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남해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남해 맛집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갤러리가 있는 시골 버스정류장, 의성 탑리 시외버스터미널
    경상북도 의성군 금성면 탑리리의 탑리 시외버스터미널은 한국전쟁 중인 1951년 대구와 의성을 왕복하는 버스노선의 정류소로 시작하였다. 1954년에는 김재도 씨가 선친에 이어 맡아 70년 가까이 운영하고 있다. 탑리 시외버스터미널은 1980년대를 정점으로 호황을 누리다가 2000년대부터는 농촌인구의 감소로 인해 버스노선이 줄어들면서 이용객도 급감하여 사양길에 접어들었다. 김재도 씨는 1980년대 취미로 시작하였던 사진 촬영이 2000년대 이후로는 여러 차례 개인전을 여는 사진작가로서도 활동하고 있다. 특히 ‘독도 전문 사진작가’로도 명성이 알려진 김재도 씨는 2018년부터 탑리 시외버스터미널 대합실을 1년에 3~4회씩 사진전을 여는 전시 공간으로 꾸며서 ‘해암 김재도 갤러리’로 운영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남해음식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멸치는 더 이상 식탁의 엑스트라가 아니다, 남해 생멸치찌개
    생멸치찌개는 내장을 제거한 생멸치와 채소에 물을 부어 얼큰하고 자작하게 끓이는 찌개로 경상남도 남해안 일대의 향토 음식이다. 주로 멸치가 많이 잡히는 경상남도 남해군과 거제시, 부산광역시 기장군 등이 생멸치찌개를 비롯하여 생멸치를 이용한 음식으로 잘 알려진 고장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남해 바다의 향긋함을 마신다, 유자차와 유자화채
    유자차와 유자화채는 옛날부터 만들어 마셨던 우리나라 전통 음료로서 『산림경제』, 『증보산림경제』, 『규합총서』, 『임원경제지』 등 조선 후기에 저술된 여러 전통 조리서에도 제조법이 소개되어 있다. 두 전통 음료의 주요 재료인 유자는 남해안 지방과 제주에서 주로 생산되었으나 예로부터 경상남도 남해군 설천면에서 나는 유자가 유명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경상남도 남해안 낙동강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창원시

    자여도의 중심 자여역
    자여역은 조선시대 경상도 창원을 중심으로 형성되었던 자여도의 중심이 되는 찰방역이었으며, 경상남도 동부의 남해안과 낙동강으로 둘러싸인 고을을 통과하는 역로를 관할했다. 자여역을 중심으로 사방으로 역로가 뻗어 있었다. 자여역이 있던 마을에는 찰방의 선정을 기리는 선정비 3기가 남아 있으며, 마을 입구에는 ‘역사의 고장’이라는 이정표도 세워져 있다. 자여역터는 임진왜란 때 불에 타 소실되었다가 이후 다시 복원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남해 향토음식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3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대나무로 잡은 멸치의 맛, 남해 멸치쌈밥
    남해에는 특별한 쌈밥이 있다. 일반적인 멸치와 다른 압도적인 크기와 통통한 속살을 자랑하는 최상급 멸치를 신선한 쌈 채소에 싸서 먹는 ‘멸치쌈밥’이다. ‘멸치가 다 거기서 거기지’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남해의 거친 물살을 이겨내고 전통방식을 통해 온전한 상태로 잡힌 남해의 멸치는 멸치 중에서도 최상품으로 인정받고 있다. 매콤한 양념에 자작하게 끓여진 통멸치와 신선한 쌈 채소의 만남이 바로 남해지역 쌈밥의 특별함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맛집 육수 비장의 카드, 솔치
