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문경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문경가볼만한곳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문경시

    문경 석탄박물관
    문경 석탄박물관은 문경시 가은읍 왕능리 옛 대한석탄공사 은성광업소 자리에 1999년에 개관하였다. 박물관 1층에는 우주의 탄생을 시작으로 지구의 형성하기까지 그리고 석탄의 기원과 변천 등 석탄이 형성되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으며, 2층 전시장에서는 탄광촌이야기, 탄광사무실, 굴진 채탄 등 광부들의 생활 모습을 구성하였다. 3층 전시장에는 갱도체험관, 은성광업소가 1994년 문을 닫은 때까지 사용하던 갱도를 활용한 갱도전시장, 은성광업소가 가행할 때 건축되었던 실제 사택촌을 모델로 만든 탄광사택촌, 대형 장비를 전시한 장비체험장 등으로 구분하여 전시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문경의병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문경시

    문경의 의병장 이강년
    이강년(李康秊, 1858~1908)은 문경 출신으로 문경에서 의병을 일으키고 류인석의 문하에 들었다가 다시 의병을 일으켰다가 잡혀 효수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문경지명유래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문경시

    아홉 처녀와 결혼해서 아홉 아들을 낳은 문경 구랑리
    옛날 한 마을에 가난하지만 효성이 지극한 총각이 살고 있었다. 총각이 산에 나무를 하러 갔다가 낮잠에 빠졌는데, 꿈에서 노인이 나타나 아버지의 묘를 이장하고 십 년 동안 벙어리로 살면 자손들이 삼정승 육판서에 오를 것이라고 했다. 총각은 반대하는 어머니 몰래 묘를 옮기고 벙어리 행세를 했다. 그 사이 어머니도 돌아가시고 딱 십 년 째 되는 날이었다. 동네의 아홉 처녀들이 총각을 잡아서 나무에 매달고 놀렸다. 그때 10년이 딱 지났고, 총각이 소리를 쳤다. 이에 처녀들은 잘못했다고 빌었다. 이후 총각은 아홉 처녀를 부인으로 맞아 아홉 아들을 낳았다. 훗날 그 아들들은 모두 삼정승 육판서가 되었다고 한다. 아홉 아들을 낳았다고 해서 이 마을을 ‘구랑리’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문경새재 한강 낙동강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문경시

    경상도 문경의 유곡역을 중심으로 형성된 유곡도(幽谷道)
    유곡도는 조선시대 경상도 문경에 있던 유곡역을 중심으로 형성되었던 역로이다. 경상북도의 문경시, 예천군, 상주시 등지를 통과하던 역로이며, 조선시대에 영남지방에서 한양으로 이어지던 영남대로의 일부 구간에 해당한다. 유곡도를 통과하던 영남대로는 문경새재를 사이에 두고 한강과 낙동강을 연결시켜주는 최단 구간이었기에, 영남지방에서 한양으로 이동하던 조세의 육로 이동 구간이었다. 또한 유곡도는 일본과 교역하던 항구인 부산포를 드나들던 물자가 한양으로 이동할 때에도 통과하던 구간이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문경시

    충청도와 경상도를 잇는 문경새재
    문경새재는 조선 시대에 영남지방에서 한양으로 오가던 사람들의 주요 통행로였던 영남대로에 있는 고개이다. 새재는 예로부터 백두대간 북쪽의 한강과 백두대간 남쪽의 낙동강을 연결하는 영남대로에서 가장 높고 험준한 고개로 알려져 있으며 영남지방의 선비들이 과거를 보기 위해 한양으로 넘나들던 길이었다. 지금 우리가 걸을 수 있는 고갯길은 자동차의 통행이 가능할 정도로 폭이 넓지만, 조선 시대에 선비들이 과거를 보러 가면서 구불구불한 산길을 넘었던 과거 길도 일부 남아 있다. 새재에 설치된 3개의 관문을 비롯해 고갯길 주변에는 옛날의 모습이 잘 간직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문경시

    유곡도의 중심 유곡역
    유곡역은 조선시대 경상도 문경을 중심으로 형성되었던 유곡도의 중심이 되는 찰방역이었으며, 경상북도 문경시에서 남쪽의 상주시 방면과 동쪽의 예천군을 거쳐 의성군 및 군위군으로 통하는 곳에 있던 역을 관할했다. 유곡역은 영남지방과 한양을 오가는 사람들이 통과하던 교통의 결절점 역할을 수행했으며, 사람의 이동이 많은 구간이었던 만큼 주변에는 숙박시설인 원이 여러 곳에 설치되었다. 홍귀달은 유곡역을 사람의 목구멍처럼 중요한 곳으로 비유하면서 인후라는 표현을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대구광역시 >서구

    남편 죽인 사람과 혼인해서 복수하기
    두 사람이 나무를 하러 갔다가 한 사람만 돌아왔다. 새댁은 남편이 오지 않자 친구를 의심한다. 새댁은 자신의 어려운 일을 도와주는 친구와 살게 되고, 그 사이에서 아들 삼 형제를 낳게 된다. 하지만 전남편 때문에 늘 꺼림칙한 마음으로 살아간다. 진상을 알게 된 새댁은 함께 살았던 친구와 자신이 낳은 삼 형제를 모두 죽이고 자결한다. 사람들은 새댁을 열녀라고 하여 문경새재에 열녀각을 세워주었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문경시

    솔잎향 그윽해 신선들이 탐낸다는 술, 호산춘
    경상북도 문경의 장수 황씨 사정공파 종갓집에서는 집안 대대로 내려오는 술이 있다. 바로 호산춘(湖山春)이다. 호산춘은 신선들이 탐낼만한 술이라 하여 호선주(好仙酒)라고도 불렸다. 호산춘(湖山春)은 옅은 노란색을 띠며, 첨가된 솔잎으로 향기가 그윽하고, 부드러운 맛과 짜릿한 느낌이 특징이다. 알코올 도수는 약 18정도로 높지만 건강주로 유명하다. 손으로 만졌을 때 살짝 끈적거릴 정도 진한 술인 문경 호산춘은 1990년 관광 토속주로 지정되었고, 그로부터 1년 뒤 경상북도 지정 무형문화재 제 18호로 지정된 전통주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