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보령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충청수영로 보령 남포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홍성군

    충청도 공주를 중심으로 편성된 이인도(利仁道)
    이인도는 조선시대 충청도 공주의 이인역을 중심으로 형성되었던 역로이며, 충청도를 지나던 호서로에 포함되었던 6개의 역로를 구성했다. 조선시대에 지금의 공주를 중심으로 충청남도 서남부 지방에 자리한 부여, 서천, 청양, 보령 등지로 이어지던 역로를 관할했다. 조선 초기 시흥도와 금정도를 통합했으나, 다시 본래의 역로로 돌아왔다. 이인도에 포함되었던 역로는 현재 국도가 통과하는 구간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보령가볼만한곳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보령시

    보령 석탄박물관
    보령시의 유일한 공립박물관인 보령 석탄박물관은 1995년 5월에 개관하였는데, 석탄박물관으로는 국내 최초로 건립된 것이다. 석탄박물관에는 1970~1980년대 우리나라의 주된 연료이며 근대산업발전의 주요 에너지였던 석탄에 관련된 많은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다. 아울러 석탄산업의 중요성을 일반인들에게 전하고자 석탄이 생성하는 과정과 탄광의 발달과정을 보여주고, 석탄을 채굴하는 작업환경과 그에 따른 장비 등을 전시하고 있다. 또한 박물관의 고유기능인 전시 그리고 이들과 연계한 체험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보령 노동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보령시

    밤에 갈치를 낚으며 부르는 충남 보령의 흥얼소리
    충청남도 보령시에서는 낚시로 고기를 잡을 때 흥얼소리를 불렀다. 「고기낚는소리」는 밤새도록 이루어지는 작업의 특성상 일의 지루함과 고됨을 잊고 졸음을 쫓기 위해서 부른다. 그러므로는 음악의 형식적 틀을 갖추었다기보다는 창자가 자유롭게 부르는 막소리의 형태를 띄고 있다. 흥얼소리는 밤에 갈치를 잡으며 불렀으며 고기를 낚는 작업 상황에 걸맞게 그때 그때의 심정을 가사에 담아 부르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보령군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보령시

    은행나무 3,000그루와 함께하는 보령 신경섭 가옥
    충청남도 보령시 청라면 장현리에 위치한 조선 후기의 사랑채 건물이다. 가을이면 고택 앞을 100년 된 은행나무 3,000그루가 빙 둘러싸 황금의 길이 완성된다. ⏌자형의 사랑채와 ㅡ자형의 안채가 어우러져 ㄷ자형의 구조를 이루고 있다. 상량문에 숭정기원후계묘(崇禎紀元後癸卯)라 쓰여 있어 건물의 건축 연원이 1843년임을 알 수 있다. 평대문의 상부에는 신석붕의 효자정문 편액을 걸려 있다. 이 가옥의 가장 큰 특징은 다섯 칸의 사랑채 건물의 우측 끝에 누마루 형태로 방을 만들어 두었다는 점이다. 바깥마당에서 보면 아랫부분은 벽이며, 윗부분에 마루방을 설치한 구조로, 하부 공간을 수장공간으로 활용했다. 부모의 병구완을 위해 드나든 쪽문인 모정문과 안마당에는 우물이 정겹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보령의노동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보령시

    충남 보령의 배를 바다로 내리며 부르는 어이차소리
    충청남도 보령시에서는 뭍에서 배를 바다로 끌어내릴 때 어이차소리를 불렀다. 배를 내릴 때에는 20~30명이 역할을 나누어 작업을 했다. 가창방식은 선후창으로, “이워이차 이여”, “이워 차리라차” 등과 같은 구호를 메기는 중에 “밀어 닥쳐라” “심을 다같이 일정허게 써서”와 같이 일과 관련된 말을 넣는다. 후창자는 “에차” “어이사” 등의 구호로 받았다. 앞소리를 할 때 준비를, 뒷소리를 할 때 힘을 모아 배를 밀어 올렸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보령시

    어부가 노 저으며 부르는 충남 보령의 영차소리
    「어부노젓는소리」는 고기를 잡으러 나갈 때 또는 고기를 잡아 돌아올 때 노를 저으며 부르는 노래이다. 충청남도 보령시에서는 「어부노젓는소리」로 어기여차소리, 어야디야소리, 영차소리를 불렀다. 그 중 영차소리는 1마디짜리 짧은 전언가사에 “영차”, “어영차”, “엉차”, “엥차”와 같이 “영차”와 비슷한 음가의 디딤가사를 구호처럼 붙여 선후창으로 부른다. 가사는 노를 젓는 현장 상황에 걸맞게 구성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보령시

    한양에서 보령으로 향하던 충청수영로(忠淸水營路)
    충청수영로는 조선시대에 수도인 한양에서 충청수영이 있던 충청도 보령까지 이어지던 간선도로이다. 지금의 보령시는 해양으로 진출입하는 중요한 관문이었으며, 왜구의 침입이 빈번했던 곳이다. 또한 호남평야에서 생산된 미곡을 운반하던 조운선이 통과하던 항로로서도 중요한 지역이었다. 충청수영로의 경유지였던 예산군의 신례원은 한양에서 충청도 서해안 및 전라도를 오가는 길목에서 교통의 중심지 역할을 하면서 역원 기능이 발달했다. 신례원역에서부터 보령까지는 장항선 철도가 과거의 충청수영로를 따라 운행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보령시

    보부상 관할의 대천장을 잇는 보령중앙시장
    보령시는 우리나라 서해안에 위치해 있고, 항구가 발달해 오래전부터 교역이 활발했던 지역이다. 각종 해산물을 비롯해서, 모시, 벼루와 비석의 재료인 청석과 오석, 석탄 등의 물산이 풍부한 지역이다. 보령시에 소재한 ‘보령중앙시장’은 보부상 단체 가운데 ‘원홍주육군상무사’ 관할이었던 대천장(大川場)을 잇는 상설시장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보령시

    섬마을 여성들이 굴을 따면서 벌이는 등바루놀이
    등바루놀이는 충남 서해안의 섬마을 여성들이 굴을 따면서 벌이는 유희다. 누가 더 깨끗한 굴을 더 많이 캤는지 겨루는 놀이다. 해산물 채취 기술을 익히고 생산성을 높여, 어린 처녀들이 한 명의 어엿한 성인이 됐음을 인정받는 일종의 성년식이라고 할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