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옻칠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천혜의 무공해 도료, 옻칠
    칠(漆)은 옻나무에서 채취한 수액으로 인체에 무해한 천연수지 도료이다. 옻칠은 일단 건조 되고나면 내구성·접착성·내수성·방부성·방충성·내산성이 강하여, 공예품이나 공산품용으로 활용가치가 높다. 특히 무공해 친환경 도료로서 여느 인공도료에 비할 수 없을 만큼 우수하다. 옻칠은 주로 가구나 나전칠기 등 목공예 분야에 많이 사용되었으나 근래에는 산업용품으로까지 사용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완도군

    황금빛 천연 도료 황칠
    황칠(黃漆)은 황칠나무에서 채취한 수액으로, 공예품에 바르면 투명하면서 황금빛을 띠어 옛날부터 귀하게 취급되어온 전통 도료이다. 조선후기 공납 과정에서 폐단이 심해지자 백성들은 공물 수탈을 피하기 위해 황칠나무를 몰래 베어내 결국 동아시아 최고의 도료로 인정받던 황칠은 거의 맥이 끊기게 되었다. 최근에는 전통 황칠의 우수성을 알게 되어 계승 발전시키기 위한 움직임이 점점 활발해지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한국 목공예의 특성
    나무는 우리나라 어디서나 쉽게 구할 수 있는 흔한 재료인 만큼 예로부터 일상생활에 다양하게 쓰였다. 우리나라는 산맥과 강을 따라 각 지방이 나뉘어져 독특한 생활환경과 풍습을 형성하게 되었으며 이러한 지역 색은 지역 특산의 목재와 생활양식에 따라 제작된 목공예에서도 잘 나타난다. 특히 소반, 반닫이 등은 지역마다 다른 특징을 갖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옻칠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남원시

    목기 산업의 메카, 남원
    남원지역은 목기 생산에 유리한 조건을 가지고 있어 예로부터 제기류와 발우 등의 불교용품이 생산되었다. 조선 왕조 500년 간 궁궐에서 쓴 제기는 모두 남원산이었으며, 일제강점기까지 남원 목기의 전통 기술은 학교를 통해 이어졌다. 그러나 시대가 바뀌고 주거형태와 생활문화가 변하자 목기산업은 점차 사양길로 접어들었지만 남원에서는 장인정신을 계승하여 꾸준히 목기를 생산해와 잃어버린 명성을 되찾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옻칠공예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목공예품을 오래 가게 하는 착색과 도장
    목공예의 오염, 터짐과 뒤틀림, 곰팡이와 충해로부터 목재를 보호하고 아름답게 장식하기 위해 표면을 착색하고 도장하였다. 착색은 감·치자·먹물 등으로 물들이거나, 소나무 가지를 태워 연기를 쐬거나, 혹은 흙에 황토분·백토분·석간주를 표면에 섞어 발랐다. 도장은 호두·잣·피마자·동백 등의 식물성 기름을 바르거나 옻칠이 주로 사용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통영시

    옻나무 수액을 칠한 옻칠공예
    옻칠공예는 옻나무에서 채취한 수액을 기물의 표면에 도장재로 바른 것으로 동아시아의 대표적인 공예이다. 우리나라는 약 2000여 년의 옻칠 문화를 이어왔는데 특히 고려시대에 나전칠기의 조형적 수준과 기술이 절정에 달하였다. 옻칠은 효율이 높은 공예재료로서 우리 민족의 미의식과도 긴밀하게 연관되어 오늘날까지 활발하게 사용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