 이 때문에 약천이라는 이름이 붙게 되었고, 차를 끓여 마셨던 바위인 다조(茶竈)는 유명하다. 그 물은 2백여 년이 훨씬 지난 지금까지도 샘솟고 있고, 수많은 여행자들의 목마름을 해소해주는 약샘이 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인제군

    함경도 출신 포수가 발견한 인제 개인약수
    강원도 인제군 상남면에 있는 개인약수는 1,080m의 높은 지대에 자리하고 있으며, 철분·칼슘·칼륨·불소·마그네슘·나트륨·규소·구리·망간 등의 성분을 함유하고 있는 탄산수이다. 1925년 개성사람 김영식, 1956년 원주사람 김재희가 개인약수를 마신 덕에 위장병을 고쳤다고 하며, 이 소문은 널리 퍼져 지금도 개인약수터 근처에서 며칠씩 묵으며 위장병을 치료하는 이들이 있다. 개인약수는 2011년 1월 13일에 천연기념물 제531호로 지정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고성군

    스님의 욕심과 반성으로 되찾게 된 고성 옥천사 약수
    옥천사 약수는 경상남도 고성군 개천면 해발 520m의 연화산 자락 옥천사 경내에 있다. 옥천사는 676년인 신라 문무왕 16년에 의상대사가 창건할 때 맑은 샘물이 솟아나는 것을 보고 옥천사라 하였다. 옥천사 약수 옆의 바위에선 매일 부처님 공양미 두홉이 나왔는데 욕심 많은 스님이 많은 공양미를 얻으려고 바위를 깨뜨린 후 쌀은 물론 샘까지 말라버렸다. 다른 스님들이 반성하고 수일 동안 부처님께 기도드린 끝에야 약수가 다시 솟았고, 이전과 달라진 물맛에 효험까지 있게 되었다고 전한다. 옥천사 약수는 1년 내내 절대로 물이 마르지 않고 만병에 신통한 효험이 있는 물로 널리 알려져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초정리 약수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인천 >중구

    1905년 인천에 처음 생긴 사이다공장
    사이다는 일본에서 탄산음료에 사과술의 향과 맛을 가미하여 개발한 음료다. 이것이 개항기 한국에 들어오는데 1905년에는 인천에 사이다공장이 설립되었다. 인천뿐 아니라 원산, 경성, 평양, 목포 등 각 지역에 들어섰고, 모두 일본인들이 경영했다. 조선시대 세종의 안질을 치료한 것으로 유명한 청주 초정리의 탄산수도 일제강점기 일본인의 소유가 되어 탄산수와 사이다를 생산하였다. 1950년 7인의 실향민이 설립한 회사에서 생산된 칠성사이다는 지금까지 생산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