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3.1운동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목포시

    댕기머리 소녀들의 야무진 만세 함성, 목포 정명여자중학교 구 선교사 사택
    목포 정명여학교는 1903년 미 남장로교의 선교에 일환으로 세워진 학교다. 전라남도 최초의 여성 교육기관인 정명여학교는 1919년과 1921년 만세 시위를 벌인 학교로 유명하다. 댕기머리 소녀들은 비밀리에 거사를 준비하고 실행에 옮겼다. 정명여학교는 1937년 신사참배를 거부해 폐교 당했다가 1947년에야 재개교했다. 선교사 사택은 1905~1910년 사이 지어진 석조 건물이다. 목포 산지의 화강암으로 지어진 선교사 사택은 2채다. 현재 정명여학교 100주년 기념관으로 쓰이는 사택이 등록문화재로 지정되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창녕군

    영산 줄다리기
    영산 줄다리기는 작은줄당기기에서 큰줄당기기로 발전하는 대동놀이다. 원래 정월 대보름에 벌이는 세시풍속이었으나 지금은 3.1민속문화제 때 당긴다. 경상남도 3.1 운동이 이곳에서 시작된 까닭에 민주주의 정신을 기리기 위해서다. 줄다리기가 끝난 후 줄을 끊어가면 풍년이 들고 아들을 낳을 수 있다는 속설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통영시

    통영 사람들의 3.1운동과 저항-구 통영청년단 회관
    통영청년단은 1919년 3·1운동 직후 통영 청년들이 운동의 정신을 발전시켜 독립을 성취하자는 취지로 결성됐다. 애국계몽 운동과 문맹퇴치 운동 등에 힘쓴 통영청년단은 1920년부터 회관 건립을 추진했다. 부지를 희사 받고, 지역 유지들이 출연을 약속했지만, 일본의 방해로 공사는 중단되기 일쑤였다. 통영청년단은 ‘활동사진대’를 조직하여 전국을 돌며 영화를 상영하는 등 꾸준히 활동을 이어갔다. 5대 단장(임철규)이 사재를 털고 거액을 대출받음으로써 회관 건물은 착공 3년 반 만인 1923년 완성되었다. 통영청년단은 1931년 강제 해산 당했고, 회관은 준공 승인을 내주지 않아 무허가 건물이 되었다. 일본의 관변 단체들이 사용하던 회관은 해방 후 임철규 씨가 통영읍에 기부했다. 해방 후 잠시 통영여자중학교가 사용하던 시절에는 유치환, 윤이상 등이 교사로서 이 건물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 1960년부터 충무고등공민학교가 통영 사람들의 저항 정신이 깃든 이 건물을 사용하고 있으며, 1997년부터 최근까지 통영문화원이 이 건물 1층을 사용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