    건어물 시장에 가서 좌판 구경을 하다 보면, 멸치 옆에 조금 더 뚱뚱한 녀석들이 놓여있는 것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조금 더 큰 멸치인가 싶다가도 자세히 보면 그 모양새가 조금 다르다. 해물 육수를 낼 때 인기가 좋은 멸치, 밴댕이(디포리), 그리고 솔치 삼총사다. 솔치는 어떤 한 어종의 이름이 아니라, 청어의 새끼를 일컫는다. 개체가 작을 때에도 기름지고, 고소해서 남해 사람들은 7~8cm 정도 크기의 솔치를 멸치처럼 마늘종과 함께 볶아 밥반찬으로 먹고는 했는데, 이제는 법이 바뀌어 보다 큰 솔치만을 어획할 수 있게 돼 육수용 솔치만을 구할 수 있다. 솔치는 해물 육수를 우려낼 때 달인들의 비법 재료로 사용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칼 같은 갈치, 풀잎 같은 풀치
    칼처럼 길고 번뜩인다고 하여 갈치, 풀잎처럼 작고 가늘다고 하여 풀치. 이름을 처음 지어준 사람에게 상을 줘야 할 정도로 표현이 재미지다. 갈치를 모르는 사람은 없겠지만, 풀치를 처음 듣는 사람은 꽤나 있을 것이다. 풀치는 어린 갈치를 일컫는 말이다. 한국인의 젓가락질은 갈치조림에서 시작한다. 날카로운 생선가시를 얼마나 능숙하게 발라내는지에 따라 그 숙련도를 가늠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비해 풀치는 한참 어린 상태이기 때문에 뼈가 약해 통째로 씹어먹는다. 8월이 되면 풀치의 금어기가 풀리면서 낚시가 시작된다. 이때 잡아 올린 풀치는 살이 별로 없어 구이용으로는 아무래도 부족한데, 이를 잘 말려두었다가 꺼내 볶아 먹으면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경남 남해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한백록 장군이 전사한 미조진성
    미조진성(彌助鎭城)은 경상남도 남해군 미조면 미조리에 있는 진성이다. 이 성은 고려 말에 축성되어 관리해 오다가 왜구에 의해 파괴되었다. 중종 17년(1522)에 중수하여, 임진왜란 때 미조항의 해전과 함께 긴요하게 사용되었다. 임진왜란 초기 이순신과 휘하 장군들이 치열하게 전투를 벌인 곳이며, 충장공 한백록 장군이 전사한 곳이기도 하다. 주변에는 망운산봉수가 있어 주변의 봉수와 연락을 취했다. 현재 미조초등학교 주변으로 성의 유적이 남아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남해 노동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경남 남해의 나뭇짐 지며 부르는 술래소리
    경상남도 남해군에서는 「나뭇짐지는소리」로 술래소리를 불렀다. 「나뭇짐지는소리」는 산에서 나무를 베어 지게에 지고 돌아오며 부르는 노래이다. 현재까지는 총 14종의 노래가 전승 확인되었다. 술래소리는 경상남도 남해군에서만 확인된 「나뭇짐지는소리」이다. 2마디짜리 전언가사에 “어허 술래야”라는 디딤가사를 붙여 선후창으로 부른다. 함께 나뭇짐을 져서 내려오는 동료의 안전에 대한 염려, 일의 고단함, 작업의 독려와 같은 내용을 담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경남 남해의 논매며 부르는 두헤소리
    경남 남해군에서는 논에 있는 잡풀을 뽑으면서 부르던 「논매는소리」로 두헤소리, 상사소리, 육자배기를 불렀다. 그 중 두헤소리는 남해군에서만 전승이 보고된 노래이다. 둥에소리, 두헤야소리로도 불린다. 가창방식은 선후창으로, 2마디짜리 전언가사에 “두헤” 또는 그와 비슷한 발음을 가진 단어를 넣은 디딤가사를 붙인다. 가사에는 신세타령, 작업지시, 농사일의 가치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남해의 설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8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이성계의 조선 건국 설화와 금산
