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남해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남해음식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멸치는 더 이상 식탁의 엑스트라가 아니다, 남해 생멸치찌개
    생멸치찌개는 내장을 제거한 생멸치와 채소에 물을 부어 얼큰하고 자작하게 끓이는 찌개로 경상남도 남해안 일대의 향토 음식이다. 주로 멸치가 많이 잡히는 경상남도 남해군과 거제시, 부산광역시 기장군 등이 생멸치찌개를 비롯하여 생멸치를 이용한 음식으로 잘 알려진 고장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남해 바다의 향긋함을 마신다, 유자차와 유자화채
    유자차와 유자화채는 옛날부터 만들어 마셨던 우리나라 전통 음료로서 『산림경제』, 『증보산림경제』, 『규합총서』, 『임원경제지』 등 조선 후기에 저술된 여러 전통 조리서에도 제조법이 소개되어 있다. 두 전통 음료의 주요 재료인 유자는 남해안 지방과 제주에서 주로 생산되었으나 예로부터 경상남도 남해군 설천면에서 나는 유자가 유명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남해의 설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8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이성계의 조선 건국 설화와 금산
    남해 금산 보리암 동쪽 삼불암(三佛巖) 아래에 조선 태조기단이 있다. 이성계가 이곳에서 100일 동안 기도를 드린 끝에 산신령의 감응을 엄어 왕이 되었다는 전설과 이에 보은한다는 뜻에서 산 이름을 보광산에서 금산(錦山)으로 개명하였다고 전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일곱 시녀와 회나무골 칠선당
    남해읍성 동문안, 일곱 명의 시녀 또는 미녀를 모신 사당인 칠선당에서 일곱 시녀의 혼령이 회화나무로 옮겨갔다고 생각한 마을 사람들은 일곱 그릇의 메를 지어 제사를 지냈다. 이 의식이 동제로 변해 매년 음력 10월 10일 일곱 시녀의 넋을 기리는 당산제를 모시고 있다. 일곱 시녀에 대한 구전설화는 세 가지가 전해지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임분선의 처 열녀 연대
    남해읍 평현리 어느 부자집의 사노(私奴) 임분선은 박수무당의 딸 연대와 혼인을 맺자마자 곧 죽고 말았다. 과부가 된 연대는 비록 전한 처지였지만 여인으로서 지아비 둘을 섬길 수 없다는 생각에 절개를 지킨 이야기가 전해진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남해 노동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경남 남해의 나뭇짐 지며 부르는 술래소리
    경상남도 남해군에서는 「나뭇짐지는소리」로 술래소리를 불렀다. 「나뭇짐지는소리」는 산에서 나무를 베어 지게에 지고 돌아오며 부르는 노래이다. 현재까지는 총 14종의 노래가 전승 확인되었다. 술래소리는 경상남도 남해군에서만 확인된 「나뭇짐지는소리」이다. 2마디짜리 전언가사에 “어허 술래야”라는 디딤가사를 붙여 선후창으로 부른다. 함께 나뭇짐을 져서 내려오는 동료의 안전에 대한 염려, 일의 고단함, 작업의 독려와 같은 내용을 담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경남 남해의 논매며 부르는 두헤소리
    경남 남해군에서는 논에 있는 잡풀을 뽑으면서 부르던 「논매는소리」로 두헤소리, 상사소리, 육자배기를 불렀다. 그 중 두헤소리는 남해군에서만 전승이 보고된 노래이다. 둥에소리, 두헤야소리로도 불린다. 가창방식은 선후창으로, 2마디짜리 전언가사에 “두헤” 또는 그와 비슷한 발음을 가진 단어를 넣은 디딤가사를 붙인다. 가사에는 신세타령, 작업지시, 농사일의 가치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경남 남해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한백록 장군이 전사한 미조진성
