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감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상주시

    삼백의 고장으로 알려진 상주의 명실상주중앙시장
    '명실상주중앙시장'은 상주를 대표하는 전통시장으로 조선시대 개설되었던 '상주읍내장'의 전통을 잇고 있는 시장이다. 이 시장은 상설시장과 오일장이 함께 운영되며, 오일장은 매월 2일과 7일 풍물 거리에서 열린다. 주로 상주지역의 특산물인 곶감과 쌀을 비롯하여 다양한 상품들을 판매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상주시

    감 껍질을 음식으로 승화시킨 조상의 지혜, 상주 감피다식
    감피다식은 감 껍질을 말려 두었다가 가루를 내서 꿀을 섞어 다식판에 찍어낸 음식으로 우리나라 곶감의 주산지인 경상북도 상주시에 위치한 풍양조씨(豊攘趙氏) 입재(立齋) 조대윤(趙大胤)의 종택인 양진당(養眞堂)의 내림음식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감은리전투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청송군

    진보의병이 결성된 진보향교
    진보향교는 한말 진보의병의 창의가 논의된 곳으로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201호이다. 한말 진보지역에서는 을미의병기에 허훈 의병장이 진보지역의 의병을 모집하여 1896년 4월 진보향교에서 의병을 일으켰다. 그리고 을사의병기에는 이현규 의병장이 1905년 11월 진보에서 의병을 모집하여 청송 주왕산 대전사, 울진 불영사 등에서 의병을 일으켰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경기감사 선친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시흥시

    중림도의 중심 중림역
    중림역은 조선 시대에 한양에서 인천으로 연결되는 역로인 중림도를 관할하던 중심역이었다. 고려 시대에는 청교도에 속했으며, 조선 시대에 들어서 금곡도에 속했다가, 1413년에 경기도와 황해도의 역을 정비하면서 중림도에 편제되었다. 중림역은 찰방역 이었음에도 한양 주변의 다른 찰방역에 비해 규모가 크지 않았다. 중림역은 조선 시대에 한양에서 인천으로 통하는 중요한 길목이었으며, 당시에는 역촌도 꽤 번창했다. 오늘날의 행정구역으로는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일대에 소재했던 것으로 추정되지만, 역 터가 사라져 정확하게 확인하기는 어렵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감모여재도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사당 대신 감모여재도
    조선시대 사당을 지을 수 있는 경제적인 형편이 안되거나 집에서 멀리 떠나는 경우 사당을 대신하는 그림이 있었다. 바로 감모여재도이다. 감모여재는 “사모하는 마음이 지극하면 실제 모습이 나타난 것과 같다.”라는 뜻으로 조상을 사모하는 마음이 지극하면 그 모습이 실제 앞에 계신 것 같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김천시

    경상도를 남북으로 연결하던 우두령 옛길
    경상남도와 경상북도의 경계를 이루는 고개 가운데 하나인 우두령은 조선시대부터 영남지방에서 한양으로 이동하는 지름길로 이용되었던 옛길이다. 우두령 옛길은 조선시대의 역로 가운데 김천도에 편성되었다. 고개 마루에는 우두령을 넘는 길손의 휴식처인 소지원이 있었다. 임진왜란 때에는 경상도에서 전라도 무주로 진출하려던 왜군을 우두령에서 무찔렀다. 우두령은 경상북도 김천으로 흐르는 감천과 경상남도 거창으로 흐르는 계수천의 분수계이기도 하다. 백두대간에서 고도가 낮은 고갯길이었던 우두령 옛길은 일찍부터 교통 및 군사 분야에서 매우 중요한 요충지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동의보감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하늘의 뜻을 거부하는 유산법(流産法)
    원치 않는 임신을 했을 때 아이를 떼는 방법을 유산법(流産法)이라고 한다. 다른 말로는 낙산(落産), 소산(小産)이라고도 한다. 유산은 하늘에서 점지해준 아이를 의도적으로 없애는 것으로 굉장히 부정적인 이미지였다. 따라서 잘 언급되지 않은 소극적 민속이었다. 그래서 유산법에는 아이를 떼는 법과 함께 아이가 떨어지지 않게 하는 예방법도 함께 전해진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비를 내리게 하는 신기한 제사 기우제
    기우제는 비를 내리게 하는 제의로서 논농사에 치중한 우리나라 상황에서는 무엇보다 중요한 의례 중 하나이다. 논농사는 물의 수급이 성패를 좌우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기우제는 관에서 주도하는 것과 민간에서 주도하는 것으로 나뉘며 민간 주도는 동제와 비슷하나 다양한 방식을 함께 시도하여 가뭄 해결을 도모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주술적인 힘으로 아들을 바라는 주술기자(呪術祈子)
    주술기자(呪術祈子)는 주술적인 힘을 이용하여 아이가 생기길 소망하는 기자의례(祈子儀禮)이다. 처음에는 아이를 갖기를 바라는 소망이 담겨 있었으나 점차 아들이 중요해지면서 아들을 낳기를 바라는 의례로 변화하게 되었다. 따라서 남성을 상징하는 물건을 지니고 다니거나 아들을 낳은 사람의 옷을 얻어 입는 등의 의례가 이루어졌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천안시

    민족 영화의 아버지 윤봉춘
    윤봉춘은 동고동락했던 나운규와 함께 한국 영화예술의 개척자 중 한 명이다. 독립군에 가담해 항일전에 투신하다 일경에 체포되어 몇 차례 옥고를 치른 후 민족주의 성향이 강한 영화를 제작해 항일민족의식 고취에 힘썼고, 감독과 배우로 여러 작품을 제작했다. 1935년부터 1937년까지 거의 매일 일기를 작성하여 당시 한국영화 제작의 구체적인 사정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를 남겼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