    남해 금산 보리암 동쪽 삼불암(三佛巖) 아래에 조선 태조기단이 있다. 이성계가 이곳에서 100일 동안 기도를 드린 끝에 산신령의 감응을 엄어 왕이 되었다는 전설과 이에 보은한다는 뜻에서 산 이름을 보광산에서 금산(錦山)으로 개명하였다고 전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일곱 시녀와 회나무골 칠선당
    남해읍성 동문안, 일곱 명의 시녀 또는 미녀를 모신 사당인 칠선당에서 일곱 시녀의 혼령이 회화나무로 옮겨갔다고 생각한 마을 사람들은 일곱 그릇의 메를 지어 제사를 지냈다. 이 의식이 동제로 변해 매년 음력 10월 10일 일곱 시녀의 넋을 기리는 당산제를 모시고 있다. 일곱 시녀에 대한 구전설화는 세 가지가 전해지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임분선의 처 열녀 연대
    남해읍 평현리 어느 부자집의 사노(私奴) 임분선은 박수무당의 딸 연대와 혼인을 맺자마자 곧 죽고 말았다. 과부가 된 연대는 비록 전한 처지였지만 여인으로서 지아비 둘을 섬길 수 없다는 생각에 절개를 지킨 이야기가 전해진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남해지명유래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백이정의 부모가 큰 대문 집을 짓고 살았던 남해 대문골
    옛날 성이 백 씨인 한 총각이 머슴을 살고 있었다. 하루는 나무를 해서 산에서 내려오다가 한 처녀를 만났다. 산에 잠을 자러 간다는 처녀의 말에 총각은 처녀를 데리고 주인집으로 와서 재워주었다. 그것이 인연이 되어 둘은 부부가 되었다. 아들딸 낳고 대문 달린 큰 집을 짓고 살던 중, 부인이 자신은 원래 서울 출신이라며 친정 부모님께 소식을 전했고, 부부는 아들 하나를 외가에서 공부하도록 했다. 아들이 고려 문신 백이정이다. 훗날 큰 대문이 있던 마을이라 해서 백이정의 아버지가 살던 마을을 대문골이라고 불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지도를 파랗게 칠한 덕분에 왜군을 이긴 남해 가청이 마을
    임진왜란이 일어나기 몇 해 전, 왜국에서는 조선에 염탐꾼을 보냈다. 그의 정체를 알아챈 유성룡의 형은 벙어리 유서방 행세를 하며 그와 함께 다녔다. 하루는 염탐꾼이 잠들자 지도를 꺼내어 남해군 오곡리 일대를 파랗게 칠했다. 임진왜란 중, 조선 수군에 쫓기던 왜군은 지도에서 파랗게 칠해진 부분을 바다인 줄 알고 그쪽으로 도망을 쳤지만 육지에 막혀 조선 수군에 몰살을 당했다. 이후 ‘푸른빛을 더하다’라는 뜻으로 이 마을을 ‘가청이’라고 불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남해 독일마을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파독 광부의 노래
    『파독 광부의 노래』는 작가의 ‘어려웠던 성장 과정’, ‘세상에서 가장 어렵고 힘든 직업이라 할 수 있는 광부로서의 생활’, ‘입이 있어도 말할 수 없고 귀가 있어도 제대로 들을 수 없는 이역만리 독일에서 겪은 어려움과 외로움’,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자부심으로 살아가는 모습’, ‘후세대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 등과 같이 지나온 자신의 삶과 나라를 짊어지고 나갈 후배들에게 전하는 얘기 등 크게 다섯 부분으로 내용을 나눌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외화벌이에 나선 광부, 파독 광부
    한국이 가난한 시절, 독일 탄광으로 광부를 보낸 사업이 국가 시책으로 시행되었다. 1963년부터 1977년까지 7,936명의 광부가 독일 루르 탄광지대로 파견됐다. 이들은 도계와 태백에서 기초적인 탄광노동 훈련을 받았다. 파독광부의 외화 획득은 한국경제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 남해군의 관광지인 독일마을은 독일에 정착했던 파독광부들이 귀국해서 살고 있는 곳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