    미조진성(彌助鎭城)은 경상남도 남해군 미조면 미조리에 있는 진성이다. 이 성은 고려 말에 축성되어 관리해 오다가 왜구에 의해 파괴되었다. 중종 17년(1522)에 중수하여, 임진왜란 때 미조항의 해전과 함께 긴요하게 사용되었다. 임진왜란 초기 이순신과 휘하 장군들이 치열하게 전투를 벌인 곳이며, 충장공 한백록 장군이 전사한 곳이기도 하다. 주변에는 망운산봉수가 있어 주변의 봉수와 연락을 취했다. 현재 미조초등학교 주변으로 성의 유적이 남아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남해지명유래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백이정의 부모가 큰 대문 집을 짓고 살았던 남해 대문골
    옛날 성이 백 씨인 한 총각이 머슴을 살고 있었다. 하루는 나무를 해서 산에서 내려오다가 한 처녀를 만났다. 산에 잠을 자러 간다는 처녀의 말에 총각은 처녀를 데리고 주인집으로 와서 재워주었다. 그것이 인연이 되어 둘은 부부가 되었다. 아들딸 낳고 대문 달린 큰 집을 짓고 살던 중, 부인이 자신은 원래 서울 출신이라며 친정 부모님께 소식을 전했고, 부부는 아들 하나를 외가에서 공부하도록 했다. 아들이 고려 문신 백이정이다. 훗날 큰 대문이 있던 마을이라 해서 백이정의 아버지가 살던 마을을 대문골이라고 불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지도를 파랗게 칠한 덕분에 왜군을 이긴 남해 가청이 마을
    임진왜란이 일어나기 몇 해 전, 왜국에서는 조선에 염탐꾼을 보냈다. 그의 정체를 알아챈 유성룡의 형은 벙어리 유서방 행세를 하며 그와 함께 다녔다. 하루는 염탐꾼이 잠들자 지도를 꺼내어 남해군 오곡리 일대를 파랗게 칠했다. 임진왜란 중, 조선 수군에 쫓기던 왜군은 지도에서 파랗게 칠해진 부분을 바다인 줄 알고 그쪽으로 도망을 쳤지만 육지에 막혀 조선 수군에 몰살을 당했다. 이후 ‘푸른빛을 더하다’라는 뜻으로 이 마을을 ‘가청이’라고 불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남해구 전설화집 남해섬 마실이바구

    출처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경남 >남해군

    남해구 전설화집 남해섬 마실이바구
    남해지역 설화를 사투리 그대로 기록한 책자. 남해의 10개읍면 223개 마을을 방문해 70세 이상의 마을 어르신의 재밌는 입담과 사투리로  섬마을의 신비한 설화를 채록해 남해인들의 삶의 흔적과 희로애락을 담았다. 입으로만 전해지던 남해군 마을 설화를 체계적으로 기록한 콘텐츠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남해 바래길 돌아 맛보는 쫄깃한 죽방멸치”
    '바래'는 남해의 옛 단어로, 남해 바래길은 어민들이 일을 나가고 들어오던 남해의 좁은 골목길을 뜻한다.  남해 바다에는 아직 죽방렴이 남아있다. 죽방렴은 좁은 바다의 물목에 대나무 발 그물을 V자로 세워 멸치를 잡는 어업방식을 뜻한다. 죽방렴 멸치가 맛있는 이유는 사람도 운동을 많이 하면 건강하듯, 남해 물목의 거센 조류에서 헤엄치며 살기 때문이다. 죽방렴 멸치는 살이 탄력있어 쫄깃하고 맛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이성계의 조선 건국 설화와 금산
    남해 금산 보리암 동쪽 삼불암(三佛巖) 아래에 조선 태조기단이 있다. 이성계가 이곳에서 100일 동안 기도를 드린 끝에 산신령의 감응을 엄어 왕이 되었다는 전설과 이에 보은한다는 뜻에서 산 이름을 보광산에서 금산(錦山)으로 개명하였다고 전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남해의노동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보를 다지며 부르는 경남 남해의 망깨소리
    「보다지는소리」는 보나 제방을 만들 때 또는 보가 무너져 수리할 때 둑을 다지면서 부르던 노래이다. 경상남도 남해군에서는 보를 다질 때 망깨소리를 불렀다. 일반적으로 망깨소리는 「말뚝박는소리」로 불리며, 「보다지는소리」로 불린 사례는 남해군이 유일하다. 2마디짜리 전언가사에 ‘망깨’를 핵심어로 삼는 디딤가사를 붙여 선후창으로 부른다. 이때의 노래는 작업자들 간의 호흡을 일치시키고 흥취를 돋움으로써 일의 능률을 올리는데 기여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남해 독일마을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파독 광부의 노래
