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울산근대역사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울산근대역사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 지역문화 Pick (1건)
자세히보기
  • 울산 달천철장의 역사와 철문화 (인터뷰 기록 영상)

    출처 :울산광역시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울산광역시 >북구

    울산 달천철장의 역사와 철문화 (인터뷰 기록 영상)
    울산 북구 달천동에 있었던 철장(鐵場, 철광석을 캐던 광산)의 현장 근로자의 인터뷰를 채록하여 과거의 현장을 스토리텔링한 영상이다. 철장 근로자들의 희로애락을 담아, 지금은 폐광된 달천철장의 모습을 추억한다.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울산광역시 >울주군

    경상남도 천주교인의 고향, 울산 언양성당과 사제관
    울산 언양은 경상남도 천주교의 최초 전래지다. 1790년에 벌써 영세를 받은 신도가 나왔고, 천주교 박해 시대엔 언양 일대에 피신한 천주교인들이 여러 곳에 교우촌을 형성했다. 언양성당은 1926년 본당 승격 후부터 성당 건축을 꾸준히 추진해 우여곡절을 딛고 1932년 성당을 완공했다. 1936년에는 사제관도 완성되었다. 언양성당 건물은 원래 설계보다 축소 건축할 수밖에 없었는데도, ‘뾰족탑 솟을 돌집’으로 명성이 자자했다. 성당은 일본 건축의 영향을 전혀 받지 않은 고딕 르네상스 양식이고, 사제관은 북유럽의 전원주택 풍이다. 언양성당은 죽림굴을 비롯한 천주교 온양성지의 중심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울산광역시 >중구

    울산이 근대를 건너가게 한 다리 - 울산 구 삼호교
    울산광역시 태화강을 남북으로 연결하는 삼호교는 3개가 있다. 일제강점기인 1924년 건설된 삼호교는 이제 구 삼호교라고 불리고, 바로 옆에 1959년 놓인 삼호교가 있으며, 서쪽으로는 1990년대에 설치된 신 삼호교다. 구 삼호교는 울산에서 가장 먼저 놓인 근대 교량이다. 울산광역시 남구 삼호동·무지동과 울산광역시 북구 다운동을 잇는 구 삼호교는 교각만으로 상판을 떠받치는 단순 공법으로 만든 철근콘크리트 다리다. 길이는 230m이고, 폭은 5m이며, 높이 7m에 경간 거리 9.6m다. 구 삼호교가 놓이면서 부산에서 울산을 거쳐 경주까지 자동차로 손쉽게 갈 수 있게 되었다. 구 삼호교가 건설되던 1924년 울산에 전기가 공급되기 시작했다. 울산은 1931년 면에서 읍으로 승격했고, 1962년 시가 되는 동시에 국가산업단지가 들어섰다. 구 삼호교가 울산의 근대를 이끌었다고 할 수는 없으나, 울산의 근대화가 시작되는 시점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평가된다. 구 삼호교는 신 삼호교가 건설되면서, 안전 문제로 차량 통행이 금지돼 보행자 전용 다리가 되었다. 구 삼호교는 등록문화재 제104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