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울진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울진의 누명

연관자료

  • 지역문화 Pick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울진군

    “동해안의 예루살렘 교회”, 울진 행곡교회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행곡 교회는 1908년 창립됐다. 한국 침례교회로는 전국에서 여섯 번째로 세워진 교회다. 한옥으로 세워진 행곡 교회 옛 예배당이 정확히 언제 건립되었는지는 확실하지 않으나, 교인들의 구전을 종합하면 1934년경으로 추정된다. 정면 4칸, 측면 2칸에 기와지붕인 한옥 행곡 교회는 초기 한옥 예배당의 모습을 잘 간직한 건축물로 평가된다. 행곡 교회는 침례교단에서 “동해안의 예루살렘 교회”라고 불린다. 일제의 탄압으로 전치국 목사가 순교했고, 해방 후 혼란기에도 전병무 목사와 남석천 성도가 공산주의자들의 총에 맞아 숨져, 3명의 순례자가 나왔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울진군

    지게 지고 열두 고개 넘어 장사하던 길, 울진 십이령바지게꾼놀이
    십이령바지게꾼놀이는 울진의 흥부장에서 태백산맥을 넘어 내륙의 봉화 춘양장까지 다니는 보부상들의 놀이이다. 이 놀이는 선질꾼들이 바지게를 지고 바닷가의 소금, 어물과 내륙의 농산물, 담배 등을 등에 지고 넘나드는 모습과 그들의 삶의 애환을 담은 민요를 부르는 것이 핵심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울진군

    변함없이 깜빡이는 희망의 빛 - 울진 죽변등대
    경상남도 울진군 죽변면 죽변항의 등대는 1910년 완공되었다. 원래는 러시아 함대를 견제하기 위한 군사적 목적이 있었으나, 그보다는 죽변항 고기잡이 배들을 비춰주는 역할을 1세기 넘게 감당하고 있다. 죽변등대는 16m 높이에 8각형 형태로 건설되었다. 죽변항은 동해안의 어업 전진기지로서 대게와 오징어잡이, 특산물 미역으로 유명한 항구다. 특히 울진 앞바다 대륙붕인 ‘왕돌짬’은 대게 서식지로 소문이 나 대게잡이 철에는 새벽부터 죽포항에서 출어하는 배들이 죽변등대의 불빛을 희망 삼아 출항한다. 죽변항은 오징어 성어기에는 하루 3,000t에 이르는 어획량을 자랑하는 포구이기도 하다. 죽변등대는 경상북도 지정기념물 154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울진 석조문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울진군

    임금의 관을 만드는 소나무를 보호하라, 울진 소광리 황장봉계표석
    조선시대에 소나무는 국가적으로 중요한 자원이었는데, 대규모 토목건축이나 조선(造船)사업에 이용되었기 때문이다. 소나무 중에서 특히 황장목(黃腸木)은 연륜이 오래된 양질의 소나무로 왕실의 관을 제작하는 재료였다. 이를 위해 조정에서는 소나무의 벌목을 통제하고 황장목을 확보하기 위해 금산·봉산을 지정하였고 이를 표시하는 표석을 세워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울진 소광리 황장봉표계석은 경상북도에서 가장 오래된 표계석으로 강원도 보다 이른 시기에 경상도에서도 황장목이 생산되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울진 가볼만한곳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울진군

    울진 죽변항, 대게로 유명한 울진 북단의 대표 포구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리에 있는 죽변항은 대나무가 많다 하여 ‘대숲 끄트머리 마을’이라는 뜻으로 ‘죽빈’이라 불렀다. 죽변항구는 1938년에 축항시설을 만들었다. 풍부한 수산자원 덕에 일찍이 시설을 완비한 항구로, 대게와 오징어, 고등어·꽁치·대게·도루묵·가자미 등도 많이 잡히고, 미역의 생산량도 많다. 죽변항에 있는 높이 15.6m 울진 등대도 유명하지만 더 특별한 것은 대게의 생산지라는 점이다. 울진과 삼척 경계의 왕돌짬에서 잡은 울진대게는 영덕대게와 달리 크고, 잘 생기고, 단단해 ‘박달게’라 부른다. 항구 주변에는 10㎞ 정도 고운 모래가 깔린 백사장이 펼쳐져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구미시

    한말 두 번에 걸쳐 거의한 의병장 허위
    허위(許蔿, 1855~1908)는 1896년 2월 의병을 모집하여 항일을 했으며, 1905년, 1907년에도 민긍호, 이강년 등과 의병을 조직하여 싸웠으며, 1908년 13도 창의군의 일원으로 서울 공략을 함께 했으나 이인영의 부친이 돌아가면서 책임을 맡았으나 실패했다. 이후 계속 항일투쟁을 하다가 6월 11일 경기도 양평군 유동에서 헌병에게 체포되어 10월 21일 서대문형무소에서 교수형을 당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울진 마을신앙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울진 향토음식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울진군

    못생긴 생선 모여라! 별나지만 시원한 망치(퉁수)탕
    최근 맛집열풍과 함께 특별한 음식들이 대거 주목받기 시작하면서 동해안의 특별 손님들이 주목받고 있다. 예전에는 온전치 못하게 생겼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도로 물에 던져놓거나 어판장에서 발에 채며 헐값에 팔리던 생선들이 ‘없어 못파는’ 생선이 되고 있다. 그중에서도 특이한 이름을 가진 고무꺽정이는 ‘퉁수’, 혹은 ‘망치’라는 이름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된장을 풀어 생선탕으로 끓여내면 구수하고 시원한 맛이 좋아 울진을 비롯한 동해안을 찾은 관광객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