    『파독 광부의 노래』는 작가의 ‘어려웠던 성장 과정’, ‘세상에서 가장 어렵고 힘든 직업이라 할 수 있는 광부로서의 생활’, ‘입이 있어도 말할 수 없고 귀가 있어도 제대로 들을 수 없는 이역만리 독일에서 겪은 어려움과 외로움’,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자부심으로 살아가는 모습’, ‘후세대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 등과 같이 지나온 자신의 삶과 나라를 짊어지고 나갈 후배들에게 전하는 얘기 등 크게 다섯 부분으로 내용을 나눌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외화벌이에 나선 광부, 파독 광부
    한국이 가난한 시절, 독일 탄광으로 광부를 보낸 사업이 국가 시책으로 시행되었다. 1963년부터 1977년까지 7,936명의 광부가 독일 루르 탄광지대로 파견됐다. 이들은 도계와 태백에서 기초적인 탄광노동 훈련을 받았다. 파독광부의 외화 획득은 한국경제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 남해군의 관광지인 독일마을은 독일에 정착했던 파독광부들이 귀국해서 살고 있는 곳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남해 마을신앙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남해 물건리 동제
    경상남도 남해군 삼동면 물건리에서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기 위해 매년 음력 10월 상달에 하는 마을제사를 말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죽방멸치 쌈밥의 명가(名家), 남해 우리식당
    우리식당은 경상남도 남해군 삼동면 지족리에 있는 향토음식 전문점이다. 1978년 류원찬∙이순심 씨 부부가 현 위치에 멸치쌈밥과 멸치회무침을 전문으로 하는 점포를 낸 지 43년이되는 식당이다. 우리식당 메뉴의 주된 재료인 멸치는 식당 앞 바다인 지족해협에서 죽방렴(竹防簾)이라는 전통어로 방식으로 잡은 신선한 멸치만을 사용한다. 식당에서 사용하는 모든 식자재는 국산을 사용한다. 음식의 양념도 인공감미료로 일절 맛을 내지 않고 식당에서 직접 담근 된장과 간장만을 사용하므로 담백한 감칠맛이 도는 음식이 특징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남해유배문학관, 글이 절로 써지는 아름다운 남해를 즐길 수 있는 곳
    남해유배문학관은 유배와 유배 문학을 주제로 조선시대 대표적인 유배지였던 남해에 세워진 박물관이다. 네 개의 전시실에서 주제별로 남해의 유배 문화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먼저 ‘향토역사실’에는 남해의 자연과 역사, 문화, 죽방렴 멸치잡이 등에 관한 내용으로 꾸며져 있다. ‘유배문학실’은 국내외 유배의 역사와 문학을 살펴볼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선시대 형벌의 종류에 대해 알고, 대나무 숲처럼 꾸민 벽면에 적힌 아름다운 시를 감상할 수 있게 해 놓았다. ‘유배체험실’은 관람객들이 유배객이 되어 유배 생활을 경험할 수 있는 전시실인데, 전자 상소문 쓰기와 VR 체험이 준비돼 있다. 마지막으로 ‘남해유배문학실’에서는 남해로 유배해 온 대표적인 문인과 그들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남해군에서 가장 큰 120년 전통의 남해전통시장
    120년 전통의 남해전통시장은 하동군과 남해대교로, 사천시와 창선·삼천포 대교로 연결된 남해섬에 위치해있다. 서쪽으로는 전남 여수, 동쪽으로는 통영과 거제와 인접한 청정 해양지역에 위치한 남해군의 가장 큰 상설시장이자 대표적인 어시장이다. 시원하게 연결된 사통팔달 교통, 민원 해결의 행정, 성당을 비롯한 향교, 사찰에 이르기까지 사람들의 생(生)과 예(禮), 신앙(神)의 삶이 역동적으로 만나고 소통하는 시장으로 2014년에는 천혜의 자연환경과 문화역사자원을 품은 대표적인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선정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